매년 3억톤 생산되는 합성섬유 의류...재활용은 고작 1%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2-06-07 12:07:15
  • -
  • +
  • 인쇄
패션, 탄소배출량 전체의 10%.."5개분야 개선해야"
'패션협약' 달성하려면 2030년까지 45% 감축해야


전세계 의류폐기물 가운데 새옷으로 재활용되는 비율이 단 1%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드러났다.

패션의 전 지구적 지속가능성을 촉구하는 비영리단체 글로벌패션어젠다(GFA)는 '글로벌패션서밋'을 하루 앞둔 4일(현지시간) 이같은 내용을 담은 보고서를 펴냈다. 매년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리는 글로벌패션서밋은 국제 의류산업의 지속가능성을 논하는 세계 최대의 패션 이벤트 가운데 하나다.

유엔환경계획(UNEP)에 따르면 패션산업이 배출하는 이산화탄소는 전세계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10%를 차지한다. 이는 해양 및 항공운송 부문의 배출량을 합친 값을 넘어선다. 게다가 면직물이 아닌 석유에서 추출된 폴리에스테르가 섬유업계의 중추로 자리잡으면서 패션업계는 매년 전체 생산량의 5분의 1에 달하는 3억톤의 플라스틱 의류를 생산하고 있다. 이렇게 사용된 후 버려지는 플라스틱 의류폐기물은 해양생태계에 심각한 위해를 가하는 미세플라스틱의 주범이 되고 있다.

이에 따라 패션산업이 지속가능성을 확보하도록 촉구하는 소비자들의 압박이 거세어지면서 지난 2019년 프랑스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담에서는 32개사 150여개 브랜드들이 참여한 '패션협약'이 체결되기도 했다. 패션협약은 유엔이 2030년까지 달성하기로 결의한 의제인 '지속가능발전목표'(UN SDG)와 궤를 같이 하는 온실가스 저감, 생태계 복구, 해양보호, 플라스틱 사용 금지 등 구체적인 노력을 명시하고 있다.

이번 GFA의 보고서는 보다 표준화된 평가기준으로 패션 브랜드들의 성과 추이를 분석해 지속가능성 목표 달성 궤도에서 패션업계의 현재 위치를 진단하고, 그에 따른 조정방안을 제시하기 위해 마련됐다. 보고서는 현행 추세대로면 2030년 전세계 패션산업의 온실가스 배출량 예상치는 유엔과 합의한 목표치에 비해 2배가량 높다고 지적했다.

주요 패션 브랜드들이 체결한 패션협약의 목표치를 달성하려면 전세계 패션산업은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의 45%를 줄여야 한다. 온실가스를 저감하고 플라스틱 오염을 줄이기 위해서는 의류의 재사용 및 재활용이 중요하지만, 섬유로 재활용돼 새로운 의류제품으로 탈바꿈되는 의류폐기물의 비율은 전체의 1%도 되지 않았다.

더욱이 보고서는 적어도 패션 브랜드의 탄소발자국 3분의 2가 재질에서 비롯함에도 불구 전체 패션기업의 14%만이 현지에서 재활용되는 재질을 채택해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고 짚었다. 또 보고서에 따르면 전체 패션 브랜드들 가운데 10%만이 공급망 내에서 노사단체협약의 보호를 받는 노동자들의 수를 공개했고, 오직 9%가 노동조합을 갖춘 공급업체 수를 공개했다.

끝으로 보고서는 "패션산업은 7000만명을 고용해 엄청난 경제적 가치를 생산해내면서도 현재 업계 관행에 비춰보면 지구와 그것을 창출하는 사람들에게 제대로 몫이 돌아가지 않고 있다"며 "취하는 것보다 더 많이 베푸는 '넷-포지티브'(Net-positive) 산업이 되기 위해서 패션업계 리더들은 파트너사들과의 협업을 강화해 △안전한 근무환경 △더 나은 급여체계 △자원 관리 책임 △현명한 직물 선택 △순환경제시스템 구축 등 5개 분야를 개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온실가스 배출 2위 '석유화학업계', 수소연료로 '넷제로' 선봉

철강업종에 이어 국내에서 두번째로 온실가스 배출이 많은 석유화학 업계가 수소연료를 사용한 온실가스 감축에 나서고 있다. 나프타 열분해 공정을

EU, '기업 지속가능성 보고지침' 최종안 합의…'그린워싱 퇴출'

유럽연합(EU)이 기업의 지속가능성 보고 요건 강화에 합의하면서 '그린워싱 기업 퇴출'에 들어갔다.EU이사회와 유럽의회는 지난 21일(현지시간) '기업 지

[팩트체크] 전경련 "주요국 원전 비중 늘었다" 사실일까?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가 화석연료 발전비중을 낮추기 위해 원전 발전을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를 위해 제시한 해외 현황이나

COP26 유일한 합의 '벌채 중단'...러-우 전쟁에 '말짱 도루묵'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국제 목재 거래량이 급감하면서 각국이 목재 수요를 충당하기 위해 규제 완화에 나섰고, 이에 따른 무분별한 벌목으로

SK C&C, 공장 대기오염물질 통합관리하는 플랫폼 출시

SK㈜ C&C가 공장 굴뚝에서 배출되는 대기오염물질을 통합 모니터링하는 플랫폼 'I-FACTs TMS'(아이팩토리 티엠에스)를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TMS(Telemeter

플라스틱 용기 대체하는 축산용 '종이 포장재' 나왔다

쇠고기와 돼지고기 등 축산물을 소량 포장해 판매할 수 있는 종이 포장재가 개발됐다.대상홀딩스의 자회사로 육류 가공과 판매를 주업으로 하는 ㈜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