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 폭우끝 산사태...파푸아뉴기니 6개 마을 매몰됐다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4-05-27 16:09:36
  • -
  • +
  • 인쇄
▲파푸아뉴기니 엥가주 마이프 물리타카 지역 산사태 현장에서 사람들이 구조를 위해 손으로 땅을 파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태평양 섬나라 파푸아뉴기니에서 산사태로 2000명이 넘게 사망하는 대형 재난사고가 발생했다. 현재 산사태 현장은 접근하기도 어려워 구조작업에 더욱 난항을 겪고 있다.

27일(현지시간) 파푸아뉴기니 국가재난센터는 지난 24일 오전 엥가주(州) 산악 지역에서 발생한 산사태로 최소 6개 이상의 마을이 매몰되고 2000명 이상이 매몰됐다고 추정했다.

이는 당초 사망자가 670명일 것으로 본 유엔 국제이주기구(IOM)의 추정치를 훨씬 뛰어넘는다. 

초등학교와 노점, 주유소 등 건물을 포함해 텃밭이나 과수원 등이 전부 매몰됐으며, 이번 산사태로 1250명이 넘는 이재민이 발생했다. 그러나 구조작업은 더디게 진행되고 있다. 산사태로 도로가 끊긴 데다, 인근 지역에서 부족간 폭력사태가 이어지면서 구조대와 중장비 진입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가디언은 전했다.

파푸아뉴기니 방위군이 이끄는 긴급 구조대가 파푸아뉴기니 북부에 배치됐지만, 헬리콥터를 통해서만 이 지역에 접근할 수 있는 상황이다. 게다가 잔해 아래로 물이 흐르고 있어 잔해를 치우는 구조인력까지 위험에 빠질 수 있다고 IOM은 우려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정확한 사상자 집계도 제대로 되지 않고 있다. 유엔은 현재까지 6구의 시신이 수습됐다고 밝혔다. 세르한 악토프락 파푸아뉴기니 IOM 대표는 "산에서 바위와 흙이 계속해서 떨어져 구조 작업이 제대로 진행되지 않고 있다"며 지역 주민들이 큰 충격과 공포에 시달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24일 오전 발생한 이번 산사태는 몇 주간 이어진 폭우로 인해 발생했다.

세계은행(WB)에 따르면 파푸아뉴기니는 세계에서 비가 가장 많이 내리는 나라 중 하나다. 전문가들은 기후변화로 이 지역에 더 많은 비가 내리면서 산사태 위험도 커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엘니뇨 가고 라니냐 온다…기상청, 올여름 '돌발 태풍' 주의

올해 엘니뇨 현상이 끝나고 라니냐 현상으로 전환되면서 올여름 돌발 태풍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19일 기상청에서 열린 '여름철 위험기상 대비

음경에서 '미세플라스틱' 발견...발기부전 일으킬 수 있다

고환과 정액에 이어, 음경에서도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되면서 남성 생식력 저하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남성의 생식력이 최근 수십 년

전세계 기후테크 투자규모 2200조…우리나라는 '1.5조'

인공지능(AI) 시대가 도래하면서 데이터센터 등 디지털 전환에 따른 전력소모가 증가할 것에 대비해 기후테크(기후기술)에 대한 투자가 늘고 있지만 우

'1.5℃ 목표' 선언한 기업 44% 늘었지만...입증가능 기업 고작 '0.6%'

'1.5℃ 목표'에 부응하겠다고 선언하는 기업들은 빠르게 늘고 있지만, 이를 입증할만한 정보를 공개하는 기업은 1%도 채 안되는 것으로 나타났다.19일(현

CJ제일제당, 푸드 업사이클링 스타트업 지원에 소매 걷었다

CJ제일제당이 자사가 투자한 푸드 업사이클링 스타트업과 지속가능한 식품생태계 구축을 위해 협업에 나섰다.CJ제일제당은 현재 제품과 서비스를 출시

극지연구소-LG전자 '기능성 유리소재' 극지에서 성능시험한다

LG전자가 독자개발한 항균기능성 유리소재를 남극에서 성능을 시험한다.극지연구소와 LG전자는 이를 위해 지난 17일 서울 금천구의 LG전자 가산 R&D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