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HBM '먹구름' 걷히나...젠슨 황 "삼성전자, 테스트 실패한적 없어"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4-06-05 10:47:38
  • -
  • +
  • 인쇄
▲'컴퓨텍스 2024'에서 연설하는 젠슨 황 엔비디아 CEO (사진=연합뉴스)

발열과 전력소비 문제로 엔비디아 납품테스트를 통과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던 삼성전자의 고대역폭 메모리(HBM)이 엔비디아 제품에 탑재될 가능성이 높아진 것으로 알려지면서 추락했던 삼성전자 주식은 5일 반등하기 시작했다.

4일 업계와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젠슨 황 엔비디아 최고경영자(CEO)는 대만 타이베이 그랜드하이라이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삼성전자 HBM이 인증절차를 밟고 있다"고 밝혀, 삼성 HBM이 테스트를 통과하지 못했다는 로이터통신의 보도를 직접 부인했다. 

젠슨 황 CEO는 "삼성전자는 아직 어떤 인증 테스트에도 실패한 적이 없지만, 삼성 HBM 제품은 더 많은 엔지니어링 작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황 CEO는 삼성전자 HBM이 엔비디아의 품질 테스트를 통과하지 못했다는 보도에 대해 "아니다"라고 단호하게 반박하며 "(테스트가) 아직 끝나지 않았을 뿐이며, 인내심을 가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SK하이닉스, 삼성전자, 마이크론과 협력하고 있으며 3사 모두 우리에게 메모리를 공급할 것"이라며 "엔비디아는 그들이 자격을 갖추고(qualified), 우리 제조 공정에 최대한 빠르게 적용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엔비디아가 주력으로 생산하는 그래픽처리장치(GPU)는 연산속도가 빨라 주로 인공지능(AI)용 반도체로 쓰이며, GPU에는 고성능 D램 메모리인 HBM이 탑재된다.

지난 5월 24일 로이터통신은 삼성전자가 엔비디아 HBM 납품테스트를 통과하지 못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 보도로 시장이 발칵 뒤집히면서 삼성전자 주가는 추락했다.

이에 삼성전자는 이례적으로 입장문을 내고 "보도내용이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삼성전자는 "현재 다수의 업체와 긴밀하게 협력하며 지속적으로 기술과 성능을 테스트하고 있다"며 "HBM의 품질과 성능을 철저하게 검증하기 위해 다양한 테스트를 수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삼성 HBM에 대한 의구심이 걷히지 않았다가, 이번에 황 CEO가 직접 테스트 실패설을 부인한 것이다. 이에 관련업계는 테스트가 순조롭게 진행된다면 이르면 올 하반기에 삼성전자는 엔비디아에 HBM3E 12단 공급하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4월 HBM3E 8단 제품의 초기 양산을 시작한 데 이어, 2분기 이내에 12단 제품을 양산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업계 최초로 24Gb(기가비트) D램 칩을 실리콘 관통 전극(TSV) 기술로 12단까지 적층해 업계 최대 용량인 36GB(기가바이트) HBM3E 12단을 구현하기도 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엘니뇨 가고 라니냐 온다…기상청, 올여름 '돌발 태풍' 주의

올해 엘니뇨 현상이 끝나고 라니냐 현상으로 전환되면서 올여름 돌발 태풍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19일 기상청에서 열린 '여름철 위험기상 대비

음경에서 '미세플라스틱' 발견...발기부전 일으킬 수 있다

고환과 정액에 이어, 음경에서도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되면서 남성 생식력 저하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남성의 생식력이 최근 수십 년

전세계 기후테크 투자규모 2200조…우리나라는 '1.5조'

인공지능(AI) 시대가 도래하면서 데이터센터 등 디지털 전환에 따른 전력소모가 증가할 것에 대비해 기후테크(기후기술)에 대한 투자가 늘고 있지만 우

'1.5℃ 목표' 선언한 기업 44% 늘었지만...입증가능 기업 고작 '0.6%'

'1.5℃ 목표'에 부응하겠다고 선언하는 기업들은 빠르게 늘고 있지만, 이를 입증할만한 정보를 공개하는 기업은 1%도 채 안되는 것으로 나타났다.19일(현

CJ제일제당, 푸드 업사이클링 스타트업 지원에 소매 걷었다

CJ제일제당이 자사가 투자한 푸드 업사이클링 스타트업과 지속가능한 식품생태계 구축을 위해 협업에 나섰다.CJ제일제당은 현재 제품과 서비스를 출시

극지연구소-LG전자 '기능성 유리소재' 극지에서 성능시험한다

LG전자가 독자개발한 항균기능성 유리소재를 남극에서 성능을 시험한다.극지연구소와 LG전자는 이를 위해 지난 17일 서울 금천구의 LG전자 가산 R&D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