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한 활주로에 2대 비행기가 이륙·착륙…3초만 늦었어도 '아찔'

조인준 기자 / 기사승인 : 2024-06-11 11:09:24
  • -
  • +
  • 인쇄
▲한 활주로에 비행기 두 대가 각각 이·착륙하는 아찔한 상황(영상=X 캡처)

인도 뭄바이 한 공항 활주로에 비행기 2대가 동시에 이륙과 착륙을 시도해 충돌할 뻔한 아찔한 상황이 포착됐다.

9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인도 뭄바이 공항의 한 활주로에서 에어인디아 항공 여객기가 이륙하고 있는데 뒤에 인디고 항공 여객기가 착륙하는 위험천만한 상황이 벌어졌다.

당시 이 상황을 담은 영상을 보면 에어인디아 여객기가 활주로를 달려 이륙한지 불과 3초만에 인디고 여객기가 그 뒤를 쫓듯 활주로에 착륙했다. 조금만 늦었어도 두 비행기는 충돌할 수 있었다.

뭄바이 공항의 단일 활주로에는 시간당 평균 46편의 여객기가 이·착륙한다. 인도에서는 가시거리가 충분할 경우 3분동안 최대 2편의 이륙과 2편의 착륙을 허가한다.

해당 사건 조사에 나선 인도 민간항공국(DGCA)은 "당시 근무중이던 항공교통 관제사는 정직 처분됐다"고 밝혔다.

두 항공사도 자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에어인디아 항공 측은 "뭄바이에서 트리반드룸으로 향하는 AI657편은 항공교통 관제센터로부터 허가를 받아 활주로에 진입한 후 이륙 허가를 받았다"며 "에어인디아 여객기는 절차에 따랐다"고 강조했다. 인디고 항공 측도 "인디고 6E 6053편은 착륙 허가를 받고 관제탑 지시를 따랐다"고 주장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엘니뇨 가고 라니냐 온다…기상청, 올여름 '돌발 태풍' 주의

올해 엘니뇨 현상이 끝나고 라니냐 현상으로 전환되면서 올여름 돌발 태풍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19일 기상청에서 열린 '여름철 위험기상 대비

음경에서 '미세플라스틱' 발견...발기부전 일으킬 수 있다

고환과 정액에 이어, 음경에서도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되면서 남성 생식력 저하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남성의 생식력이 최근 수십 년

전세계 기후테크 투자규모 2200조…우리나라는 '1.5조'

인공지능(AI) 시대가 도래하면서 데이터센터 등 디지털 전환에 따른 전력소모가 증가할 것에 대비해 기후테크(기후기술)에 대한 투자가 늘고 있지만 우

'1.5℃ 목표' 선언한 기업 44% 늘었지만...입증가능 기업 고작 '0.6%'

'1.5℃ 목표'에 부응하겠다고 선언하는 기업들은 빠르게 늘고 있지만, 이를 입증할만한 정보를 공개하는 기업은 1%도 채 안되는 것으로 나타났다.19일(현

CJ제일제당, 푸드 업사이클링 스타트업 지원에 소매 걷었다

CJ제일제당이 자사가 투자한 푸드 업사이클링 스타트업과 지속가능한 식품생태계 구축을 위해 협업에 나섰다.CJ제일제당은 현재 제품과 서비스를 출시

극지연구소-LG전자 '기능성 유리소재' 극지에서 성능시험한다

LG전자가 독자개발한 항균기능성 유리소재를 남극에서 성능을 시험한다.극지연구소와 LG전자는 이를 위해 지난 17일 서울 금천구의 LG전자 가산 R&D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