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토의 도시' 모스크바까지 덮친 폭염...34℃까지 치솟아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4-07-05 15:23:43
  • -
  • +
  • 인쇄
▲모스크바 크렘린 장벽 근처 마네즈나야광장 분수대에서 한 시민이 더위를 식히고 있다. (사진=AP연합)

'동토의 나라' 러시아 모스크바가 100여년만의 폭염으로 시름하고 있다.

러시아매체 '가제타.루'에 따르면 모스크바의 4일(현지시간) 낮 최고기온은 34℃를 기록했다. 이는 올들어 가장 높은 기온으로, 한여름에도 평균 24℃를 보였던 모스크바에서는 이례적인 폭염이다.

러시아 포보스기상센터의 선임 기상학자 예브게니 티시코베츠는 자신의 텔레그램을 통해 "4일 기온은 올해 최고치인 32∼34℃에 이를 것"이라며 "이는 역대 최고기온이었던 1938년의 33.7℃보다 높다"고 밝혔다.

지난 3일에도 모스크바의 낮 최고기온은 32.7℃를 기록했다. 이는 역대 7월 3일 가운데 가장 높은 기온이라고 포보스기상센터는 전했다. 모스크바의 역대 7월 3일 최고기온은 1917년 32.2℃였다. 지난 2일에도 모스크바의 최고기온은 32℃로, 1890년 7월 2일의 최고기온 31.9℃을 134년만에 깨트렸다.

한겨울에 영하 20℃, 심하면 영하 40℃까지 떨어지는 모스크바가 이처럼 폭염이 이어지는 것은 기후변화가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포보스는 기상뉴스에서 "전례없는 더위로 모스크바강의 수온은 흑해보다 높아졌다"며 흑해 연안 겔렌지크와 모스크바강의 수온이 각각 22℃, 24℃"라고 보도했다.

세르게이 소뱌닌 모스크바 시장은 4일 노인과 임산부, 어린이에게 외출을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정부 '탄소국경조정제' 중소기업 지원방안 설명회 개최

정부가 25일 대전 한국철도공사 본사에서 관계부처(중소벤처기업부,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관세청) 및 유관기관 합동으로 유럽연합 탄소국경조정제

오비맥주, 몽골에서 15년째 '카스 희망의 숲' 조성…4만6500그루 심었다

오비맥주가 15년동안 몽골에서 4만6500그루의 나무를 심었다.오비맥주는 지난 24일 몽골 에르덴 지역에 위치한 '카스 희망의 숲' 일대에서 국제 환경단체

환경부, 하반기 '녹색채권' 지원대상 중소중견기업 모집

정부가 올 하반기 녹색채권 이자 비용을 지원해줄 중소·중견기업 대상사업자를 모집한다.24일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중소·중견기

환경재단·하이브, 방글라데시에 맹그로브 1년간 10만그루 식재

환경재단과 하이브가 지난 1년간 방글라데시에 맹그로브 10만그루를 식재하고 성장한 모습을 담은 영상을 '맹그로브의 날'을 맞아 24일 공개했다.맹그

창업자 김범수의 이례적 구속...카카오 경영쇄신에 '먹구름'

SM엔터테인먼트 인수과정에서 시세조종 의혹을 받고 있는 카카오 창업자 김범수 경영쇄신위원장이 23일 검찰에 구속되면서 카카오는 오너 사법리스크

전세계 ESG 소송 2.5배 증가..."韓기업 '내부통제시스템' 구축해야"

전세계적으로 기후·환경뿐만 아니라 노동·인권 분야까지 소송이 급증하고 있어, 국내 기업들도 이에 대한 대응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대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