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1억3000만명 '폭염위험'...서부지역은 '산불재앙'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4-07-08 15:13:12
  • -
  • +
  • 인쇄
사진은 본문과 관계없음

중국이 폭우에 시름하는 사이에 미국은 폭염에 신음하고 있다. 특히 미국 서부지역은 40℃에 이르는 폭염이 이어지면서 산불까지 발생해 역대급 피해를 낳고 있다.

미국 기상청(NWS)에 따르면 3억명에 달하는 미국 인구의 40%에 해당하는 1억3300만명이 현재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지역에 거주하고 있다. 미국 북서부와 중부, 북동부 등은 지난 6일(현지시간)부터 폭염이 지속되고 있으며, 일부 지역에서 기온이 최소 38℃ 이상 치솟을 것으로 내다봤다. 

폭염지역의 기온이 평년보다 5~16℃까지 높아지면서 최고기온을 경신하는 도시들이 속출하고 있다. 1926년 38.8℃를 기록했던 오리건주 메드포드는 42.7℃까지 치솟았다. 또 오리건주 남서부 해안도시인 노스벤드는 29.4℃를 기록하면서 1913년 세운 23.4℃보다 6℃나 높았다. 네바다주의 라스베이거스도 46℃를 기록했다.

캘리포니아주 대부분의 지역은 최고기온이 43.3℃를 넘어섰다. 레딩은 48.3℃까지 치솟으며 역대 최고기온을 기록했다. 특히 캘리포니아주 데스밸리는 7일(현지시간) 낮 최고기온이 53.3℃를 찍었고, 폭염으로 관광객이 사망하는 사고까지 발생했다. 데스밸리국립공원에 따르면 데스밸리에서 오토바이를 타고 가던 관광객 6명 가운데 1명이 사망하고 1명은 병원에서 온열질환 치료를 받고 있다. 이들은 오토바이로 데스밸리의 배드워터 지역을 여행하다 폭염을 이기지 못하고 구조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데스밸리 지역은 올 6월부터 기온이 이미 50℃까지 치솟았다. 라스베이거스 기상청은 이번 주중에 데스밸리의 최고기온은 54.4℃까지 오를 가능성이 있다고 예보했다. 데스밸리의 역대 최고기온은 지난 1913년 7월에 기록한 56.67℃이지만, 일부 기상학자들은 이 기록에 의문을 제기하며 지난 2021년 7월의 54.4℃가 최고기록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시에라네바다산맥에 위치한 대형 담수호 타호호(Tahoe Lake) 주변을 포함한 고지대도 폭염주의보가 내려졌다. 리노 기상청은 네바다주 서부와 캘리포니아주 북동부의 기온이 다음 주말까지 37.8℃ 이하로 내려가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폭염이 낳은 산불 피해도 심각한 상황이다. 캘리포니아주에서만 20건 이상의 산불이 발생했고, 이 가운데 2건은 대형 산불로 번지면서 현재 2만4000에이커 이상의 산림을 잿더미로 만들었다. 특히 북부 캘리포니아 버트카운티에서 발생한 산불로 며칠째 3700에이커의 숲을 태웠다. 이 불로 수천명이 대피했지만 현재까지 진화율은 71%에 그치고 있다.

현재 폭염은 서서히 미국 동부로 향하고 있다. 볼티모어를 비롯한 메릴랜드주는 기온이 43.3℃까지 상승할 것으로 예보되면서 폭염경보가 발령된 상태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정부 '탄소국경조정제' 중소기업 지원방안 설명회 개최

정부가 25일 대전 한국철도공사 본사에서 관계부처(중소벤처기업부,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관세청) 및 유관기관 합동으로 유럽연합 탄소국경조정제

오비맥주, 몽골에서 15년째 '카스 희망의 숲' 조성…4만6500그루 심었다

오비맥주가 15년동안 몽골에서 4만6500그루의 나무를 심었다.오비맥주는 지난 24일 몽골 에르덴 지역에 위치한 '카스 희망의 숲' 일대에서 국제 환경단체

환경부, 하반기 '녹색채권' 지원대상 중소중견기업 모집

정부가 올 하반기 녹색채권 이자 비용을 지원해줄 중소·중견기업 대상사업자를 모집한다.24일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중소·중견기

환경재단·하이브, 방글라데시에 맹그로브 1년간 10만그루 식재

환경재단과 하이브가 지난 1년간 방글라데시에 맹그로브 10만그루를 식재하고 성장한 모습을 담은 영상을 '맹그로브의 날'을 맞아 24일 공개했다.맹그

창업자 김범수의 이례적 구속...카카오 경영쇄신에 '먹구름'

SM엔터테인먼트 인수과정에서 시세조종 의혹을 받고 있는 카카오 창업자 김범수 경영쇄신위원장이 23일 검찰에 구속되면서 카카오는 오너 사법리스크

전세계 ESG 소송 2.5배 증가..."韓기업 '내부통제시스템' 구축해야"

전세계적으로 기후·환경뿐만 아니라 노동·인권 분야까지 소송이 급증하고 있어, 국내 기업들도 이에 대한 대응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대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