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민, 배달수수료 40% 인상에 "유럽 벌금 충당하냐" 비판

조인준 기자 / 기사승인 : 2024-07-10 18:23:19
  • -
  • +
  • 인쇄
▲배달의민족 배달 수수료가 9.8%로 인상된다.(사진=연합뉴스)

배달앱 업계 1위 배달의민족이 배달수수료를 기존보다 3%포인트 올린 9.8%로 인상하기로 했다. 가득이나 외식비 인상으로 가계 생활비 부담이 커지고 있는데 배달수수료까지 인상되면 결국 음식값 인상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배민은 운영상의 어려움으로 오는 8월 9일부터 현재 6.8%인 배달 중개수수료를 9.8%로 인상하겠다고 10일 밝혔다. 지난 2022년 3월 프로모션 종료를 기점으로 6.8% 수수료를 받아오던 배민이 2년4개월만에 수수료를 한꺼번에 40%나 올린 것이다.

수수료 인상에 업주들은 크게 반발하고 나섰다. 음식값의 9.8%를 중개수수료로 내고 배달요금에 카드수수료까지 부담하면 남는게 없다는 점주들의 주장이다.

점주들의 반발이 거세지자, 배민은 업주가 부담하는 배달비를 쿠팡이츠 수준과 비슷하도록 100~900원 낮추고, 6.8%인 포장수수료를 내년 3월까지 3.4%로 할인해주겠다고 밝혔다. 또 배달앱에서 배민배달이 노출될 때 가게배달까지 함께 노출되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밖에도 정액제 서비스인 '울트라콜' 일부를 환급하고 '배민클럽' 무료배달 서비스를 가게배달에도 적용할 수 있도록 개선하기로 했다.

그러나 업주들은 이같은 배민의 지원은 중개수수료를 대폭 인상하는 것을 상쇄시키기 부족하다는 입장이다. 게다가 이번 수수료 인상이 유럽에서 반독점법 위반으로 부과된 벌금을 메우려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도 제기했다.

배민의 모기업 딜리버리히어로(DH)는 유럽연합(EU)의 반독점법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약 6000억원의 벌금을 부과받을 상황에 처했다. 지난해 우아한형제들에서 4000억원 이상의 배당을 받아간 DH가 올해는 벌금 때문에 배당금을 더 높이려고 할 때를 대비해 배민이 수익성을 강화하려는 것 아니냐는 것이다. 

중개수수료 인상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멤버십 혜택도 쿠팡이츠보다 적은 마당에 굳이 배민을 고집할 이유가 없어졌다", "배민이 수수료 올린 거니 배민으로 팔 때만 가격을 올리면 좋겠다", "유럽에서 떼이는 벌금을 왜 우리나라에서 충당하려는지 황당하다" 등 비판적인 반응 일색이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정부 '탄소국경조정제' 중소기업 지원방안 설명회 개최

정부가 25일 대전 한국철도공사 본사에서 관계부처(중소벤처기업부,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관세청) 및 유관기관 합동으로 유럽연합 탄소국경조정제

오비맥주, 몽골에서 15년째 '카스 희망의 숲' 조성…4만6500그루 심었다

오비맥주가 15년동안 몽골에서 4만6500그루의 나무를 심었다.오비맥주는 지난 24일 몽골 에르덴 지역에 위치한 '카스 희망의 숲' 일대에서 국제 환경단체

환경부, 하반기 '녹색채권' 지원대상 중소중견기업 모집

정부가 올 하반기 녹색채권 이자 비용을 지원해줄 중소·중견기업 대상사업자를 모집한다.24일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중소·중견기

환경재단·하이브, 방글라데시에 맹그로브 1년간 10만그루 식재

환경재단과 하이브가 지난 1년간 방글라데시에 맹그로브 10만그루를 식재하고 성장한 모습을 담은 영상을 '맹그로브의 날'을 맞아 24일 공개했다.맹그

창업자 김범수의 이례적 구속...카카오 경영쇄신에 '먹구름'

SM엔터테인먼트 인수과정에서 시세조종 의혹을 받고 있는 카카오 창업자 김범수 경영쇄신위원장이 23일 검찰에 구속되면서 카카오는 오너 사법리스크

전세계 ESG 소송 2.5배 증가..."韓기업 '내부통제시스템' 구축해야"

전세계적으로 기후·환경뿐만 아니라 노동·인권 분야까지 소송이 급증하고 있어, 국내 기업들도 이에 대한 대응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대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