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아이오닉5' 테슬라 '모델Y'...보조금 가장 많은 전기차는?

김현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3-26 19:18:39
  • -
  • +
  • 인쇄
착한가격 '아이오닉5'...18분만에 80% 충전
강력한 성능 '모델Y'..100% 충전 1시간20분

전세계 자동차 시장이 친환경 전기자동차 시장으로 빠르게 재편되고 있다. 테슬라를 필두로 폭스바겐, 벤츠 등이 앞다퉈 전기차 모델을 출시하며 시장저변을 넓히고 있는 가운데 현대자동차도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을 내놓으며 가세하고 있다. 다양한 종류의 완성도 높은 전기차들이 출시되면서 소비자들의 선택 폭이 넓어지는 만큼 어떤 차를 구입해야 할지도 고민이다. 시판되고 있는 전기차들의 사양을 비교해봤다.




◇ 가속능력 '모델Y'···가성비와 충전속도 '아이오닉5'

현재까지 글로벌 전기차 시장의 선두는 단연 테슬라다. 2020년 전기차 모델별 판매순위에 따르면 테슬라 '모델3'가 전체 12%를 차지하며 1위를 기록했다. 브랜드별 점유율도 테슬라가 16%로 1위다. 2위인 폭스바겐(7%)과 점유율에서 2배 이상 차이난다.

테슬라와 폭스바겐이 주도하고 있는 전기차 시장에서 과연 현대차의 '아이오닉5'는 경쟁력이 있을까? 아이오닉5의 경쟁차라고 뽑히는 테슬라 '모델Y'와 내년 국내시판이 예정되는 폭스바겐 'ID.4'를 비교해봤다.

3사 모두 차량에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적용했다. 전기차 전용 플랫폼 자체 개발은 테슬라, 폭스바겐에 이어 현대차가 세번째이다. 전기차 전용 플랫폼은 쉽게 말해 자동차의 뼈대다. 전기차 전용 뼈대를 사용하면 내연기관 차제를 사용했을 때보다 실내공간이 넓고 주행거리가 길어지는 등 성능이 크게 향상된다.


◇ 크기

차체의 크기는 '모델Y'가 가장 크다. 모델Y은 전장 4751mm, 전폭 1921mm, 전고 1624mm다. ID.4는 전장 4585mm, 전폭 1852mm, 전고 1636mm이며 아이오닉5는 전장 4635mm, 전폭 1890mm, 전고 1605mm다.

하지만 휠베이스는 아이오닉5가 가장 길다. 앞바퀴와 뒷바퀴 사이의 거리를 의미하는 휠베이스 아이오닉5의 경우 3000mm에 달한다. 휠베이스는 실내 크기를 결정짓는 중요한 요소다. 모델Y는 2890mm, ID.4는 2766mm다. 국산 준중형 SUV차량인 투싼과 비슷하다. 투싼은 전장 4630mm, 전폭 1865mm, 전고 1665mm, 휠베이스 2755mm다.

◇ 퍼포먼스

가속성능과 퍼포먼스 부분은 테슬라가 가장 뛰어나다. 모델Y(퍼포먼스)의 제로백(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가속시간)은 3.7초로 아이오닉5의 5.2초보다 빠르다. ID.4의 제로백은 8.5초다. 최대출력과 최대토크 역시 가장 상위 트림의 경우 모델Y(퍼포먼스) 336kW/637Nm, 아이오닉5 160kW/350Nm, ID.4 150kW/310Nm로 테슬라가 가장 높다.

◇ 가격

하지만 가격과 충전 편의성 면에서는 아이오닉5가 더 우세하다. 기본형인 아이오닉5 익스클루시브 트림은 5200~5250만원, 고가형인 프레스티지 트림은 5700~5750만원이다. 전기차 세제 혜택전, 개별소비세 3.5% 기준이다.  모델Y의 경우 트림에 따라 6999만원부터 7999만원까지 있다. 5999만원이던 스탠더드 트림은 전세계적으로 판매가 중단됐다. 아직 국내에는 출시되지 않았지만 ID.4는 현재 3만9995달러(약 4445만원)이다. 

전기차 보조금을 받으면 아이오닉5 실제 구매가격은 더 낮다. 친환경차 보조금을 적용하면 서울시 기준 실제 구매가격은 3000만원 후반까지 낮출 수 있다. 아이오닉5는 6000만원 미만에 적용되는 100% 친환경차 보조금을 받을 수 있는 반면에 모델Y는 6000만원이 넘어 50%밖에 받지 못한다.

◇ 배터리

차량의 가격 외에도 '배터리 리스' 방식을 통해 조금 더 저렴한 가격으로 아이오닉5를 구입할 수 있다. 현대차는 차량 배터리에 대해서 리스 형식으로 초기 보증금과 매달 사용료를 내고 사용 후 잔존가치에 따라 매각할 수 있는 '배터리 리스' 방식을 적용할 예정이다. 통상 전기차 1대의 배터리 가격이 2000만원에 달하는 점을 감안하면 초기 구매금액을 아주 큰 폭으로 낮출 수 있다.

배터리 용량은 ID.4가 82kWh로 520km를 달릴 수 있고, 테슬라의 배터리는 75kWh로 511km를 달릴 수 있다. 아이오닉5는 72.6kWh의 배터리 용량으로 430km를 1회 충전으로 달릴 수 있다. 하지만 배터리 충전속도에서 큰 차이가 발생한다. 전기차 사용자들의 충전시간으로 인해 느꼈을 불편함을 아이오닉5는 확연하게 해소시켜줄 것으로 보인다.

세계 최초로 400V/800V 멀티 충전기술을 적용한 아이오닉5는 18분만에 80%를 충전할 수 있다. 하지만 ID.4는 80% 충전하는데 38분이 걸리고, 모델Y는 100% 충전하는데 1시간20분 걸린다. 



◇ 차량가격에 따라 보조금 차등지원


정부는 전기차 구매자들에게 저공해차 구매보조금을 지원한다. 올해부터 차량가격에 따라 보조금을 차등지원한다. 차량가격 6000만원 미만은 보조금 전액(국,시비 최대 1200만원), 6000만원~9000만원 미만은 보조금의 50%를 지원한다. 9000만원 이상 차량은 보조금 지원대상에서 제외된다.


전기차 보조금은 국고 보조금과 지방자치단체(지역) 보조금을 합친 금액이다. 지역 보조금은 지자체별로 300만원~1100만원까지 차이가 난다. 서울의 경우 400만원이다. 국고 보조금은 승용차의 경우 차종에 따라 329만원~800만원 지원한다.

전기차 보조금은 저공해차 통합누리집(www.ev.or.kr)에서 신청할 수 있다. 서울시는 지난 23일부터 접수받기 시작했다. 접수일 기준 서울시에 30일 이상 거주하거나 주사무소로 사업자등록을 한 개인이나 개인사업자, 법인, 공공기관 등이 신청할 수 있다. 신청방법은 구매자가 자동차 제작, 수입사와 구매계약을 체결하고 2개월 이내 출고 가능한 차량에 한해 신청할 수 있다. 다른 지역들의 신청일자와 기준은 통합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전기차는 고속도로를 다닐 때 통행료도 할인받을 수 있다. 2022년 12월 31일까지 고속도로 통행료 50%를 할인받는다. 2022년까지 전기차를 절반 이상 보유한 자동차 대여 사업자에 대해서는 소득세 또는 법인세 30% 수준까지 감면해준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핫이슈

+

Video

+

LIFE

+

K-wave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