컵라면 'PS 뚜껑' 뜨거운 물에 안전한 걸까?

박유민 기자 / 기사승인 : 2021-06-30 07:00:06
  • -
  • +
  • 인쇄
식약처 "시판되는 컵라면 PS용기 안전하다"
▲ 시판중인 라면 중 일부는 여전히 'PS'로 된 용기를 사용한다.  


최근 '탈플라스틱' 흐름 속에서 식품업계는 'PS용기' 대부분을 종이로 대체하고 있지만 일부 컵라면은 여전히 PS용기를 사용하고 있다. 이에 소비자들은 "진짜 믿고 먹어도 되는 것이냐"며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이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안전하다"고 강조했다. 

30일 식품의약품안전처 관계자는 뉴스트리와 통화에서 "현재까지 PS 컵라면 용기는 안전한 수준"이라며 "모니터링 결과 시중에 유통되는 식품에 사용된 용기는 모두 안전하다"고 밝혔다. '폴리스티렌'(PS) 재질이 뜨거운 물에 약한 특성 때문에 불안해 하는 소비자들이 있지만 실험결과 인체에 유해한 수준은 아니라는 것이다.

플라스틱의 일종인 PS의 유해 논란은 오래전부터 제기됐다. PS는 가볍고 저렴하지만 뜨거운 온도에 약하다. 이에 따라 높은 온도에 노출되면 변형이 일어나 내분비를 교란시키는 '비스페놀A'와 '스티렌다이머'등의 유해물질이 배출되는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그러나 식약처가 지난해 12월 29일 발표한 '합성수지제 식품용 기구 및 용기·포장 중 이행물질 안전성평가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PS용기는 안전한 것으로 평가됐다.

당시 식약처는 시판되는 30개의 컵라면을 대상으로 실험을 진행했다. 컵라면 뚜껑을 닫고 5분간 기다린 다음 뚜껑을 열고 잘 저어준 뒤 25분 더 실온에 방치했다. 실험은 그냥 물과 라면수프를 재현하기 위해 4% 콩기름이 섞인 물, 20% 콩기름이 섞인 물을 각각 사용했다. 

▲지방함량이 많을수록, 오래 방치할수록 더 많은 양의 스티렌이 검출됐다. 


그 결과 지방 함량이 많을수록, 오래 방치할수록 더 많은 양의 스티렌이 검출됐다. 하지만 이는 모두 인체에 무해한 수준의 미량인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에 따르면 컵라면 1개 섭취시 노출 가능한 스티렌은 물에서 약 2.14마이크로그램(㎍), 20% 콩기름에서는 44㎍ 정도 나왔다. 인체에 유해한 정도를 판단하는 위해도(%TDI)는 각각 0.5%, 9.5%로 나타났다. 위해도가 100%를 넘으면 유해한 것으로 본다. 실제 지방함량이 20%가 넘는 컵라면은 없지만 조건을 가혹하게 설정했을 때도 인체에 안전한 수준이라는 게 식약처의 설명이다.

▲두 조건에서 모두 위해도 100%미만으로 나타났다. 


논란이 된 바 있는 비스페놀 A에 대해서도 식약처는 "비스페놀 A의 양은 매우 적다"면서 "사실 환경호르몬이라는 용어도 과학적이지 않다"고 말했다. 다만 '안전하다'는 기준은 끓는 물을 붓고 조리했을 때의 경우다. PS 재질로 된 라면 용기를 전자레인지에 넣고 가열하면 위험하니 하지 말 것을 식약처는 권고하고 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핫이슈

+

Video

+

LIFE

+

K-wave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