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 이대로 안된다"...19개국 정치인들 뭉쳤다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1-07-20 15:36:41
  • -
  • +
  • 인쇄
21명 정치인들 '그린뉴딜 글로벌연대' 출범
녹색경제 전환 위해 집단행동할 것을 시사


오는 11월 열리는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6)를 앞두고, 공정하고 시기적절한 녹색경제로 전환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각국 정치인들이 '그린뉴딜 글로벌연대'를 결성했다.

19일(현지시간) '모든 사람이 지구와 함께 번영할 수 있는 더 푸르고 더 공정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라는 구호로 내걸고 출범한 '그린뉴딜 글로벌연대'(The Global Alliance for a Green New Deal)는 일한 오마르 미국 민주당 하원의원, 브라질 최초 원주민 법률가이자 의원인 조에니아 와피차나 하원의원 등 19개국 출신 21명의 정치인들이 창립멤버로 활동한다.

창립멤버들은 모두 각국에서 기후변화와 불평등에 맞서왔던 인사들이다. 이들은 지난 6월 개최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협의된 환경개선 조처들이 충분하지 못하다고 평가했다.


실제로 영국 환경컨설팅업체 '비비드 이코노믹스'(Vivid Economics) 조사에 따르면 G7 정상회의 때 마련된 기금을 비롯해 국제적으로 '녹색재건'을 위한 긴급 구제금융 17조달러(약 2경원) 가운데 실제 온실가스 감축과 생태계 복원에 쓰인 금액은 10%에 그쳤다.

뿐만 아니라 탄소배출권 시장, 탄소배출 감시 등의 규제가 국제적 합의에 도달하지 못한 상황이고, 각국은 탄소저감에 비협조적이어서 파리기후변화협정이 좌초될 위기에 처해있다. 이에 COP26을 4개월 앞둔 지금, 그린뉴딜 글로벌연대는 총회에서 실질적인 변화를 만들어낼 수 있도록 활동하겠다는 계획이다.

그린뉴딜 글로벌연대는 우선 국제적인 백신 공급과 채무 재구성을 통해 저소득국가들의 녹색경제를 활성화할 예정이다. 저소득국가들이 배출하는 온실가스의 상당량은 선진국의 기업과 소비자들의 수요에 의해 발생하고, 기후위기는 국제사회 전체가 함께 대응해야만 해결할 수 있는 문제이기 때문이다. 또 각국의 성공적인 지구온난화 대응 사례에 관한 지식을 공유할 예정이다.

창립멤버 중 한 명인 코스타리카의 파올라 베가 의원은 "각국을 비롯해 다양한 연대와 다양한 권력이 집단행동으로 압력을 가하지 않으면 게임의 룰은 바뀌기 힘들다"며 "긴급 조처를 취해 우리가 사는 방식, 소비하고 생산하는 방식에 있어 패러다임의 전환을 이뤄야 한다"고 밝혔다.

오마르 의원은 "인류에게 실존적 위협이 닥쳤다"며 "미국 서부 해안의 대형산불, 오스트레일리아의 열파현상, 전세계에서 일어나는 커다란 홍수 등 우리가 당장 행동으로 옮기지 않으면 맞이할 수밖에 없는 끔찍한 결과들이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서 "이러한 자연재해는 국제사회가 행동에 나서지 않으면 악화할 것"이라며 각국이 더이상 지체없이 실질적인 행동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핫이슈

+

Video

+

LIFE

+

K-wave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