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로 백두대간 '침엽수림'이 사라지고 있다"

백진엽 기자 / 기사승인 : 2021-09-13 17:42:22
  • -
  • +
  • 인쇄
녹색연합 "구상나무 가문비나무 등 멸종 가시화"
"정부 차원 실태조사 및 대책 마련 시급"
▲지리산 중봉의 침엽수 고사 모습 (사진=녹색연합)

기후위기로 백두대간과 국립공원 아고산대(고산대와 저산대의 사이)의 식물들이 사라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특히 구상나무, 가문비나무 등은 멸종이 가시화될 정도로 심각한 상황으로 지적됐다.

녹색연합은 한반도 백두대간 생태축의 아고산대 식물들(구상나무, 가문비나무, 분비나무 등)이 작년부터 빠른 속도로 진행되고 있는 것이 관찰됐다고 13일 밝혔다. 잣나무, 주목, 소나무, 전나무 등도 기후스트레스로 추정되는 고사 징후가 나타나고 있다고 덧붙였다.

지구온난화로 인해 이미 지난 2013년 한라산 아고산대 구상나무가, 2016년에는 지리산 구상나무와 설악산 분비나무 고사했다. 녹색연합은 올해의 경우 백두대간 생태축을 중심으로 광범위한 기후 스트레스로 인해 침엽수의 쇠퇴가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2010년 이후 가장 광범위하게 아고산대 보호수목들이 죽어가고 있다는 것이다.

녹색연합에 따르면 특히 지리산 구상나무는 2020년 봄부터 한라산을 능가할 정도로 집단고사가 가속화되고 있는 것으로 관찰됐다. 지리산 정상인 천왕봉과 인접 중봉 일대는 최고 90%까지 고사가 진행됐다. 설악산 정상인 대청봉 주변도 분비나무의 고사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중청봉에서 대청봉까지의 탐방로 주변에서는 건강한 분비나무는 찾아볼 수 없다.

이밖에 잣나무, 주목, 눈측백나무, 눈향나무 등도 모두 기후 스트레스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백두대간의 소백산, 태백산, 오대산 등도 분비나무의 집단고사와 함께 주목, 잣나무 등의 기후스트레스에 의한 고사가 동일하게 나타났다고 강조했다. 

덕유산 구상나무의 고사는 향적봉 정상 주변 곳곳에서 나타난다. 향적봉 일대 구상나무가 대부분 고사가 진행중이며  구상나무의 대경목들도 마찬가지다. 덕유산 정상 향적봉부터 덕유 삼거리까지 주능선 탐방로에서 관찰되는 구상나무는 대부분 죽어 있거나 기후스트레스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소백산은 주목의 기후스트레스가 뚜렷하다. 소백산 비로봉에는 주목의 천연기념물 군락지가 있다. 그러나 잎 다발 중 갈색으로 변하면서 누렇게 떠 있는 것이 곳곳에서 확인했다고 녹색연합은 설명했다.

녹색연합은 정부가 백두대간 생태축에서 나타나는 아고산대 생태계 변화를 기후위기의 적신호로 인식하고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우선 지금 죽어가고 있는 상황에 대해 실태 파악부터 본격적으로 한 다음 생물다양성 위기 차원에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구상나무와 가문비나무를 환경부 멸종위기종에 등재하고, 현장 모니터링을 통한 공간정보화 및 빅데이터 구축, 산림청 및 국립공원공단의 기후위기 대응 조직 및 인력 확대 등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핫이슈

+

Video

+

LIFE

+

K-wave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