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P26] 2030년까지 녹색에너지와 전기차 도입 '속도낸다'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1-11-03 14:55:03
  • -
  • +
  • 인쇄
영국, 미국, 중국 등 청정기술 도입의제 합의
생산량 늘려 비용 낮추는 '규모의 경제' 기대


2일(현지시간)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특별정상회의에서 세계적으로 청정기술을 도입하는 계획이 합의됐다. 의제에 서명한 국가들은 세계 경제의 3분의2를 차지하는 영국과 미국, 중국, 인도, 유럽연합(EU), 호주 등이다.

목표는 2030년까지 모든 국가에서 청정기술을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2000만개의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이다. 그 계획의 첫 단계로 5가지 부문, 즉 깨끗한 전력, 전기자동차, 녹색 강철, 수소 그리고 지속가능한 농업에서 해결책을 고안할 예정이다.

의제의 목적은 청정기술 비용을 빠르게 낮추는 것이다. 40개 이상의 국가가 기준을 통일하고 투자를 조정해 생산속도를 높이면 친환경 기술이 화석연료보다 저렴해지고 접근성이 높아지는 '티핑 포인트'가 올 것으로 전망된다. 이 시점에서 녹색 전환 및 기후 배출감소가 빠르게 이뤄질 수 있다.

이미 태양 전지판, LED 전구, 리튬이온 배터리 비용은 지난 10년간 약 90%까지 떨어졌다. 태양열과 풍력은 현재 세계 대부분의 지역에서 가장 저렴한 전력으로 자리잡았다. 최근 옥스포드대학 연구에서는 배터리 및 수소 전해질과 같은 청정에너지 기술의 비용이 2030년까지 45%, 2050년까지 75% 떨어질 수 있다고 추정했다. 전기자동차도 화석연료 자동차보다 구입 및 운행비용이 저렴해지고 있다. 전세계가 에너지 및 차량을 친환경으로 전환하는 일은 기후위기 대처에 필수이며, 태양 전지판과 LED 전구에서도 볼 수 있듯이 생산이 증가하면 비용이 급감하는 규모의 경제를 기대할 수 있다.

의제에 따라, 각국 정부는 산업, 정책 및 표준, 연구 및 투자를 통해 다른 청정기술도 생산 및 가격인하를 촉진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 과정에서 국가들은 시장 성장을 위해 협력하는 동시에 시장공급에서 경쟁할 것이다. 

이번 계획에는 영국과 인도가 시작하고 80개국이 승인한 세계전력계획이 있다. 그린그리드 계획은 정치적 의지와 재정을 동원해 모든 대륙에 국제 슈퍼그리드를 세우고 햇빛이 잘 드는 사막과 바람 부는 해안을 인구 중심지와 연결하는 것이 목표다. 슈퍼그리드는 많은 지역을 연결해 국지적이고 간헐적일 수 있는 재생에너지로부터 안정적인 전력을 제공하는 열쇠다.

또다른 계획으로는 지구 남반부 전역에 깨끗한 전력을 생산하는 데 중점을 둔 사람과 지구를 위한 에너지 동맹(Global Energy Alliance for People & Planet)이 있다. 해당 단체는 세계은행, 록펠러재단, 베조스어스 기금 등에서 초기 100억달러를 지원받았다. 영국과 스칸디나비아의 연금 기금도 2030년까지 청정에너지에 1300억달러를 투입하겠다고 1일 발표했다.

민간 부문은 철강, 트럭 운송, 해운, 항공, 콘크리트와 같은 분야에서 청정기술을 들이기로 약속한 25개 글로벌 기업들로 구성된 '선도연합'과 함께 의제에 참여하고 있다. 여기에는 해운업체 머스크(Maersk)와 시멘트 제조업체 홀심(Holcim) 등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농업의 경우, 삼림벌채와 관련된 쇠고기, 콩, 야자, 코코아의 수입 규제는 산림파괴를 종식시킬 수 있다. 30개국이 후원하는 US-UAE 계획은 기후 스마트 농업 투자금으로 40억달러(29억 파운드)를 모았다.

COP26 개최국인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청정기술은 가장 저렴하고, 접근하기 쉽고, 매력적이며 기본적인 선택지로써, 전세계 배출량을 줄일 수 있다"고 밝혔다. 

존슨 총리는 지난 1일 개발도상국의 친환경 기술을 지원하기 위해 30억파운드의 금융정책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그는 "글래스고 혁신은 이러한 발전을 촉진할 것이며, 2030년까지 청정기술을 널리 확산시키고, 배출량을 줄일 뿐만 아니라 더 많은 일자리와 더 큰 번영을 창출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의제는 2030년까지 산림파괴를 종식시키고 전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을 30%까지 줄이기로 한 COP26의 자발적 합의를 따르고 있다. 이러한 합의는 널리 환영받는 한편, 일부 대표단은 이 계획이 실현되지 않는 한 지구온난화가 저지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세계 지도자들은 매년 국제에너지기구가 주도하는 보고서의 지원으로 세계적인 진보를 논의하고 강화하기로 약속했다. 2주간의 정상회담에 참석한 국가들은 더 취약한 빈곤국가들에 자금을 지원하고 2015년 파리 협정을 마무리할 책임도 지고 있다.

에너지 혁신과 시스템 전환의 경제학 보고서는 영국, EU, 브라질, 중국, 인도의 전문가들이 작성했다. 보고서의 공동저자 마이클 그럽 교수는 "풍력이나 태양열과 같은 저탄소 기술의 주요 발전을 이끈 정책들은 기존 경제 논리에 부딪혔다"며 "기존의 경제논리는 비용 절감에 있어서 혁신의 역할을 무시했고 기후 정책을 값비싼 것으로 규정했다"고 말했다.

지난주 런던 정치경제대학의 니콜라스 스턴 교수도 대부분의 경제학자들이 청정기술 비용 절감 속도를 과소평가했으며 기후위기의 결과로 발생할 수 있는 큰 위험과 잠재적인 인명 손실을 고려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미세먼지 심장병에도 치명적..."농도 높으면 심장부정맥 발병률 증가"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에 심장부정맥 발병률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대기오염이 심장병에도 치명적이라는 사실이 입증된 것이다.23일(현

美 해군 "기후위기는 안보위기...2030년 온실가스 65% 줄인다"

미 해군이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 65%를 감축하고, 2050년 '넷-제로'(net-zero: 지구온난화 유발 6대 온실가스 순배출량 '0')를 달성할 계획이다.24일(현지

농심, 비건 레스토랑 오픈..."새로운 비건 식문화 이끌것"

농심이 파인 다이닝 컨셉의 비건 레스토랑 '포리스트 키친'(Forest Kitchen)을 오픈한다.농심은 대체육을 사용해 단일코스를 제공하는 비건 파인 다이닝 레

동원샘물, 페트병 경량화로 연 1200톤 플라스틱 절감

동원F&B가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의 일환으로 진행하는 '동원샘물' 페트병 경량화를 통해 연간 약 1200톤(t)의 플라스틱을 절감했다고

두나무, 메타버스 활용해 산불 피해지역에 나무 1만그루 식수

두나무가 메타버스 플랫폼을 활용해 산불 피해지역에 나무를 1만그루 식수했다.25일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는 산림청과 함께 경북 산불

[인터뷰] "산더미처럼 쌓인 스티로폼에 놀라 업사이클 도전했죠"

"쉽게 버려지는 스티로폼을 일상에서 오래 사용할 수 있는 물건으로 만들고 싶었다." 지난해 10월 'Re-'를 주제로 환경을 다시 생각한 공예작품을 뽑는 '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