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음악계 '탄소발자국' 줄이기 나섰다

차민주 기자 / 기사승인 : 2021-12-16 17:27:33
  • -
  • +
  • 인쇄
소니, 유니버셜, 워너뮤직 '음악기후협약' 서명
탄소감축 목표 설정하고 매년 감축량 공개해야

전세계 음악계가 지속가능성을 위해 '탄소발자국' 줄이기에 나섰다.

세계 3대 음반사인 소니뮤직과 유니버셜뮤직, 워너뮤직이 지난 14일(현지시간) '음악기후협약'(Music Climate Pact)에 서명한데 이어, 영국 싱어송라이터 아델 등이 속한 음반사인 베거스(Beggars)그룹과 영국 유명 레이블 닌자 튠(Ninja Tune)도 이 협약서명에 합류했다. 그동안 독립음반사나 뮤지션들이 개별적으로 친환경 활동을 펼친 적은 있지만 업계 전반을 아우르는 집단행동이 시작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음악기후협약'은 올 11월초 영국에서 개최된 '제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를 계기로 영국 독립음악협회(AIM)와 음반사협회 BPI가 주축이 돼 음악산업의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고 기후위기에 광범위하게 대응하자는 차원에서 만든 글로벌 플랫폼이다. 음악기후협약은 2022년 6월까지 앞으로 6개월 이내에 수백개의 음반사와 음악인에게 서명받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음악기후협약에 서명한 음반사들은 '과학기반 탄소감축 목표 이니셔티브'(SBTi:The Science Based Targets initiative) 가입 및 유엔(UN)의 '레이스 투 제로'(Race to zero) 캠페인에 참여하게 된다. SBTi는 세계자원연구소(WRI)와 세계자연기금(WWF) 등과 파트너십을 맺은 글로벌 기구로, 과학적 기반하에 탄소배출량 감축목표를 설정하도록 지원해준다. 여기 가입한 기업은 매년 탄소배출량을 공개하고 세부적인 진행상황을 온라인에 게시해야 한다. '레이스 투 제로' 캠페인에 참여하는 기업은 '2050 탄소중립'을 실현하기 위해 2030년까지 탄소배출량을 50% 감축해야 한다. 

SBTi와 제로 캠페인 참여기업들이 중소기업인 경우에 대비해 '음악기후협약'은 중소상공인(SME)을 위한 '기후약속' 프로그램도 제공하고 있다. 'SME 기후 약속'에 서명한 중소기업들은 훨씬 간단한 방법으로 자사의 탄소배출량을 측정할 수 있다. 또 18개월 이내에 탄소배출량 보고서를 작성할 수 있도록 지원해준다.

▲14일 음악기후협약에 가입한 14개 창립 회원사 (사진=Music Climate Pact)

음악기후협약이 등장한데는 음악계의 공연이나 음반제작, 스트리밍 등의 과정에서 상당한 탄소가 배출되고 있기 때문이다. 라이브 음악산업에서 발생하는 탄소량은 매년 약 40만5000톤에 이른다. 게다가 제작되는 CD의 대부분은 재활용이 불가능한 투명 폴리염화비닐(PVC)이라는 소재의 플라스틱을 사용하고 있다. 음반에 동봉되는 포토카드도 코팅된 종이여서, 코팅과 종이를 떼어내 분리배출해야 하는 번거로움도 있다.

콘서트도 탄소발생 주범으로 꼽히고 있다. 시더바우 새지(CedarBough Saeji) 부산대 한국학 교수는 "한 장소에서 다른 장소로 이동하는 것 자체로 탄소 발자국을 남긴다"며 "한 번의 투어에서 가장 많은 탄소발자국을 만드는 것은 장소(34%)이고, 관람객들의 투어 여행(33%)이 그 다음"이라고 설명했다. 이 때문에 세계적인 록밴드 콜드플레이는 2022년 예정된 월드투어에서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2016~2017년 코로나19 팬데믹 이전 마지막 월드투어 때보다 50% 줄이고, 무대 전력을 전부 재생에너지로 사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에 음악기후협약에 서명한 베거스그룹은 재활용 판지와 종이 등 친환경 소재로 포장지를 사용하고 CD를 제작할 예정이다. 닌자 튠도 사무실의 중앙 가스난방 시스템을 전기로 대체했고, 차량을 소유하거나 운행하지 않기로 했다. 베거스그룹 최고경영자(CEO) 폴 레딩(Paul Redding)은 "지속가능성이라는 방향성에 맞춰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최근 보이그룹 위너 소속 송민호가 솔로 정규3집 '투 인피니티'(TO INFINITY)를 발매하면서 ESC(산림관리협회) 인증 재생용지와 생분해 플라스틱을 사용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미세먼지 심장병에도 치명적..."농도 높으면 심장부정맥 발병률 증가"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에 심장부정맥 발병률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대기오염이 심장병에도 치명적이라는 사실이 입증된 것이다.23일(현

美 해군 "기후위기는 안보위기...2030년 온실가스 65% 줄인다"

미 해군이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 65%를 감축하고, 2050년 '넷-제로'(net-zero: 지구온난화 유발 6대 온실가스 순배출량 '0')를 달성할 계획이다.24일(현지

농심, 비건 레스토랑 오픈..."새로운 비건 식문화 이끌것"

농심이 파인 다이닝 컨셉의 비건 레스토랑 '포리스트 키친'(Forest Kitchen)을 오픈한다.농심은 대체육을 사용해 단일코스를 제공하는 비건 파인 다이닝 레

동원샘물, 페트병 경량화로 연 1200톤 플라스틱 절감

동원F&B가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의 일환으로 진행하는 '동원샘물' 페트병 경량화를 통해 연간 약 1200톤(t)의 플라스틱을 절감했다고

두나무, 메타버스 활용해 산불 피해지역에 나무 1만그루 식수

두나무가 메타버스 플랫폼을 활용해 산불 피해지역에 나무를 1만그루 식수했다.25일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는 산림청과 함께 경북 산불

[인터뷰] "산더미처럼 쌓인 스티로폼에 놀라 업사이클 도전했죠"

"쉽게 버려지는 스티로폼을 일상에서 오래 사용할 수 있는 물건으로 만들고 싶었다." 지난해 10월 'Re-'를 주제로 환경을 다시 생각한 공예작품을 뽑는 '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