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와 '마이 유니버스' 발표했던 콜드플레이...탄소 50% 줄인 월드투어 나선다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5 15:02:45
  • -
  • +
  • 인쇄
2년간 투어 중단하며 친환경 공연방식 찾아
태양열 사용...바닥부터 손목밴드까지 친환경
▲런던 셰퍼드 부시 엠파이어 공연장에서의 콜드플레이 (사진=콜드플레이 페이스북)

영국 록 밴드 콜드플레이가 2022년 월드투어를 이산화탄소(CO₂) 배출을 줄인 '친환경'을 내걸고 진행하기로 했다.

14일(현지시간) 밴드측에 따르면 내년 월드투어는 2016~17년 월드투어 대비 CO₂ 배출량을 50% 줄이고, 무대 전력은 재생에너지로 공급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콜드플레이는 에너지 소비를 줄이고 순회공연이 환경에 미치는 악영향을 줄일 다양한 계획을 제시했다. 대표적으로 '키네틱 플로어'를 설치해 무대 전력을 공급하는 방안이다. 이 바닥재는 관중이 움직이며 만드는 운동에너지를 전력으로 생산하는 것이다. 또 야외 경기장 바닥, 무대 등지에 태양 전지판을 설치해 공연 기간 동안 전력을 공급할 예정이다. 무대는 대나무와 재활용 강철 등 지속 가능한 재사용 재료를, 공연에 사용되는 색종이들도 생분해성 소재를 사용한다.

관객들도 친환경 투어에 동참할 수 있는 이벤트도 병행한다. 앱을 통해 저탄소 여행을 인증한 관객들은 행사장에서 할인을 받을 수 있다. 밴드측은 앱을 통해 관객들이 공연장까지 오는 방식을 모니터링하고 배출량을 계산해 이를 감축한다. 그리고 판매되는 티켓 1장당 최소 한 그루의 나무를 심을 계획이다.

30일간의 투어는 2022년 3월 18일 코스타리카에서 시작해 도미니카공화국, 멕시코, 미국, 유럽 대륙의 여러 국가와 영국을 거쳐 브라질에서 끝날 예정이다. 투어 경로는 비행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계획됐으며 밴드는 지속 가능한 항공연료에 추가 요금을 지불한다.

콜드플레이 공연의 핵심인 팬들이 착용하는 자이로밴드(LED손목밴드)는 퇴비성 소재로 만들어진다. 또 손목밴드 생산량이 80% 줄어들면서 많은 제품이 재사용될 예정이다. 추가로 밴드는 1회용 플라스틱 물병 판매를 근절시킬 것이라고 덧붙였다.

콜드플레이는 2년 전 투어를 중단했으며, 2019년에는 순회공연 대신 몇 번의 일회성 콘서트를 여는 데 그쳤다. 이에 관해 리더 크리스 마틴은 지속가능할 뿐만 아니라 환경에 적극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투어 방식을 찾을 때까지 1~2년간 공백기를 가지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밴드는 "지난 2년 동안 환경 전문가들과 상의하며 투어를 지속가능하게 만들고자 했다"며 "이 투어가 현 상황을 진전시킬 수 있는 잠재력을 활용하려 노력해왔다"고 말했다. 밴드는 "모든 것을 제대로 하지는 못하겠지만,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고 우리가 배운 바를 공유하는데 전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세계적인 얼터네이티브 록 밴드인 콜드플레이는 9월 24일 방탄소년단(BTS)와의 합작곡 '마이 유니버스'를 발표, 발매 첫 주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1위를 기록했다.

콜드플레이는 금요일 새 앨범 Music of the Spheres를 발표한다. 이번 앨범의 밝은 팝 미학은 이전 앨범 Everyday Life와 확연히 다른 음색을 보여준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핫이슈

+

Video

+

ESG

+

"더 늦기 전에, 모두 함께 미래를 위해"…다음주 '탄소중립 주간'

6일~10일까지 범정부 차원의 '탄소중립 주간'이 운영된다.환경부는 탄소중립위원회, 17개 정부 부처, 지자체와 합동으로 6일부터 10일까지 '탄소중립 주

EU, 방산업 ESG 기준 강화...잇단 투자철회에 방산업계 '비상'

유럽연합(EU)이 방위산업에 대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기준을 강화하자, 투자자들이 EU 방산업체들을 외면하면서 EU 안보에 구멍이 뚫릴 것

미국 '플라스틱 쓰레기' 배출국 1위...연간 4200만톤 쏟아낸다

미국이 세계에서 플라스틱 폐기물 배출 1위의 불명예를 떠안자, 이에 대한 대책마련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미국은 세계 최대의 플라스틱

두산중공업, 창원시와 CCUS 활용해 '블루수소' 생산한다

두산중공업이 창원시 등과 함께 탄소 포집·활용·저장(CCUS) 기술을 활용한 '블루수소' 생산에 나선다.두산중공업은 창원시, 하이창원과 '창원

최태원 "탄소중립 위해 '인간의 결의'와 '인센티브'가 중요"

최태원 SK 회장이 탄소중립을 위해 '인간의 결의와 협력', 그리고 '인센티브'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3일 SK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은 지난 2일 최종현학

ESG평가 난립에 정부 '가이드라인' 제시…어떤 항목 담겼나

여러 기관들의 판이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평가로 인한 기업이나 투자자·소비자들의 혼선을 줄이기 위해 산업통상자원부가 가이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