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족해서 난리난 '탄소상쇄권'...반년새 거래가격 3배 '껑충'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1 14:48:04
  • -
  • +
  • 인쇄
1톤당 지난 6월 4.65불 → 올1월 14.40불
ESG경영 핵심축이자 최대 리스크는 '환경'


온실가스 배출기업이 외부의 온실가스 감축실적을 사오는 '탄소상쇄권' 수요가 폭발하면서 6개월 사이에 탄소상쇄권 가격이 3배나 껑충 뛰었다.

에너지 및 원자재 정보제공업체 S&P 글로벌 플래츠(S&P Global Platts)에 따르면 지난 2021년 6월 이산화탄소 감축량 1톤당 4.65달러(약 5561원)하던 자연기반 탄소상쇄권(숲·습지 등 자연적인 흡수원을 기반으로 탄소를 상쇄하는 방식) 가격이 올 1월에 1톤당 14.40달러(약 1만7217원)로 급등했다.

탄소상쇄권 가격이 이처럼 오르는 것은 '환경'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의 핵심요인으로 강조되고 있는 까닭이다. 환경에 대한 국제적 인식이 확대되면서 '기후변화'는 심각한 기업 리스크 요인으로 부각되고 있다. 특히 이달초 유럽연합(EU)의 '그린 택소노미' 초안 공개 이후 천연가스는 사실상 시한부 선고를 받으면서 기업들의 탈탄소 시계가 더욱 앞당겨졌다.

아울러 국내도 지난달 30일 '온실가스 배출권의 할당 및 인증에 관한 지침'과 '배출량 인증에 관한 지침'이 일부 개정되면서 대기업이 중소기업의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설비교체 등을 지원하면 이를 통해 감축된 온실가스의 양만큼 탄소상쇄권을 인정받을 수 있게 됐다. 이처럼 정책적인 부분에서도 기업에 대한 온실가스 감축 유인책이 마련되면서 탄소상쇄권 시장은 더욱 주목받을 전망이다.

탄소상쇄권을 판매하는 탄소감축 컨설팅업체 내추럴 캐피털 파트너스(Natural Capital Partners)의 최고경영자(CEO) 본 린제이(Vaughan Lindsay)는 파이낸셜타임스(FT)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18개월간 탄소상쇄권 수요가 천정부지로 오르면서 공급 병목현상이 일어났다"며 "즉각적인 탄소상쇄권 현물시장에만 머물던 환경오염 유발 기업들은 장기계약을 맺으려 하고 있고, 기관투자자들 역시 새로운 투자 아이템으로 눈독을 들이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전세계 탄소배출 총량은 364억톤에 달했다. 탄소거래시장 전문조사업체 트로브 리서치(Trove Research)에 따르면 현재까지 발급된 탄소상쇄권은 총 5억4000만여개인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매물로 나와있는 탄소상쇄권마저 거의 다 팔린 상태이고, 줄여야할 탄소배출량은 천문학적인 규모로 남은 상황이다. 탄소상쇄 프로젝트 기획사 와일드라이프 워크스(Wildlife Works) 창립자 마이크 코친스키(Mike Korchinsky)는 "탄소상쇄권 판매자가 가격수용자가 아닌 가격결정자로 탈바꿈했다"고 밝혔다.

한편 국내에서도 탄소상쇄 시장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은 기후변화 시대에 농촌의 신성장동력으로서 탄소상쇄사업을 적극 도입할 것을 권고하기도 했다. 최근 영농과정을 개선해 흙을 이산화탄소 흡수원으로 활용하는 '탄소농법'이 대두되면서 표토환경전략연구단에서는 우리나라 토양의 최대 탄소량과 현재 탄소량을 비교하는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또 정부는 '농업 에너지이용 효율화 사업'을 통해 사업에 참여한 농가의 온실가스 감축량만큼 탄소배출권을 부여하고 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미세먼지 심장병에도 치명적..."농도 높으면 심장부정맥 발병률 증가"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에 심장부정맥 발병률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대기오염이 심장병에도 치명적이라는 사실이 입증된 것이다.23일(현

美 해군 "기후위기는 안보위기...2030년 온실가스 65% 줄인다"

미 해군이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 65%를 감축하고, 2050년 '넷-제로'(net-zero: 지구온난화 유발 6대 온실가스 순배출량 '0')를 달성할 계획이다.24일(현지

농심, 비건 레스토랑 오픈..."새로운 비건 식문화 이끌것"

농심이 파인 다이닝 컨셉의 비건 레스토랑 '포리스트 키친'(Forest Kitchen)을 오픈한다.농심은 대체육을 사용해 단일코스를 제공하는 비건 파인 다이닝 레

동원샘물, 페트병 경량화로 연 1200톤 플라스틱 절감

동원F&B가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의 일환으로 진행하는 '동원샘물' 페트병 경량화를 통해 연간 약 1200톤(t)의 플라스틱을 절감했다고

두나무, 메타버스 활용해 산불 피해지역에 나무 1만그루 식수

두나무가 메타버스 플랫폼을 활용해 산불 피해지역에 나무를 1만그루 식수했다.25일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는 산림청과 함께 경북 산불

[인터뷰] "산더미처럼 쌓인 스티로폼에 놀라 업사이클 도전했죠"

"쉽게 버려지는 스티로폼을 일상에서 오래 사용할 수 있는 물건으로 만들고 싶었다." 지난해 10월 'Re-'를 주제로 환경을 다시 생각한 공예작품을 뽑는 '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