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면적 2배' 남극 빙붕 며칠만에 무너졌다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2-03-28 15:03:18
  • -
  • +
  • 인쇄
남극 동부지역 이상고온에 '역대급 폭염'
과학자들 "거대 빙붕 붕괴, 3월에만 세번"
▲붕괴한 남극 콩거빙붕을 촬영한 위성사진. 데이터에 따르면 빙붕은 빙산 C-38을 깨고 붕괴됐다. (사진=U.S. National Ice Center)


이상고온 현상이 이어지고 있는 남극에서 서울면적의 2배에 달하는 거대 빙붕이 단 며칠만에 완전히 무너졌다.

과학자들은 표면적이 약 1200km²인 남극 콩거(Conger) 빙붕이 지난 15일 붕괴됐다고 25일(현지시간) 가디언이 보도했다. 코페르니쿠스 센티넬1호 위성데이터에 따르면 이 빙붕은 이달 5일~7일 사이부터 무너지기 시작했다.

남극의 동부지역은 지난주 이례적으로 높은 기온을 보였다. 남극 콩코디아(Concordia) 기지는 지난 18일 영하 11.8℃까지 상승했는데 이는 기존보다 40℃ 이상 오른 수치다. 전문가들은 대기에 습한 공기층이 형성되는 '대기의 강(atmospheric river)' 현상이 남극대륙에 열을 가두면서 기온이 급격히 오른 것으로 분석했다.

알렉스 센 굽타(Alex Sen Gupta) 호주 뉴사우스웨일스대학(University of New South Wales) 부교수에 따르면 남극 폭염은 지난 15일부터 시작됐다. 그는 "남극 동부지역의 대부분은 기온이 평소보다 20℃ 이상 상승했다"고 밝혔다.

빙붕은 바다 위를 떠다니는 빙상의 연장선으로 내륙의 얼음이 쉽게 녹지 않게 억제한다. 빙붕이 없으면 내륙의 얼음이 바다로 더 빨리 흘러들어가 해수면이 상승한다.

캐서린 콜렐로 워커(Catherine Colello Walker) NASA·우즈홀해양학연구소(Woods Hole Oceanographic Institution) 지구행성과학자는 "콩거 빙붕은 상대적으로 작지만 라센B 빙붕이 붕괴된 2000년대 초반 이후 가장 중요한 붕괴사건"이라고 밝혔다. 그는 "당장 큰 영향을 미치지는 않겠지만 이번 사건은 앞으로 일어날 일의 징조"라고 내다봤다.

워커 박사에 따르면 콩거 빙붕은 2000년대 중반부터 줄어들고 있었지만 2020년 초까지만 해도 줄어드는 속도가 점진적이었다고 한다. 올 3월 4일까지 빙붕은 1월 측정치 약 1200km²에 비해 표면적이 절반 이상 줄어들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피터 네프 미국 미네소타대학 빙하학자는 얼음과 암반의 기하학적 구조상 동남극 얼음은 서남극처럼 빠르게 손실되지는 않을 것으로 보았다. 그러나 한편으로 "이번 붕괴가 3월 중순 대기의 강 현상이 몰고온 폭염과 관련이 있을 경우 이에 관한 추가연구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헬렌 아만다 프리커(Helen Amanda Fricker) 스크립스극지센터(Scripps Polar Center) 빙하학교수는 "콩거 빙붕 붕괴 외에도 토튼(Totten) 빙하와 글렌저(Glenzer) 빙붕 등 3월에만 남극대륙 동부의 빙붕이 무너지는 현상이 세 번 일어났다"고 밝혔다. 이어 "남극 동부의 많은 부분이 빙붕을 받치고 있어 그곳의 모든 빙붕을 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앤드류 매킨토시(Andrew Mackintosh) 호주 모나시대학(Monash University) 지구대기환경 교수는 "대규모 빙붕 붕괴는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며 "이는 정상적인 현상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그는 콩거 빙붕이 이미 해저에서 상당량 녹아내려 이로 인해 붕괴한 것으로 보았다.

매킨토시 교수는 "붕괴 자체는 최근 기온이 급격히 오르면서 표면이 녹아 발생했을 수 있다"며 이번 붕괴를 최근의 온난화와 연결하려면 더 많은 증거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매트 킹(Matt King) 호주 남극과학우수센터(Australian Center for Excellence in Antarctic Science) 센터장은 콩거빙붕의 붕괴 자체가 해수면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겠지만 "기후온난화로 인해 앞으로 이보다 훨씬 더 큰 빙붕이 많이 부서지며, 얼음이 다시 얼지 않게 되어 전세계 해수면을 크게 상승시킬 것"으로 우려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동국생명과학, ESG 환경경영시스템 구축..."지속가능경영 실현한다"

동국생명과학이 지속가능경영을 위한 ESG 환경경영 시스템 구축에 나선다.동국생명과학은 배송 효율을 높이고 파손을 최소화하기 위해 포장 사이즈를

현대차, 글로벌 유력 금융매체 조사서 ESG 등 6개부문 1위

현대자동차는 글로벌 금융매체 인스티튜셔널 인베스터 리서치(Institutional Investor Research)가 실시한 '2024 아시아 임원진 설문'에서 ESG를 비롯해 6개 부문

[최남수의 ESG풍향계] 'ESG 소송' 본격화된다

현재 글로벌 무대에서는 3개의 중요한 기후소송이 주목을 받고 있다. 그 현장은 미주(美洲)인권법원(IACHR)과 국제해양법법원(ILTOS), 그리고 국제사법재

허리케인 '알베르토' 멕시코 육지로 돌진…해변도시 '물바다'

멕시코만에서 형성된 열대성 폭풍이 육지로 향하면서 멕시코와 미국 텍사스주 해안 도시들이 물바다가 됐다.19일(현지시간) AP통신 등 현지 매체에 따

네이버·HK이노엔·안랩...상장사 자산규모별 'ESG경영 리더기업' 선정

네이버, HK이노엔, 안랩이 각 자산구간별 ESG경영 리더 기업으로 선정됐다.20일 ESG 평가기관 서스틴베스트는 2024년 상반기 국내 상장사 1072곳을 대상으로

환경부, 음식물쓰레기·가축분뇨로 바이오가스 생산 늘린다…온실가스 연간 100만t 감축 목표

환경부가 바이오가스 산업을 육성해 연간 2300억원의 화석연료를 대체하고, 100만톤 가량의 온실가스를 감축하겠다고 밝혔다.환경부는 20일 한덕수 국무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