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밥상 덮친 '폭염·가뭄'...국내 도미노 물가상승 '우려'

차민주 기자 / 기사승인 : 2022-06-14 15:43:31
  • -
  • +
  • 인쇄
밀 주요생산국 모두 가뭄으로 생산량 감소
국제 쌀값도 '불안'...국내 밥상물가도 들썩
▲서울의 한 마트(사진=연합뉴스)


미국이 '고물가 쇼크'로 경제가 패닉 상태에 빠지는 등 전세계가 물가폭등으로 신음하면서 국내 밥상물가에도 이상기류가 흐르고 있다.

현재 전세계는 곡물과 채소값이 크게 오르고 있다.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원자재값이 폭등한 가운데 기후변화로 인한 폭염과 가뭄이 전세계 곡창지대를 강타하면서 식량 가격까지 치솟고 있는 것이다. 특히 대표적인 밀 생산국인 중국과 인도, 미국, 프랑스 등이 심각한 가뭄으로 전년보다 밀 수확량이 크게 줄어들면서 밀 자급률 1% 미만인 국내 밥상물가에도 심각한 타격을 줄 것으로 보인다.

우리나라 제분업계의 주요 수입국인 미국은 가뭄으로 생산량이 8% 줄었고, 프랑스도 가뭄으로 밀 수확량이 크게 줄었다. 우리나라가 밀을 직접 수입하지 않는 인도의 경우도 50도를 치솟는 폭염으로 밀 생산량이 크게 줄어들면서 지난 13일 밀 수출을 전면 금지시켰다. 밀을 수출하려면 정부의 허가를 받도록 인도 정부가 자국 식량확보에 나선 것이다. 우리나라가 사료용 밀을 52%로 수입하는 우크라이나는 전쟁으로 밀 수확량이 35%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지난 5월 시카고상품거래소(CBOT)의 밀 선물 가격은 한때 전일보다 5.9% 오른 부셸당 12.47달러에 거래되기도 했다. 국내도 이 여파가 미쳐 CJ제일제당의 백설 찰 밀가루(1kg) 가격은 대형마트 기준 3월 평균가격 1955원에서 6월 2240원까지 올랐다. 석달 사이에 약 15% 오른 것이다. 우크라이나 전쟁이 일어난지 며칠이 지나지 않은 3월부터 밀가루 가격은 계속 오름세다.

이미 국내에서는 곡물 등 국제 원자재 가격이 오르면서 가공식품 물가도 10년 4개월만에 가장 크게 상승했다. 그런데 앞으로 밀 수급이 어려워지면 밀가루 가격은 계속 오르면서, 라면과 빵, 과자 등 식료품 가격인상을 초래할 것이 자명하다. 올초 줄줄이 인상됐던 라면값은 연말쯤 또다시 오를 가능성이 있는 셈이다. 

사료용 밀의 가격이 상승하면 소고기, 돼지고기 등 육류가격 인상으로 이어진다. 미국 육류가공업체 타이슨푸드는 소고기 가격을 24% 인상했다. 이에 지난 11일 맥도날드 등 미국의 음식점들은 비용 상승을 이유로 식료품 가격을 더 올리기로 결정했다. 사료용 곡물을 전량 수입에 의존하는 우리나라도 축산농가의 원가상승으로 소고기, 돼지고기 가격상승을 예고하고 있다.

우리나라 주식인 쌀값도 국제시장에서 들썩이고 있다. 밀이 부족하면 쌀로 주식을 대체할 수 있기 때문에 쌀 수요가 급증할 수 있다는 것이다. 세계 최대 쌀 수출국인 인도는 지난달 밀과 설탕을 수출금지한데 이어, 쌀까지 수출을 제한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에 따르면 국제 쌀 가격은 최근 5개월 연속 완만히 상승해 이미 12개월 내 최고치를 보이고 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8개 회원국의 올 4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9.2%로 34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미국 5월 소비자물가지수 상승률은 전년동월대비 8.6%로 41년만에 최대 상승폭을 보였다. 특히 미국은 면화 생산의 절반을 담당하는 텍사스 지역이 역대급 가뭄이 발생하면서 면화 생산에 차질이 생겨 솜이 들어가는 생리대 품귀현상까지 겪고 있다. 미국의 '고물가 쇼크'는 전세계로 파장이 미치고 있는 실정이다.

엎친데 덮친격으로 우리나라 역시 6개월 내내 비가 거의 내리지 않으면서 50년만의 가뭄을 겪고 있어, 농작물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수입 농산물에서 국내 농산물에 이르기까지 동시다발적으로 가격이 오르게 되면 결국 밥상물가는 치솟을 수밖에 없어 보인다. 이에 정부도 부랴부랴 물가안정 대책마련에 나서고 있지만 아직까지 뾰족한 대책은 없어 보인다. 이런 가운데 메리츠증권은 올해 한국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을 지난달 4.3%에서 4.7%로 상향했다. 

한편 정부는 치솟는 밥상 물가 및 생활물가에 대처하기 위해 물가민생안정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오는 16일 첫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한국ESG경영원, 'ESG 플랫폼' 오픈…"일반 국민 실천 위해"

한국ESG경영원은 오는 15일 'ESG 플랫폼'을 오픈한다고 12일 밝혔다.ESG는 'Environmental(환경), Social(사회적 책무), Governance(지배 구조)'의 약어로 기업의 비재

SK㈜ C&C, 중∙고등학생 위한 탄소중립 프로그램 보급

SK㈜ C&C가 성남시 지역사회 기업 및 기관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손잡고 중∙고등학생 대상 탄소 중립 전문 교육 및 실천 프로그램 보급에 나선

[인터뷰] 이인근 "건물·수송이 서울시 온실가스 88%...이것만 감축해도"

우리나라 인구의 5분의 1이 몰려사는 서울시. 1000만명이 거주하는 대도시답게 건물과 통행량이 많이 에너지 소비도 국내에서 가장 높다. 서울시에서 내

삼성 폴더블폰 '갤럭시Z' 신제품 공개…성능 늘리고 탄소배출 줄였다

삼성전자의 폴더블 스마트폰 신제품인 '갤럭시Z 플립4'와 '갤럭시Z 폴드4'가 출격 준비를 마쳤다. 삼성전자는 이번 신제품 개발 과정에서 성능 향상과

위성사진에 찍힌 '메탄기둥'...매립지 음식물쓰레기가 원인

매립지에서 썩어가는 음식물쓰레기가 석유와 가축 못지않게 많은 온실가스를 뿜어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네덜란드 우주연구소(SRON) 요아너스 마

LG생활건강·에코맘코리아, MZ세대와 '기후환경활동 공유 축제' 진행

LG생활건강은 지난 8일 ESG경영의 일환으로 MZ세대 기후환경 활동가 '글로벌에코리더 YOUTH' 100여명과 함께 국회의원회관에서 '기후환경활동 공유 페스티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