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G워치] SK, 재생에너지 80배 '늘리고' 온실가스 5% '줄이고'

백진엽 기자 / 기사승인 : 2022-08-19 12:58:33
  • -
  • +
  • 인쇄
SK㈜ '2022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2040년까지 RE100·넷제로 달성 목표
▲ SK㈜의 2022년 지속가능경영보고서 (사진=SK㈜)

SK그룹이 지난해 온실가스 배출은 전년에 비해 5% 이상 줄였고, 재생에너지 사용은 80배 가까이 늘렸다.

19일 SK그룹의 지주사인 SK㈜가 발간한 지속가능경영보고서에 따르면 SK그룹 주요 계열사(SK㈜ SK이노베이션 SK텔레콤 SK네트웍스 SKC)의 지난해 재생에너지 사용량은 24만6212MWh로 집계됐다. 이는 2020년 3104MWh의 약 80배(7832% 증가)에 달하는 규모다.

특히 전체 에너지 사용량은 338만MWh(5.95%) 줄이면서 재생에너지 비중이 전년에 비해 크게 높아졌다. 2019년과 2020년 0.01% 수준에 머물던 재생에너지 비중은 2021년 0.46%까지 올랐다.

계열사별로 보면 SK텔레콤이 1년간 재생에너지 비중을 가장 많이 끌어올렸다. 2020년 0.13%에서 2021년 1.96%로 1.83%포인트 상승했다. SK㈜도 1.07%포인트 오른 1.17%를 기록했다. SK이노베이션과 SKC는 2020년 재생에너지 비중이 0%였는데, 2021년 각각 0.40%, 0.27%까지 높였다.

온실가스 배출량(스코프1+스코프2)을 보면 2020년 1416만tCO₂-e에서 2021년 1343만tCO₂-e로 73만tCO₂-e(5.13%) 감소했다. 계열사별로는 SK이노베이션과 SK네트웍스는 배출량을 줄였지만, SK㈜와 SK텔레콤, SKC는 배출량이 늘었다. 다만 온실가스 배출이 많은 사업군을 보유한 SK이노베이션이 큰 규모로 감축하면서 그룹 전체 배출량은 감소했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해 88만tCO₂-e의 온실가스 배출을 줄였다. 비율로 보면 2020년대비 7.31% 감축했다. SK네트웍스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전년보다 6972tCO₂-e(14.74%) 줄었다.

SK㈜는 국제사회가 요구하는 기후변화 대응에 동참하기 위해 우선 글로벌 이니셔티브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2020년 12월 글로벌 RE100에 가입하면서 2040년까지 RE100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아울러 2040년 넷제로 목표와 로드맵을 공개했고, 올해중으로 SBTi에 관련 서류를 제출할 예정이다.

특히 데이터센터 전력 사용에 의한 온실가스 배출이 90% 이상을 차지한다는 점을 고려, 재생에너지 활용 확대 및 데이터센터 에너지 효율화 과제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한편 매년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통해 한해 창출한 사회적 가치 화폐화 측정 성과를 발표해 오고 있는 SK㈜는 지난해 △경제간접 기여성과 △환경성과 △사회성과 등 3가지 영역에서 각각 1조3878억원, 789억원, 662억원의 사회적 가치를 창출했다고 밝혔다. 총액은 1조5329억원으로 전년(1조391억원) 대비 약 48% 증가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지난 2년간 우리는 팬데믹의 긴 터널을 지나며 어느 때보다 '지속 가능한 성장'의 중요성을 절감했다"며 "기후변화 문제와 생명의 소중함에 대한 엄중한 인식은 기업활동의 근본 목적과 방향성을 새롭게 돌아보게 했다"고 말했다. 이어 "SK는 이러한 고민을 바탕으로 2030년 탄소 2억톤을 감축하겠다는 담대한 목표를 설정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한 방법론을 담은 파이낸셜 스토리를 발표했다"며 "약속이 단지 선언으로 그치지 않도록, 우리는 지속 가능한 성장 모델에 맞게 사업구조와 경영활동, 자원배분의 우선순위를 바꾸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엘니뇨 가고 라니냐 온다…기상청, 올여름 '돌발 태풍' 주의

올해 엘니뇨 현상이 끝나고 라니냐 현상으로 전환되면서 올여름 돌발 태풍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19일 기상청에서 열린 '여름철 위험기상 대비

음경에서 '미세플라스틱' 발견...발기부전 일으킬 수 있다

고환과 정액에 이어, 음경에서도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되면서 남성 생식력 저하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남성의 생식력이 최근 수십 년

전세계 기후테크 투자규모 2200조…우리나라는 '1.5조'

인공지능(AI) 시대가 도래하면서 데이터센터 등 디지털 전환에 따른 전력소모가 증가할 것에 대비해 기후테크(기후기술)에 대한 투자가 늘고 있지만 우

'1.5℃ 목표' 선언한 기업 44% 늘었지만...입증가능 기업 고작 '0.6%'

'1.5℃ 목표'에 부응하겠다고 선언하는 기업들은 빠르게 늘고 있지만, 이를 입증할만한 정보를 공개하는 기업은 1%도 채 안되는 것으로 나타났다.19일(현

CJ제일제당, 푸드 업사이클링 스타트업 지원에 소매 걷었다

CJ제일제당이 자사가 투자한 푸드 업사이클링 스타트업과 지속가능한 식품생태계 구축을 위해 협업에 나섰다.CJ제일제당은 현재 제품과 서비스를 출시

극지연구소-LG전자 '기능성 유리소재' 극지에서 성능시험한다

LG전자가 독자개발한 항균기능성 유리소재를 남극에서 성능을 시험한다.극지연구소와 LG전자는 이를 위해 지난 17일 서울 금천구의 LG전자 가산 R&D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