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 밑에 2만4000km '탄소폭탄'…미·중·러, 송유관 개발 전쟁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2-09-29 08:25:02
  • -
  • +
  • 인쇄
지구 지름 2배로 美 배출량과 맞먹는 수준
▲미국, 러시아, 중국, 인도의 주도하에 2만4000km 길이의 신규 송유관이 개발되고 있다.

개발 중인 전세계 신규 송유관이 2만4000km 이상에 달해 기후목표를 좌절시킬 것이라는 경고가 나왔다.

27일(현지시간) 국제비영리단체 글로벌에너지모니터(GEM)에서 미국, 러시아, 중국, 인도의 주도하에 2만4000km 이상 길이의 신규 송유관이 개발되고 있다는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는 지구 지름의 약 두 배에 해당하는 거리다.

보고서는 해당 송유관이 완공되면 하루 300억 배럴의 원유를 운반하며 연간 최소 46억 톤의 이산화탄소를 배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오염원인 미국의 배출량과 맞먹는 수준이다. 계획된 송유관의 약 40%는 이미 시공에 들어갔으며 건설 중인 송유관 길이는 2019년 GEM의 평가와 비교했을 때 두 배 이상 증가했다.

보고서는 "특히 미국은 송유관 개발의 선두주자로서 기후위기의 영향이 심각해지면서 기회를 점차 상실하고 있는 업계에게 텍사스·뉴멕시코에서의 원유수출 추진은 사활을 건 프로젝트"라고 덧붙였다.

인도는 2024년 말 가동 예정인 인도 북동부 파라디프 누말리가르(Paradip Numaligarh) 송유관 1630km 건설하고 있으며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서방의 석유가스 불매운동에 직면하자 인도와 중국으로의 수출을 늘리고자 2000km에 달하는 신규 송유관을 개발하고 있다. 또 러시아는 지구온난화로 북극 얼음이 녹으면서 접근성이 높아지고 있는 북해 항로를 따라 석유 수출을 확대하는 것을 목표하고 있다. 이에 따라 제안된 보스토크 송유관은 길이가 1600km이다.

아프리카 사하라 이남에는 2000km의 송유관이 건설되고 있으며 4500km의 추가 건설이 제안됐다.

이러한 추세는 지구기온상승을 1.5도 또는 2도로 제한하려면 2030년까지 전세계 탄소배출량을 50% 줄여야하는 목표와 모순된다는 지적이다. 보고서는 지난해 석유업계가 사상 최대 이익을 누렸으며 "혼란과 위기의 순간을 활용해 대규모 송유관 확장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베어드 랭겐브루너(Baird Langenbrunner) GEM 조사관은 "신규송유관을 승인하는 정부들은 거의 고의적으로 기후목표 달성에 실패하고 있다"며 "화석연료 기반시설을 무력화시키겠다는 기후목표에도 불구하고 미국과 중국을 필두로 한 세계 최대 화석연료 소비국은 송유관을 오히려 두 배로 늘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지난 5월 영국 가디언지는 세계 최대 화석연료기업들이 수십 개의 '탄소폭탄' 석유가스프로젝트를 계획하고 있다고 폭로했다. 2021년 5월 국제에너지기구(IEA)는 신규 유전 및 가스전이 상대적으로 안전한 지구온난화 범위 내에 남아 있는 세계와 양립할 수 없다고 밝혔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지난 21일 미국 뉴욕에서 열린 비공식기후회담에서 "화석연료산업이 우리를 죽이고 있으며, 지도자들은 긴급한 기후행동을 외치는 그들의 국민들과 보조를 맞추지 못하고 있다"며 행동을 촉구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다시 방문하라고?…'교차반납' 안되는 일회용컵 보증금제

환경부가 지난 10월 일회용컵 보증금제 전국시행을 연기한데 따라 내일부터 세종과 제주에서만 '일회용컵 보증금제'가 축소 시행된다. 하지만 매장별

친환경인줄 알았더니…목재완구 절반 '그린워싱'

퍼즐, 블록, 인형 등 어린이가 직접 만지면서 사용하는 목재완구의 절반가량이 근거 없는 '위장환경주의'(그린워싱) 광고를 내세우는 것으로 드러났다.

삼한사온이 사라졌다…12년만의 한파경보 왜?

기온이 하루 만에 15도 이상 떨어지면서 본격적인 겨울 추위가 시작된 가운데 올해는 지구온난화 영향으로 예년보다 추운 겨울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

SPC, 노동조합과 함께 '근로환경 TF' 발족

SPC는 안전경영 강화의 일환으로 안전경영위원회, 노동조합과 함께 '근로환경 TF'를 발족했다고 1일 밝혔다.SPC와 안전경영위원회의 협의로 시작된 이번

네이버 1784는 '친환경 빌딩'…제3자 PPA 재생 에너지 도입

네이버㈜(대표이사 최수연)가 한국전력 및 엔라이튼과 제3자간 전력거래계약(Power Purchase Agreement, PPA)을 체결, 네이버의 제2사옥 '1784'에 재생 에너지를

5000억달러 시장 열리는데…기업 86% "순환경제 목표 부담"

산업계가 폐기물 재활용률을 높이는 '순환경제' 정책목표 취지에는 공감하면서도 관련 규제를 우선적으로 정비해야 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