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에 버리는 마스크 2000만개…수거함은 달랑 50개

차민주 기자 / 기사승인 : 2022-10-25 11:44:30
  • -
  • +
  • 인쇄
대부분 관공서에…이용 어려워
"수거함 확대로 재활용 늘려야"


하루동안 전국에 버려지는 마스크가 2000만개에 달하지만 마스크 폐수거함은 턱없이 부족해 재활용이 잘 이루어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마스크필터 제조업체 제이제이글로벌 전 이사는 뉴스트리와의 통화에서 "하루에 버려지는 마스크가 2000만개지만 전국에 폐마스크 수거함은 50개 뿐"이라며 "전국에 버려지는 마스크를 수거해 재활용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양"이라고 밝혔다. 이들 폐마스크는 코 철심을 제거한 후 열처리 공정을 통해 폴리프로필렌(PP) 펠렛으로 탄생한다. 이를 통해 가구 등을 제작할 수 있다.  

50개의 폐마스크 수거함 중 40개는 수도권에 비치되어 있다. 하지만 이마저도 접근성이 좋지 않다. 제이제이글로벌 전 이사는 "대체로 마스크 폐수거함은 관공서 로비 1층에 설치되어 있어 시민들이 수거함을 찾기는 어렵다"며 "이로 인해 수거함에 모이는 마스크 양이 많지 않다"고 말했다. 1주일동안 50개의 수거함에서 수거되는 마스크는 10만개로 추산되는데 이는 일주일에 버려지는 마스크 1억4000만개의 0.07%에 불과하다. 

폐마스크가 잘 수거된다면 의자, 책상 등 다양한 가구로 재탄생할 수 있다. 제이제이글로벌은 현재 지방자치단체·기업과 협약을 맺고 수거함을 운영중인 유일한 업체로 최근 수거된 폐마스크로 만든 재생펠렛을 30% 함유한 의자 1000개를 제작했다. 이는 전국 복지관 100군데에 보내졌다.

전 이사는 "폐마스크 수거함의 접근성이 용이하다면 더 많은 마스크가 수거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해 전국에서 버려지는 마스크는 73억개로 추산된다. 자연적으로 마스크가 썩는 데는 450년, 소각될 경우 이산화탄소와 같은 대기오염물질을 배출해 기후위기를 가속화하는 요인 중 하나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도시의 벌집 분석했더니...'미생물 정보' 고스란히 담겨

꿀벌로 도시의 미생물 분포를 추적하고, 이 정보를 공중보건에도 활용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미국 뉴욕 탠던 이공과대학교 엘리자베스 에나

'닭발 가로수' 사라지나...환경부 "가로수잎 75% 유지해야"

나무 몸통만 남을 정도로 가지를 싹둑 자르는 무분별한 가지치기를 제한하는 지침이 생겼다.31일 환경부와 국립생물자원관은 가로수 가지치기를 할 때

식물도 소리를 낸다고?...물부족하거나 줄기 잘리면 '딸칵' '펑'

식물도 소리를 낼 수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30일(현지시간) 이스라엘 텔아비브대학 연구팀은 식물이 물이 부족하거나 갑작스러운 손상을 입는 등 스트

친환경 가구부터 대체육까지…'커피박' 어디까지 변신할까?

식후커피를 즐기는 직장인 A씨는 점심을 먹은 뒤 챙겨온 텀블러를 들고 커피 전문점을 찾았다. 그런데 A씨는 문득 점원이 '커피 찌꺼기'를 처리하는 모

차량 배기필터 의무화됐지만...'초미세먼지' 못거른다

차량 배기가스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를 걸러주는 필터가 초미세먼지는 거의 거르지 못하는 것으로 밝혀졌다.로이 해리슨(Roy Harrison) 영국 버밍엄대학

석유·천연가스 위험 간과한 손보사...9곳중 8곳 보험·투자정책 '0점'

기후리스크가 최대의 안보·경제 위협으로 지목받는 가운데 국내 손해보험사는 석유와 천연가스에 대한 보험 인수심사나 투자정책을 갖추지 못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