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에 탄 밀·태풍 맞은 오렌지…기상이변에 망친 작물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2-11-03 08:50:02
  • -
  • +
  • 인쇄
美 올해 24개 기후재앙에 10억달러 이상 피해
캘리포니아 가뭄에 쌀농사 포기…수확 반토막

지난 1년간의 기상이변으로 밀, 오렌지 등 5가지 대표적인 작물이 황폐화됐다.

1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지는 기상이변이 경제적 피해에 더해 전세계 많은 지역의 식량체계를 흔들고 있다고 보도했다. 기후위기로 기온이 오르고 강수패턴이 바뀌고 가뭄이 길어지면서 대부분의 농작물 재배 및 수확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것이다.

미국만 해도 허리케인 피오나와 이안, 켄터키 동부의 홍수, 그리고 천년에 한 번 오는 초대형 가뭄 등 이미 24개 이상의 대규모 기후재앙을 겪으면서 10억 달러 이상의 손실을 입었다. 재배업자들은 재배계절의 변화, 수자원 제한 및 극심해지는 기상이변으로 농사포기, 재배지 이전 또는 작물 교체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뿐만 아니라 기상이변은 국가와 전세계의 식품운송에 지장을 주고 있다.


◇ 나무에서 떨어지는 플로리다 오렌지

지난 9월 말 허리케인 이안이 미국 플로리다 걸프연안을 강타한 후 해당 지역의 감귤재배업자들은 과일의 50~90%가 강풍과 비로 인해 나무에서 떨어져 나갔다고 보고했다.

레이 로이스(Ray Royce) 하이랜드감귤재배자협회(Highlands Citrus Growers Association) 전무이사는 허리케인이 "감귤재배지역 중심부를 관통해 일부 재배업자는 과일의 80%까지 잃었다"고 보고했다. 일부 지역에서는 허리케인 영향으로 과일이 떨어졌을 뿐만 아니라 나무가 완전히 뿌리째 뽑히거나 물에 잠겼다. 더욱이 올해 플로리다의 오렌지 재배업자들은 이미 따뜻한 기후에서 번성하는 침습성 박테리아 감귤녹화병에 시달리고 있었다.

미 농무부(USDA)는 이번 시즌 캘리포니아주에서 이전 시즌보다 32% 감소한 2800만 상자의 오렌지를 생산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1943년 이후 최저치다.


◇ 가뭄에 미처 심지 못한 벼

세계 3대 작물 중 쌀도 올해 특히 어려운 재배기를 보냈다. 캘리포니아 쌀 위원회(California Rice Commission)는 올해 캘리포니아주 쌀 수확량이 평년의 절반 정도인 25만 에이커에 불과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니엘 섬너(Daniel Sumner) 미국 데이비스대학(UC Davis) 농업경제학교수는 "저수지 수위가 낮아지고 겨울철 강수량 감소로 수원이 부족해져 농작물의 절반이 재배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한 계절을 버틸 정도로 물이 충분하지 않아 많은 재배업자들이 벼를 심지 않는 방법을 택한 것이다.

섬너 교수의 연구팀이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보통 쌀의 약 절반을 중국과 일본에 수출하는 캘리포니아 새크라멘토강 지역은 1만4300개의 농업일자리를 잃어 13억 달러의 경제적 손실에 직면했다. 지난해는 캘리포니아가 가뭄에 직면한지 4년째 되는 해였다.


◇ 캘리포니아의 토마토 수확량 감소

지난 8월 USDA는 가뭄으로 캘리포니아 토마토 수확량이 연초 추정치보다 10% 감소한 1050만 톤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캘리포니아는 보통 전세계 가공용 토마토의 약 30%를 생산하는데 연구진은 기후변화로 세계 가공토마토 공급이 향후 30년 안에 6% 감소할 수 있다고 예측했다. 섬너 교수는 토마토가 많은 물이 필요하지 않은 작물임에도 불구하고 가뭄은 "상상했던 것보다 훨씬 더 심각했다"고 덧붙였다.

높은 수요와 감소된 공급은 토마토가격에 반영됐다. 섬너 교수는 이번 시즌 토마토 판매가가 작년 톤당 90달러에서 올해 톤당 약 100달러에 달하며 사상 최고치라고 밝혔다.

캘리포니아, 이탈리아 등 토마토주산지의 기온이 상승할 경우 토마토를 재배하지 못하는 환경이 되어 북부 캘리포니아나 중국 등 보다 시원한 기후로 재배지를 옮겨야 할 가능성도 있다. 


◇ 더위에 그을린 밀, 물에 잠긴 밀

이상기후에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대규모 밀 수출까지 끊기면서 전세계 밀 재배업자들 또한 힘든 한 해를 맞이했다. 프랑스, 스페인, 인도 전역의 폭염이 밀을 태웠으며 미국 농부들은 겨울철 가뭄과 봄철 홍수를 견디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올해 미국 겨울 밀 수확량은 가뭄이 캔자스주를 비롯한 미국 중서부 지역을 강타하면서 25% 감소했다. 봄철 밀은 강우량 증가와 봄 눈보라에 타격을 입었다.

환경보호기금(Environmental Defence Fund) 연구진은 캔자스주 겨울 밀 생산량이 계속 감소해 2030년까지 캔자스 카운티의 8%에서 겨울 밀 생산량이 5% 이상 떨어질 것으로 예측했다. 이에 기후변화에 대응하고자 밀 품종을 개량하는 연구가 이뤄지고 있지만 올해 초 네이처(Nature)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여전히 기후변화로 인한 수확감소량이 생산량을 능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몬순에 침수된 뉴멕시코 칠리

미국 뉴멕시코주 남부에서는 기록적인 폭우로 그린칠리 수확에 차질이 빚어졌다. 레미타(Lemitar)의 신코 에스트렐라 칠레농장(Cinco Estrella Chile Farms) 소유주 글렌 더긴스(Glen Duggins)는 폭우와 노동력 부족이 겹쳐 밭이 물에 잠기고 잡초가 작물을 뒤덮었다고 하소연했다.

더긴스는 "보통 하루에 800포대, 못해도 300~400포대를 포장했는데 올해는 7월 말부터 10월 초까지 전체 시즌에 걸쳐 1000포대도 수확하지도 못했다"며 "그린칠리는 건조한 날씨를 좋아하는데 이번엔 좀 과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수익이 계속 떨어지면 농장폐쇄까지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걱정했다.

뉴멕시코 칠리는 21도에서 29도 사이에서 가장 잘 자란다. 너무 더우면 열매가 맺히지 않으며 비가 너무 와도 뿌리가 썩는다. 남부 뉴멕시코의 기후는 이러한 칠리를 재배하는 데 적합한 환경이었다. 하지만 올해 해당 주 일부 지역 강수량이 1893년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미국가뭄모니터(US Drought Monitor)는 주 전체의 45%가 극심한 가뭄에 시달렸지만 몬순 시즌에는 가뭄지역이 주 전체의 단 1%로 줄었다고 분석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동국생명과학, ESG 환경경영시스템 구축..."지속가능경영 실현한다"

동국생명과학이 지속가능경영을 위한 ESG 환경경영 시스템 구축에 나선다.동국생명과학은 배송 효율을 높이고 파손을 최소화하기 위해 포장 사이즈를

현대차, 글로벌 유력 금융매체 조사서 ESG 등 6개부문 1위

현대자동차는 글로벌 금융매체 인스티튜셔널 인베스터 리서치(Institutional Investor Research)가 실시한 '2024 아시아 임원진 설문'에서 ESG를 비롯해 6개 부문

[최남수의 ESG풍향계] 'ESG 소송' 본격화된다

현재 글로벌 무대에서는 3개의 중요한 기후소송이 주목을 받고 있다. 그 현장은 미주(美洲)인권법원(IACHR)과 국제해양법법원(ILTOS), 그리고 국제사법재

허리케인 '알베르토' 멕시코 육지로 돌진…해변도시 '물바다'

멕시코만에서 형성된 열대성 폭풍이 육지로 향하면서 멕시코와 미국 텍사스주 해안 도시들이 물바다가 됐다.19일(현지시간) AP통신 등 현지 매체에 따

네이버·HK이노엔·안랩...상장사 자산규모별 'ESG경영 리더기업' 선정

네이버, HK이노엔, 안랩이 각 자산구간별 ESG경영 리더 기업으로 선정됐다.20일 ESG 평가기관 서스틴베스트는 2024년 상반기 국내 상장사 1072곳을 대상으로

환경부, 음식물쓰레기·가축분뇨로 바이오가스 생산 늘린다…온실가스 연간 100만t 감축 목표

환경부가 바이오가스 산업을 육성해 연간 2300억원의 화석연료를 대체하고, 100만톤 가량의 온실가스를 감축하겠다고 밝혔다.환경부는 20일 한덕수 국무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