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배출권 시장 커진다…재무공시 중요성 부각"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2-11-15 16:49:14
  • -
  • +
  • 인쇄
상장사 30곳 배출권 자산·부채 증가
(사진=연합뉴스)

국내 주요 상장사들의 온실가스 배출권 관련 자산과 부채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금융감독원은 국내 주요 상장법인 상위 30곳의 재무공시 현황을 점검한 결과 이들 상장사의 온실가스 배출권 자산이 작년 말 기준 7464억원으로 1년전보다 42.5% 증가했다고 밝혔다.

배출 부채는 8357억원으로 같은 기간 17.8% 늘어났다.

정부는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온실가스 배출 허용 총량을 설정하고, 기업을 대상으로 배출권을 할당·판매해 해당 범위 내에서만 배출을 허용하고 있다. 2018∼2020년까지는 총 배출권의 3%만 유상으로 할당됐다. 그러나 3차 이행기간인 2021년부터 오는 2025년까지 총 배출권의 10% 이상이 유상으로 할당된다.

이에 따라 주요 상장법인의 관련 자산과 부채가 2020년보다 증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금감원은 배출권 시장을 통한 거래규모가 커지고, 배출권 가격이 오르면서 배출권 자산‧부채 규모 등 재무공시 중요도가 높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상장법인 상위 30곳 온실가스 배출권 자산·부채 현황 (자료=금감원)


현재 배출권 거래를 규정한 국제회계기준(IFRS)은 없다. 상장법인들은 국내 일반기준(K-GAAP)을 준용 또는 회계정책을 개발하여 회계처리를 하고 있다. K-GAAP 주석기재 사항은 자산‧부채 증감내역을 포함해 무상할당량‧배출량추정치 등 비재무정보도 포함하고 있다.

금감원에 따르면 지난해 대비 전반적으로 온실가스배출권 관련 재무공시 수준이 향상됐다. 상위 30개 상장사 가운데 금감원이 지난해 4월 마련한 '배출권 주석공시 모범사례'를 활용하는 기업은 16곳, K-GAAP의 주석 요구사항을 모두 공시한 기업은 12곳으로 전년대비 6곳 늘었다.

주석 공시 항목 중 '무상할당 수량'을 공시한 법인은 25곳, '보유배출권 수량'을 공시한 법인은 23곳이었다.

'배출권 자산·부채 증감내역'을 공시한 곳은 18곳, '배출량 추정치'를 공시한 법인은 21곳 등으로 모두 2020년보다 증가했다.

금감원은 "배출권 시장을 통한 거래 규모가 커지고 가격이 오르면 배출권 재무공시 중요성이 부각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재무공시 현황을 지속해서 모니터링하며 충실한 재무 공시를 유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다시 방문하라고?…'교차반납' 안되는 일회용컵 보증금제

환경부가 지난 10월 일회용컵 보증금제 전국시행을 연기한데 따라 내일부터 세종과 제주에서만 '일회용컵 보증금제'가 축소 시행된다. 하지만 매장별

친환경인줄 알았더니…목재완구 절반 '그린워싱'

퍼즐, 블록, 인형 등 어린이가 직접 만지면서 사용하는 목재완구의 절반가량이 근거 없는 '위장환경주의'(그린워싱) 광고를 내세우는 것으로 드러났다.

삼한사온이 사라졌다…12년만의 한파경보 왜?

기온이 하루 만에 15도 이상 떨어지면서 본격적인 겨울 추위가 시작된 가운데 올해는 지구온난화 영향으로 예년보다 추운 겨울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

SPC, 노동조합과 함께 '근로환경 TF' 발족

SPC는 안전경영 강화의 일환으로 안전경영위원회, 노동조합과 함께 '근로환경 TF'를 발족했다고 1일 밝혔다.SPC와 안전경영위원회의 협의로 시작된 이번

네이버 1784는 '친환경 빌딩'…제3자 PPA 재생 에너지 도입

네이버㈜(대표이사 최수연)가 한국전력 및 엔라이튼과 제3자간 전력거래계약(Power Purchase Agreement, PPA)을 체결, 네이버의 제2사옥 '1784'에 재생 에너지를

5000억달러 시장 열리는데…기업 86% "순환경제 목표 부담"

산업계가 폐기물 재활용률을 높이는 '순환경제' 정책목표 취지에는 공감하면서도 관련 규제를 우선적으로 정비해야 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