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 밸브만 잘 잠가도 메탄 16% 감축 가능"

전찬우 기자 / 기사승인 : 2022-12-14 17:39:18
  • -
  • +
  • 인쇄
글로벌 메탄감축 한미협력 웨비나
"탄소중립 위해 메탄 탈루 막아야"
▲정수종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 교수 (사진=클리마투스 컬리지 유튜브 캡처)


가스 밸브만 잘 잠가도 메탄 16%를 감축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정수종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 교수는 14일 기후변화센터와 주한미국대사관이 공동주최한 '글로벌 메탄감축 추진 활성화를 위한 한미 협력방안' 웨비나에서 "난방 파이프라인 등을 통해 공기중으로 배출되는 탈루 메탄의 양은 전체 메탄 배출량의 16%에 해당하는 19만9000톤"이라고 밝히고, 탄소중립을 위해 이같은 메탄 탈루를 막는 것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천식과 기타 호흡기 질환을 유발하는 스모그를 형성하는 메탄은 이산화탄소보다 온실효과가 최대 84배나 높다. 지구온난화 기여도 또한 30% 수준으로 결코 낮지 않다. 현재 전세계 150여개국이 올 11월 이집트에서 열린 제27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7)에서 2030년까지 메탄 배출량을 2020년 대비 30% 감축하자는 '국제메탄서약'에 참여한 상태다.

메탄의 43%는 농업폐기물에서 발생한다. 화석연료의 추출·처리·유통 과정에서 발생하는 메탄의 양도 전체의 35%에 이른다. 정수종 교수는 이 가운데 에너지 분야의 탈루에 주목했다. 정 교수는 "메탄이 탈루되는 위치를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정확한 탈루량 및 탈루위치를 조사하기 위한 인프라 보완이 시급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 교수는 "노후된 가스밸브를 교체하는 노력만으로도 메탄 감축에 큰 도움이 된다"면서 "배출 위치를 정확히 모니터링한다면 5년 안에도 탈루를 어느정도 막는 것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맷 왓슨(Matt Watson) 환경보호기금(EDF) 부대표도 정확한 메탄관측의 데이터의 중요성을 언급했다. 그는 'OGMP 2.0'을 소개하면서 "석유 및 가스 부문에서 발생하는 메탄배출량을 정확히 측정하기 위한 것"이라며 "이를 통해 축적된 데이터는 유엔환경프로그램(UNEP) 산하 국제 메탄배출 관측소(International Methane Emissions Observatory, IMEO)의 핵심 자료로 활용된다"고 말했다.

이어 왓슨 부대표는 '현재 메탄을 포집하는 비용은 포집한 메탄을 에너지원으로 판매하는 비용보다 작아 시장성이 있다"면서 "메탄포집을 에너지 공급체인의 대안으로 잘 활용한다면 기후변화와 관련한 우리의 목표를 더욱 빠르게 이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날 김소희 기후변화센터 사무총장은 "세미나를 개최한 이유는 온실가스에 대한 국내 인식이 높지 않기 때문이다"라며 "메탄감축은 조기사망이나 천식치료 같은 사회적 비용의 감소로도 이어지기 때문에 경제적 기대효과가 크다"고 말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현대차, 글로벌 유력 금융매체 조사서 ESG 등 6개부문 1위

현대자동차는 글로벌 금융매체 인스티튜셔널 인베스터 리서치(Institutional Investor Research)가 실시한 '2024 아시아 임원진 설문'에서 ESG를 비롯해 6개 부문

[최남수의 ESG풍향계] 'ESG 소송' 본격화된다

현재 글로벌 무대에서는 3개의 중요한 기후소송이 주목을 받고 있다. 그 현장은 미주(美洲)인권법원(IACHR)과 국제해양법법원(ILTOS), 그리고 국제사법재

허리케인 '알베르토' 멕시코 육지로 돌진…해변도시 '물바다'

멕시코만에서 형성된 열대성 폭풍이 육지로 향하면서 멕시코와 미국 텍사스주 해안 도시들이 물바다가 됐다.19일(현지시간) AP통신 등 현지 매체에 따

네이버·HK이노엔·안랩...상장사 자산규모별 'ESG경영 리더기업' 선정

네이버, HK이노엔, 안랩이 각 자산구간별 ESG경영 리더 기업으로 선정됐다.20일 ESG 평가기관 서스틴베스트는 2024년 상반기 국내 상장사 1072곳을 대상으로

환경부, 음식물쓰레기·가축분뇨로 바이오가스 생산 늘린다…온실가스 연간 100만t 감축 목표

환경부가 바이오가스 산업을 육성해 연간 2300억원의 화석연료를 대체하고, 100만톤 가량의 온실가스를 감축하겠다고 밝혔다.환경부는 20일 한덕수 국무

포스코퓨처엠 '탄소중립 전담조직' 신설...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포스코퓨처엠이 탄소중립 전담조직을 설립해 탄소중립 로드맵을 최신화하고, 제품 전과정 평가(LCA)를 공개하는 등 선도국 시장 대응에 나섰다.20일 포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