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탄서약' 150개국으로 늘어나...최대 배출국 '중국·인도' 불참

차민주 기자 / 기사승인 : 2022-11-18 10:47:03
  • -
  • +
  • 인쇄
150개국 "2030년까지 30% 감축"
메탄 온실효과 이산화탄소의 84배

2030년까지 메탄 배출량을 2020년 대비 30% 감축하는 내용을 담은 '국제메탄서약'에 서명한 국가가 150개국으로 늘었다. 메탄은 이산화탄소보다 온실효과가 84배나 높은 강력한 온실가스다.

이집트 샤름 엘 셰이크에서 열리는 제27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7)에 참가한 미국과 유럽연합(EU) 대표단은 이번 총회에서 '국제메탄서약'에 참여한 국가가 150개국으로 늘었다고 17일(현지시간) 밝혔다.

미국과 유럽연합(EU)은 지난해 9월 지구온난화 대응 차원에서 '국제메탄서약'을 추진하기로 합의하고, 이를 지난해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린 COP26에서 공개하며 전세계 정상들의 참여를 요청했다. 이에 우리나라를 비롯해 세계 5대 메탄 배출국으로 꼽히는 브라질 그리고 나이지리아와 파키스탄 등 전세계 103개국이 지난해 이 서약에 동참했고, 올해 150개국으로 늘어난 것이다.

그러나 세계 최대 메탄 배출국인 중국과 인도는 아직도 서약에 동참하지 않고 있다. 리치 듀크 미국 기후 부특사는 "최대 메탄 배출국인 중국이 내년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8) 이전에는 서약에 동참하고, 장관급 회의에도 참석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참여를 촉구했다.

메탄은 주로 화석연료, 폐기물, 농업 세 가지 부문에서 가장 많이 발생하고 있다. 메탄 배출의 35%는 화석연료의 추출·처리 그리고 유통에서 발생한다. 20%는 폐수와 매립지에서 발생하고, 40%는 가축의 배변활동과 작물재배에서 생긴다. 그런데 이 메탄은 천식과 기타 호흡기 질환을 유발하는 스모그를 형성한다.

올 4월 미국 국립해양대기청(National Oceanic Atmospheric Administration·NOAA)에서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대기중 메탄 농도는 1895.7ppb로, 전년인 2020년에 비해 17ppb나 증가했다. 이는 1983년 측정 이래 가장 큰 증가폭이며, 산업화 이전 대비 162% 상승이다. 

다만 메탄은 대기 중 체류시간이 이산화탄소에 비해 매우 짧은 편이다. 하지만 최근들어 대기중 잔류기간이 점점 늘어나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이에 따라 국제메탄서약에 서명한 150개국이 2030년까지 30% 메탄감축에 성공한다면 지구 평균온도 상승을 1.5도 이내로 제한하는데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2021년 유엔 보고서에 따르면 2030년까지 메탄 배출량을 45% 감축할 경우 해마다 25만5000명의 조기사망자와 77만5000번의 천식 관련 의료기관 방문횟수가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다시 방문하라고?…'교차반납' 안되는 일회용컵 보증금제

환경부가 지난 10월 일회용컵 보증금제 전국시행을 연기한데 따라 내일부터 세종과 제주에서만 '일회용컵 보증금제'가 축소 시행된다. 하지만 매장별

친환경인줄 알았더니…목재완구 절반 '그린워싱'

퍼즐, 블록, 인형 등 어린이가 직접 만지면서 사용하는 목재완구의 절반가량이 근거 없는 '위장환경주의'(그린워싱) 광고를 내세우는 것으로 드러났다.

삼한사온이 사라졌다…12년만의 한파경보 왜?

기온이 하루 만에 15도 이상 떨어지면서 본격적인 겨울 추위가 시작된 가운데 올해는 지구온난화 영향으로 예년보다 추운 겨울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

SPC, 노동조합과 함께 '근로환경 TF' 발족

SPC는 안전경영 강화의 일환으로 안전경영위원회, 노동조합과 함께 '근로환경 TF'를 발족했다고 1일 밝혔다.SPC와 안전경영위원회의 협의로 시작된 이번

네이버 1784는 '친환경 빌딩'…제3자 PPA 재생 에너지 도입

네이버㈜(대표이사 최수연)가 한국전력 및 엔라이튼과 제3자간 전력거래계약(Power Purchase Agreement, PPA)을 체결, 네이버의 제2사옥 '1784'에 재생 에너지를

5000억달러 시장 열리는데…기업 86% "순환경제 목표 부담"

산업계가 폐기물 재활용률을 높이는 '순환경제' 정책목표 취지에는 공감하면서도 관련 규제를 우선적으로 정비해야 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