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류폐기물 연간 600만톤...EU, 재고폐기 금지법 '만지작'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3-05-17 11:04:48
  • -
  • +
  • 인쇄
'의류 및 장신구' 에코디자인규정 포함
물가상승 우려 250인미만 사업장 유예

유럽연합(EU)이 의류폐기물을 줄이기 위해 팔다가 남은 의류재고를 버리지 못하도록 막는 법안을 마련중이다.

지난 13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가 입수한 'EU 에코디자인규정' 초안에 따르면 대부분의 EU 회원국들이 '의류 및 장신구' 품목의 재고 폐기를 금지하는 항목을 추가하는 안건을 두고 지지를 표명한 것으로 나타났다.

EU 에코디자인규정은 역내 생산·유통·판매자가 제품의 설계부터 폐기에 이르기까지 지켜야만 하는 환경 요구사항이다. 지난해 3월 EU는 '권고' 수준에 머물던 에코디자인지침을 전체 회원국 내에 직접적인 효력을 지니는 '규정'으로 격상하기로 합의했고, 이에 따라 세부 품목별 규제사항들이 연내 확정될 예정이다.

당초 EU 에코디자인규정 원안에는 대형 의류업체들에 한해 버려지는 재고량을 보고하도록 했다. 환불되는 제품이나 팔리지 않고 남게 되는 의류 재고들은 암시장에서 거래되는 것을 막기 위해 대부분 폐기되기 때문이다. 지난 2018년 영국 의류브랜드 버버리는 판매되지 못한 재고 2860만파운드(약 479억원)어치를 불태워 빈축을 샀다.

이같은 경향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온라인 구매가 활성화되면서 더욱 심해졌다. 현재 섬유업계가 배출하고 있는 온실가스 배출량은 EU 전체의 20%가량을 차지한다. 매년 600만톤의 의류폐기물이 발생하고 있고, 이 가운데 재활용 되는 비중은 4분의 1에 불과하다.

이에 따라 프랑스, 독일, 네덜란드 등 회원국들이 강력하게 건의사항을 밀어붙여 '의류 및 장신구'를 특정해 폐기를 금지하도록 못박은 것이다. 글로벌 패스트패션 시장을 주름잡고 있는 H&M의 본국 스웨덴은 반대했지만, 결국 초안에는 '의류 및 장신구'가 EU 에코디자인규정의 규제사항에 해당하는 세부 품목으로 포함됐다.

다만 최근 EU 내에서 지나친 환경규제가 소비자 물가를 끌어올리면서 역내 경제를 옥죌 수 있어 신규 규제의 도입을 일시정지하고, 기존의 법들을 적용하는 데 집중해야 한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이에 따라 250인 미만의 연매출 5000만유로(약 729억원) 이하 중소기업들은 추후 논의를 통해 완화된 규제를 차등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EU 에코디자인규정 초안은 오는 22일 EU이사회에서 각국 장관들의 합의를 통해 확정되고, 이후 유럽의회에서 최종 표결을 거쳐 법으로 굳어질 전망이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영상] 물바다로 변한 사막...1년치 비 한꺼번에 쏟아진 두바이

사막 도시 두바이에 한나절만에 1년치 비가 쏟아지면서 '물바다'가 됐다.16일(현지시간) 중동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 12시간동안 1년치 강수량인 100

'행동주의 펀드' 경영참여 시도?...'이사선임' 주주제안 적극 활용

행동주의 펀드들이 기업들의 정기주총에서 '이사선임' 안건을 적극 활용해 경영참여를 시도하려는 움직임이 뚜렷해지고 있다. 이를 의식한듯 기업들

갤럭시S24에 쓰인 '재활용 플라스틱' 올해만 100톤

삼성전자의 갤럭시S24 시리즈에 들어가는 재활용 플라스틱이 올해만 100톤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삼성전자는 오는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이같은 예상

사외이사 평균연봉 '8000만원'...ESG등급 높을수록 연봉 높아

ESG등급이 높은 상장기업일수록 사외이사들의 연봉이 고액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100대 기업 사외이사의 평균 연봉은 처음으로 8000만원을 넘어선 가

韓 철강 탈탄소 성적 '낙제점'..."녹색철강 규정도 없다"

한국의 철강 탈탄소 정책이 주요 철강생산국 11개국 가운데 중국과 나란히 8위로 낙제점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17일 기후솔루션이 국제기후싱크탱

화학물질 배출량 6.4% 감소...그러나 발암성물질은 2.4% 증가

지난 2022년 국내 화학물질 배출량은 6만여톤(t)으로, 전년에 비해 6.4% 감소했지만 발암성 물질 배출량은 오히려 늘었다.환경부는 2022년도 화학물질 배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