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뭄이 얼마나 심하면...우루과이 "학생 1인당 물 한컵"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3-05-19 15:44:19
  • -
  • +
  • 인쇄
▲지난 3월 가뭄에 바닥 드러낸 우루과이 카넬론 그란데 저수지 (사진=연합뉴스)

역대급 가뭄으로 물부족 사태를 겪고 있는 우루과이가 학생들에게 제공하는 물의 양을 '하루 한컵'으로 제한하고 있다.

현재 우루과이는 74년만에 최악의 물부족을 겪고 있다. 이는 국경을 맞댄 우루과이 남서부와 아르헨티나 북동부 지역의 심각한 가뭄 때문이다. 특히 우루과이는 수도권 지역의 식수 공급원인 파소 세베리노 저수지가 고갈될 수 있는 우려까지 나온다. 

이에 우루과이 교육부는 물부족에 대응하기 위해 수도 몬테비데오와 카넬로네스에 있는 각급 학교에 음용 식수를 제한하라는 급식관련 권장지침을 내려보냈다고 18일(현지시간)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해당 지역의 학생수는 약 12만명으로 알려져 있다.

권장지침에 따르면, 밥과 파스타 등 음식준비용 물 비율을 유지하는 것과 파스타 끓인물 재사용 등이 담겨있다. 또 염도 높은 물을 담수와 섞어 상수도로 공급하는 상황이니만큼 음식에 간을 할 때 소금 사용을 자제하라는 내용도 있다.

뿐만 아니라 점심시간에 학생들이 요청하는 경우에만 물을 주고, 미리 제공하지 말 것도 권고했다. 또 학생들에게 제공하는 물의 양은 '어린이 1인당 물 한 잔'으로 적시했다.

그만큼 현재 우루과이의 물 사정은 좋지 않다. 식수원이 부족하다보니, 당국은 염분 농도가 높은 강 하구의 물을 식수와 섞어 공급하고 있다. 이 때문에 도심 수돗물로 음식을 요리하면 간을 맞추지 않아도 될만큼 짜다. 이로 인해 생수 사재기 현상까지 벌어지고 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현대차, 글로벌 유력 금융매체 조사서 ESG 등 6개부문 1위

현대자동차는 글로벌 금융매체 인스티튜셔널 인베스터 리서치(Institutional Investor Research)가 실시한 '2024 아시아 임원진 설문'에서 ESG를 비롯해 6개 부문

[최남수의 ESG풍향계] 'ESG 소송' 본격화된다

현재 글로벌 무대에서는 3개의 중요한 기후소송이 주목을 받고 있다. 그 현장은 미주(美洲)인권법원(IACHR)과 국제해양법법원(ILTOS), 그리고 국제사법재

허리케인 '알베르토' 멕시코 육지로 돌진…해변도시 '물바다'

멕시코만에서 형성된 열대성 폭풍이 육지로 향하면서 멕시코와 미국 텍사스주 해안 도시들이 물바다가 됐다.19일(현지시간) AP통신 등 현지 매체에 따

네이버·HK이노엔·안랩...상장사 자산규모별 'ESG경영 리더기업' 선정

네이버, HK이노엔, 안랩이 각 자산구간별 ESG경영 리더 기업으로 선정됐다.20일 ESG 평가기관 서스틴베스트는 2024년 상반기 국내 상장사 1072곳을 대상으로

환경부, 음식물쓰레기·가축분뇨로 바이오가스 생산 늘린다…온실가스 연간 100만t 감축 목표

환경부가 바이오가스 산업을 육성해 연간 2300억원의 화석연료를 대체하고, 100만톤 가량의 온실가스를 감축하겠다고 밝혔다.환경부는 20일 한덕수 국무

포스코퓨처엠 '탄소중립 전담조직' 신설...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포스코퓨처엠이 탄소중립 전담조직을 설립해 탄소중립 로드맵을 최신화하고, 제품 전과정 평가(LCA)를 공개하는 등 선도국 시장 대응에 나섰다.20일 포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