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덮친 '극한가뭄'...온난화로 50년마다 겪게 된다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4-01-25 13:49:00
  • -
  • +
  • 인쇄
네그루강 수위 122년만에 최저치
2℃ 오르면 매 13년마다 발생할 것
▲지난 2023년 10월경 아마존 네그루강 수위가 최저치에 다다랐을 때 한 주민이 수상가옥이었던 자신의 거처로 물을 길어 나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AP)


지난해 아마존 열대우림을 덮친 역대 최악의 가뭄과 같은 현상이 앞으로 50년마다 발생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24일(현지시간) 다국적 기후연구단체인 세계기상특성(WWA)은 아마존강 유역 일대를 온실가스 증가로 전세계 평균기온이 1.2℃가량 오른 현재 조건과 인간 영향을 배제한 조건 2가지로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통해 비교분석했다. 그 결과, 통상 1500년에 1번꼴로 발생하는 극한가뭄 현상은 평균기온이 1.2℃ 오른 현재 상황에서는 50년에 1번꼴로 벌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극한가뭄이 발생할 가능성이 지구온난화로 30배 높아진 셈이다.

2023년은 아마존 강 유역 전체의 강수량과 기온이 측정 가능했던 1980년대 이래 남미지역에서 '극심한 가뭄'에 속하는 면적이 가장 넓었다. '극심한 가뭄'은 표준강수증발산지수(SPEI)가 평소보다 2배 낮은 상태가 20일 이상 지속된 지역으로, 가뭄을 나타내는 4개 단계 중 가장 심각한 상태다.

실제로 지난 2023년 10월 아마존 중심부를 흐르는 네그루강은 1902년 측정 이래 122년만에 가장 낮은 수위를 기록했다. 강바닥이 드러나 화물과 식료품을 나르던 바지선들이 오도가도 못하게 되면서 물류대란이 일어나기도 했다. 수온이 오르면서 멸종위기종 분홍돌고래 178마리가 폐사하기도 했다.

볼리비아 7개주 지역주민 61만1251가구는 극심한 가뭄으로 식수부족 피해를 겪었다. 우루과이는 저수지가 고갈돼 강 하구의 염도 높은 물까지 끌어다 짠물을 섞어 공급했고, 병입 생수 가격이 5배가량 폭등했다.

남미 국가들은 적게는 32%에서 많게는 80%까지 전력공급을 수력발전에 의존한다. 수력발전에 가장 많이 의존하는 브라질의 경우 아마조네스주 62개 지방자치단체 가운데 60곳이 가뭄으로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지금까지도 극한가뭄은 진행형이다. 콜롬비아에서는 지난 22일부터 500여건의 화재가 발생했고, 사흘째 산불이 이어지고 있다. 일부 지역에서 한낮 기온이 40℃까지 오르는 폭염에 가뭄이 이어지면서, 작은 불씨도 큰 불로 번지고 있다. 특히 뿌리를 통해 수증기를 토양에 내보내는 방식으로 지하수 형성에 도움을 주는 희귀식물 프라일레혼이 대거 불타 우려를 더하고 있다.

지구온난화로 강수량은 줄어들고, 높아진 기온에 토양과 식물에서 수분이 더욱 많이 증발되면서 극한가뭄은 더 빈번해지고 있다. 이같은 현상이 지속되면 아마존 열대우림은 회복불가능한 지경에 이르러 지구에서 가장 큰 탄소흡수원이 아닌 배출원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영국 그랜섬 기후변화·환경연구소의 기후학자 프리데리케 오토 박사는 BBC와의 인터뷰에서 "계속해서 화석연료를 태울 경우 아주 가까운 미래에 지구 평균기온 상승폭은 2℃에 달할 것이고, 이렇게 됐을 경우에 아마존의 극한가뭄은 13년에 1번꼴로 나타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르포] '기후변화주간' 개막...일상속 탄소중립 실천방안 '한자리'

4월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기후변화주간' 행사가 성황리에 개최됐다. 개막식부터 청중들이 좌석을 가득 메웠고, 개막

'ESG공시' 기후분야부터 의무화 추진...공개초안 주요내용은?

금융당국은 '기후' 분야부터 ESG 공시 의무화를 우선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지배구조가 기후리스크를 제대로 관리하는지 투자자들이 알 수 있도록 하고

현대제철, 당진 청소년들과 지역생태계 지킴이 역할 앞장

현대제철이 월드비전, 한국생태관광협회 등 NGO와 함께 당진시 청소년을 대상으로 '나도 시민 과학자' 프로그램을 시행한다.'나도 시민 과학자' 프로그

우리銀, 이산화탄소 210톤 줄이는 자원순환 캠페인 펼친다

우리은행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전 임직원이 참여하는 'Be us for Earth!' 캠페인을 펼친다고 22일 밝혔다.'제54회 지구의날'과 '제16회 기후변화주간' 기념

4월 22일 '지구의 날'...절약·재활용으로 탄소저감 나선 기업들

4월 22일 제54회 지구의 날을 맞아 기업들이 일제히 탄소저감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화장품업체 이니스프리는 공병수거 캠페인을 오는 24일까지 진행한

"나는 오늘도 지구를 위해"...오비맥주, SNS 댓글이벤트

오비맥주가 '지구의 날'을 맞아 환경보호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한 소비자 참여 이벤트를 실시한다. 매년 4월 22일인 지구의 날은 지구 환경오염 문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