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40℃폭염·물폭탄·불지옥...이런 날씨가 일상이 된다고?

조인준 기자 / 기사승인 : 2023-09-01 19:37:12
  • -
  • +
  • 인쇄

올 7월과 8월의 지구는 그야말로 멀쩡한 곳이 없었다.

7월은 역대 가장 더운 달로 기록됐고, 8월은 극한의 달의 기록됐다. 유럽과 미국, 아시아 등 지구촌 전체는 살인적 더위와 물폭탄 그리고 불바다에서 헤어나지 못했다. 

유럽연합 기상기구인 코페르니쿠스 기후변화 서비스(Copernicus Climate Change Service)는 7월 한달 전세계 평균 기온은 16.95℃로 역대 최고기온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코페르니쿠스는 "올해 7월은 1850~1900년 평균보다 약 1.5℃, 1991~2020년 평균보다 0.72℃ 더 더웠던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며  "지난주 그리스,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등 유럽 여러 국가의 기온이 40℃를 넘었다"고 말했다. 게다가 남미 국가는 겨울임에도 불구하고 37℃를 넘나드는 폭염을 겪고 있다.

미국 데스밸리는 1년치 강수량이 하루에 모두 쏟아지면서 사막이 진흙탕으로 변했고, 캘리포니아는 열대 폭풍우가 닥치면서 주택과 도로가 물에 잠겼다. 중국은 '독수리'에 베이징 자금성이 잠기는 등 물난리를 겪었고, 한국과 일본은 태풍 '카눈'이 관통하면서 물바다가 됐다. 

캐나다는 1000건이 넘는 산불이 동시다발로 발생해 아직도 진화를 완료하지 못했다. 이 산불로 한국의 1.4배 면적이 잿더미가 됐다. 그리스 등 유럽에서도 산불이 이어졌다. '지상의 낙원'으로 일컬어지던 하와이 마우이섬은 산불로 불지옥으로 변했다. 

7월과 8월 불과 두달 사이에 지구에서 발생한 자연재해는 재난영화보다 더 심각한 대재앙이었다. 이로 인한 경제적 손실은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지만 화석연료 사용량은 여전히 줄어들지 않고 있어 앞으로 지구의 온도는 더 높아질 수밖에 없어 보인다.

인간에 의한 기후변화, 지구의 역습이 시작됐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SPC그룹, 굿네이버스와 과테말라 커피농가 돕는다

과테말라 화산 피해지역을 돕기 위해 SPC그룹 계열사 파리크라상이 굿네이버스 글로벌 임팩트(굿네이버스), 스카이원네트웍스와 손을 잡았다.파리크라

탄녹위 '2035 NDC' 의견수렴..."강력한 목표치와 제도적 완충장치 마련돼야"

탄소중립 혁신기술 투자가 집중되는 2030~2040년을 대비해 강력한 온실가스 감축 목표치와 함께 제도적 완충장치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대통령

걸으며 쓰레기 수거...제주해안 '플라스틱 플로깅' 진행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관광공사가 지난 18일부터 오는 7월 6일까지 도내 곳곳에서 자발적인 자원순환 실천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플라스틱 제로 제주

KT&G 업사이클링 프로그램 '상상 블루 파빌리온' 아이디어 공모

KT&G가 지역 폐기물을 재활용해 작품으로 제작하는 업사이클링 프로그램 '2024 상상 블루 파빌리온' 아이디어를 오는 7월 5일까지 공모한다고 20일 밝

아름다운가게-GS리테일, 의류 업사이클링 '친구 캠페인' 진행

재단법인 아름다운가게가 GS리테일과 함께 버려지는 옷을 활용한 업사이클링 프로젝트 '친환경으로 지구 구하기'(친구) 캠페인을 20일부터 한달간 진행

생분해 가능한 종이코팅제 개발..."바다에서도 석달만에 82% 생분해"

국내 연구진이 토양과 물뿐만 아니라 분해가 잘 되지 않는 바다에서도 생분해 가능한 코팅제를 개발하고 이 코팅제를 적용한 종이 패키징 소재를 개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