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 부정에 로비...'엑손모빌' 과거 문건으로 파장

이준성 기자 / 기사승인 : 2023-09-15 12:41:14
  • -
  • +
  • 인쇄
기후변화 반대단체와 연구자에 자금지원
석유기업 대상 기후소송에서 불리해질 듯

거대 에너지기업 엑손모빌(ExxonMobil)이 겉으로는 화석연료 배출과 기후변화 사이의 연관성을 공개적으로 인정하면서 뒤로는 기후변화를 부정하려는 로비를 시도한 사실이 드러났다.

14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 저널(Wall Street Journal)과 가디언지(The Guardian) 등 외신에 따르면 최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엑손모빌 내부 보고서가 공개돼 파장이 커지고 있다. 이 보고서는 사내 대외비였지만 뉴욕주 법원이 해당 문건에 대해 공개명령을 내려 밝혀진 것이다.

해당 보고서는 2006년~2016년까지 렉스 틸러슨(Rex Tillerson) 전 엑손모빌 CEO가 재임하던 당시 작성된 것이다. 2006년 엑손모빌은 기후위기를 공식적으로 인정하고 "국제사회의 온실가스 배출 감축 노력을 지지한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이 비공개 문서에서 엑손은 기후위기를 부정하기 위해 대규모 로비를 벌였다.

또 2008년 엑손모빌은 "기후변화 반대단체에 대한 자금지원을 중단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이 보고서에 따르면 같은해 온실가스 배출량 측정의 '불확실성'에 관한 논문을 작성하는 데 도움을 주는 과학자에게 자금을 지원했다.

외부지원뿐만 아니라 엑손모빌이 독자연구를 통해 기후위기를 부정하려고 시도한 정황도 보고서를 통해 드러났다. 2012년 엑손모빌 사내 연구원은 경영진과의 회의에서 "기후위기에 대한 회의적인 주장을 찾는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같은해 피터 브라벡-레트마테(Peter Brabeck-Letmathe) 엑손모빌 이사는 이사회에서 "미래의 기후변화와 영향을 예측하는 데 여전히 불확실성이 있다"며 "기후변화에 대한 돈과 노력이 잘못된 곳에 쓰이고 있다"고 발언했다.

더불어 엑손모빌은 과학계의 경고를 무시하는 행보를 보였다. 2011년 기후변화에 관한 당사자국 협의체(Intergovernmental Panel on Climate Change, IPCC)가 "온실가스 배출을 시급히 억제해야 한다"고 경고했지만, 틸러슨 전 CEO는 자사 직원들에게 "IPCC의 경고는 신뢰할 수 없다"고 일갈했다. 한 엑손모빌 연구원은 "틸러슨 전 CEO는 자사 과학자들과 함께 IPCC의 기후위기를 부정하려는 연구를 지속했다"고 사내 이메일을 통해 말한 것으로 나타났다. 

엑손모빌의 이중적 태도는 파리기후변화협약 체결 당시에도 드러났다. 2015년 12월 엑손모빌은 파리기후변화협약을 지지했으며 틸러슨 전 CEO도 "파리기후변화협약 지지를 유지한다"고 장관 인사검증 청문회에서 밝혔다. 그러나 틸러슨 전 CEO는 그해 4월 엑손 이사회에서 "2℃ 목표는 마법같은 것"이라며 "이는 너무 비싸다"고 말했다.

논란에 대해 현 엑손모밀 CEO인 대런 우즈(Darren Woods)는 "오래된 이메일과 메모는 중요하지 않다"며 "중요한 것은 우리가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는 대 전념하는 전체 사업망을 구축하고 있고 실질적이고 지속가능한 사업을 위해 수십억달러를 지출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엑손모빌은 올 5월 열린 주주연례회의에서 파리기후변화협약을 준수하고 화석연료 생산감소를 강제하는 결의안을 부결시켰다. 

한편 법률 전문가들은 "이 문서는 기후소송에 유리하게 쓰일 수 있다"고 말했다. 현재 엑손모빌 등 석유기업들은 "석유업계가 석탄, 석유 및 가스 연소의 위험성을 수십 년 동안 알고 있었지만 그 정보를 숨겼다"는 기후소송에 직면했다. 미국 정치권도 기후소송에 힘을 보태고 있다. 올해 7월 버니 샌더스(Bernie Sanders)를 비롯한 몇몇 상원의원들은 법무부에 "미국 소비자 보호법, 공갈죄 및 기타 법적 기준을 위반한 혐의로 석유 기업들을 고소하라"고 촉구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SPC그룹, 굿네이버스와 과테말라 커피농가 돕는다

과테말라 화산 피해지역을 돕기 위해 SPC그룹 계열사 파리크라상이 굿네이버스 글로벌 임팩트(굿네이버스), 스카이원네트웍스와 손을 잡았다.파리크라

탄녹위 '2035 NDC' 의견수렴..."강력한 목표치와 제도적 완충장치 마련돼야"

탄소중립 혁신기술 투자가 집중되는 2030~2040년을 대비해 강력한 온실가스 감축 목표치와 함께 제도적 완충장치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대통령

걸으며 쓰레기 수거...제주해안 '플라스틱 플로깅' 진행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관광공사가 지난 18일부터 오는 7월 6일까지 도내 곳곳에서 자발적인 자원순환 실천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플라스틱 제로 제주

KT&G 업사이클링 프로그램 '상상 블루 파빌리온' 아이디어 공모

KT&G가 지역 폐기물을 재활용해 작품으로 제작하는 업사이클링 프로그램 '2024 상상 블루 파빌리온' 아이디어를 오는 7월 5일까지 공모한다고 20일 밝

아름다운가게-GS리테일, 의류 업사이클링 '친구 캠페인' 진행

재단법인 아름다운가게가 GS리테일과 함께 버려지는 옷을 활용한 업사이클링 프로젝트 '친환경으로 지구 구하기'(친구) 캠페인을 20일부터 한달간 진행

생분해 가능한 종이코팅제 개발..."바다에서도 석달만에 82% 생분해"

국내 연구진이 토양과 물뿐만 아니라 분해가 잘 되지 않는 바다에서도 생분해 가능한 코팅제를 개발하고 이 코팅제를 적용한 종이 패키징 소재를 개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