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극 빙붕 '임계점' 넘었다..."녹는 속도 3배 빨라져"

이준성 기자 / 기사승인 : 2023-10-24 14:21:39
  • -
  • +
  • 인쇄

남극 서부 빙붕이 녹는 속도가 '임계점'을 넘어 아무리 탄소배출량을 줄이더라도 남은 세기동안 상당부분이 녹는 것을 피할 수 없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최근 영국 남극연구소(British Antarctic Survey, BAS) 소속 과학자들이 발표한 연구논문에 따르면 세계가 지구온난화를 산업화 이전 수준보다 1.5℃ 이하로 유지하는 것에 성공한다 해도 아문센해에 있는 빙붕이 녹는 속도는 지난 세기에 비해 금세기에 3배 더 빨라질 전망이다.

BAS 연구진들은 이를 입증하기 위해 아문센해에 설치된 고해상도 컴퓨터 모델을 사용해 현재까지 지구온난화가 이 지역에 미친 영향을 조사했다. 그 결과 화석연료 감축속도 여부와 관계없이 21세기 내에 빙붕의 상당수가 녹는 것은 불가피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이전 연구에 따르면 이 빙붕들은 약 수세기동안 천천히 녹을 것으로 예측됐지만 이번 연구에 따르면 향후 수십년동안 빠르게 녹아내릴 것"이라며 "극심한 해수면 상승으로 인해 일부 해안도시를 버려야 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실제 과학계에서는 남극 서부의 빙상이 완전히 사라지면 해수면이 5m 상승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는데, 이 경우 뉴욕과 붐바이, 상하이 등 수백만명이 거주하는 해안도시에 큰 타격을 줄 수 있다. 더욱이 전세계 인구의 3분의 1 이상이 해안에서 100km 살고 있어, 해수면이 상승할 경우 이들은 바닷물이 미치지 않는 내륙으로 이주해야 한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BAS의 케이틀린 나우텐(Kaitlin Naughten) 박사는 "우리는 이미 전세계적인 난민 위기를 겪고 있고 해수면 상승은 상황을 더욱 악화시킬 것"이라며 "해안도시를 떠나온 수백만명에서 10억명 이상의 난민들을 어떻게 수용할 수 있냐"고 말했다

연구진들은 "기후위기로 인해 빙상과 빙하가 녹고 바닷물이 열팽창하면서 해수면이 점점 상승하고 있다"며 "기후변화로 인해 기존의 데이터 기반 예측으로는 이같은 현상을 정확히 예측하기 여렵다"고 말했다. 또한 연구진들은 "따라서 정부나 지자체 또한 해수면 상승을 대응하는 계획을 세우는 것이 매우 어려워질 것이다"며 "새롭게 얼음이나 빙하가 녹으면 이를 빠르게 데이터화 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나우텐 박사는 "우리는 21세기에서 남극 빙붕이 녹는 것에 대한 통제력을 상실했을 수 있다"며 "이는 일부 해안지역 사회가 밀려오는 바닷물을 막는 해법을 찾거나 도시를 버려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상황이 이전에 생각했던 것보다 더 위험한 것은 맞지만, 해수면 상승을 피할 수 없다는 것이 기후행동을 포기하는 이유는 될 수 없다"며 "우리의 행동이 22세기 이후에 남극의 얼음이 녹는 속도를 늦출 수 있다는 희망을 가지고 기후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과학계의 큰 관심을 받고 있다. 호주 뉴사우스웨일스대학교(University of New South Wales)의 타이무어 소하일(Taimoor Sohail) 박사는 "서부 남극 빙상의 붕괴는 걱정스러운 기후 반환점이다"며 "빙붕의 용융이 가속화돼 해수면이 상승하는 것은 끔직하다"고 말했다.

영국 국립해양학센터(UK National Oceanography Centre)의 티아고 세가비나치 도토(Tiago Segabinazzi Dotto) 박사는 "우리는 서부 남극 빙상의 불안정성을 피할 수 없는 임계점을 통과했을 가능성이 높다"며 "다만 해당지역 빙하 붕괴의 속도는 아직 불확실하며 특정 빙붕의 경우 수세기 동한 무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 연구는 단일 모델에 기반한 것이므로 신중하게 다뤄야 한다"며 "그러나 이번 연구결과의 세부사항은 이전 연구와 상당수 일치하기 때문에 정책 입안자들이 이 연구를 고려할 필요는 있다"고 밝혔다.

알베르토 나베이라 가라바토(Alberto Naveira Garabato) 영국 사우샘프턴 대학교(University of Southampton) 교수는 "이번 연구는 경각심을 불러일으킨다"며 "과거의 무대책에서 교훈을 얻고 지금부터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기 시작한다면 남극 동부에 10배 규모로 위치한 빙상들은 구할 수 있다"고 촉구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네이처 기후변화(Nature Climate Change)에 게재됐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LG생건, 서울 중랑천의 '수달 보호' 돕는다

LG생활건강이 서울 중랑천 '수달 보호지역' 지정 캠페인 후원 등 다양한 수달 보호 사업을 전개한다고 27일 밝혔다. 천연기념물 제330호이자 멸종위기 1

LG전자, 스타벅스 매장에 텀블러 세척기 설치한다

LG전자가 다회용컵 확산을 위해 텀블러 세척기 '마이컵'(myCup)을 전국 스타벅스 매장에 설치해 다회용컵 사용문화 확산에 나선다.LG전자는 환경부, 스타

경기도, 중소기업 태양광 지원대상 '자가용'까지 확대

경기도가 중소기업 태양광 설치 금융지원 범위를 전력판매 목적뿐 아니라 직접 소비를 위한 자가용으로도 확대한다.27일 경기도는 지난 3월 출시한 '경

KB금융, 국내 최초 '기업가치 제고 계획' 예고 공시

KB금융그룹이 코리아디스카운트 해소를 위한 '기업가치 제고 계획'을 국내 기업 가운데 처음으로 공개한다.27일 KB금융은 최근 이사회와 함께 논의한 'KB

KCC·LG화학 '친환경 도료' 연구개발에 '맞손'

KCC와 LG화학이 친환경 원료를 활용한 도료 연구·개발을 위해 손잡는다.KCC와 LG화학은 지난 23일 16시 용인시 마북동 소재 KCC 중앙연구소에서 '친환

유전자 변형 모기로 말라리아 없앤다…생태계 영향 없을까

아프리카에서 말라리아 모기를 없애기 위해 유전자 변형(GMO) 모기를 방류했다.영국 생명공학업체 옥시텍(Oxitec)은 23일(현지시간) 동아프리카 지부티에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