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극과 북극 빙하 녹는 속도가 다르다...이유는?

이준성 기자 / 기사승인 : 2023-10-18 15:40:48
  • -
  • +
  • 인쇄

북극의 그린란드 빙하와 남극의 빙하가 녹는 속도가 다른 것으로 조사됐다. 북극은 하강풍에 더 빨리 녹고, 남극은 더 늦게 녹는다는 것이다.

최근 네덜란드 위트레흐트대학교(Netherlands’ Utrecht University)와 미국 캘리포니아대학교 어바인(University of California, Irvine, UCI) 과학자들이 발표한 연구논문에 따르면, 지난 10년동안 빙하 위에서 아래로 부는 건조하고 따뜻한 하강풍이 그린란드 빙하는 10% 빨리 녹도록 만든 반면 남극 빙하는 32% 늦게 녹도록 하고 있다.

연구의 공동저자인 찰리 젠더(Charlie Zender) UCI 지구과학 교수는 "우리는 지역기후모델 시뮬레이션을 사용해 그린란드와 남극의 빙하를 연구했다"면서 "그 결과 하강풍은 두 지역에서 모두 빙하 표면의 상당 부분을 녹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빙하 표면이 녹으면 빙하가 점차 금이 갈 수 있다"며 "결국 해수면 상승을 유발한다"고 덧붙였다.

젠더 교수는 "지구온난화 영향이 남반구와 북반구에서 대조적으로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최근 그린란드 지역의 기온이 올라가 하강풍의 영향이 더욱 강해질 뿐만 아니라 바람이 안불어도 빙하가 녹고 있다"고 우려했다. 연구에 의하면 기온이 따뜻해지면서 이전보다 하강풍으로 녹는 양이 10% 늘어났다. 이에 전체 지표면 빙하의 녹는 양이 34% 증가했다.

이에 대해 연구팀은 "지구온난화가 북대서양 진동에 부분적으로 영향을 미쳤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북대서양 진동은 아이슬란드 저기압과 아조레스 고기압간의 해수면 기압차가 마치 시소처럼 변동하는 기상 현상을 말한다. 연구진은 "두 기압의 차이가 커지면서 그린란드와 북극지역으로 따뜻한 공기가 유입됐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반면 2000년 이후 남극 표면 빙하의 녹는 양은 15%가량 감소했다"며 "이는 하강풍이 32% 감소한데 따른 결과"라고 말했다. 젠더 교수는 "1980년대에 이후 남극 성층권의 오존 구멍이 점점 매워지면서 추가적인 용융으로부터 표면을 일시적으로 단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젠더 교수는 "1992년 이후 빙상이 녹으면서 전세계 해수면이 약 4분의 3인치 상승했다"면서 "최근 수 십년동안 그린란드가 해수면 상승의 가장 큰 원인이었지만 남극도 간과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기후변화가 바람과 얼음이 녹는 것 사이의 상관관계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를 포함해서 두 지역의 빙하를 추적하는 모델링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LG생건, 서울 중랑천의 '수달 보호' 돕는다

LG생활건강이 서울 중랑천 '수달 보호지역' 지정 캠페인 후원 등 다양한 수달 보호 사업을 전개한다고 27일 밝혔다. 천연기념물 제330호이자 멸종위기 1

LG전자, 스타벅스 매장에 텀블러 세척기 설치한다

LG전자가 다회용컵 확산을 위해 텀블러 세척기 '마이컵'(myCup)을 전국 스타벅스 매장에 설치해 다회용컵 사용문화 확산에 나선다.LG전자는 환경부, 스타

경기도, 중소기업 태양광 지원대상 '자가용'까지 확대

경기도가 중소기업 태양광 설치 금융지원 범위를 전력판매 목적뿐 아니라 직접 소비를 위한 자가용으로도 확대한다.27일 경기도는 지난 3월 출시한 '경

KB금융, 국내 최초 '기업가치 제고 계획' 예고 공시

KB금융그룹이 코리아디스카운트 해소를 위한 '기업가치 제고 계획'을 국내 기업 가운데 처음으로 공개한다.27일 KB금융은 최근 이사회와 함께 논의한 'KB

KCC·LG화학 '친환경 도료' 연구개발에 '맞손'

KCC와 LG화학이 친환경 원료를 활용한 도료 연구·개발을 위해 손잡는다.KCC와 LG화학은 지난 23일 16시 용인시 마북동 소재 KCC 중앙연구소에서 '친환

유전자 변형 모기로 말라리아 없앤다…생태계 영향 없을까

아프리카에서 말라리아 모기를 없애기 위해 유전자 변형(GMO) 모기를 방류했다.영국 생명공학업체 옥시텍(Oxitec)은 23일(현지시간) 동아프리카 지부티에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