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P28] 전세계 40개 도시 시장들도 나섰다..."화석연료 퇴출시켜라"

이준성 기자 / 기사승인 : 2023-12-01 15:15:31
  • -
  • +
  • 인쇄
▲올 9월 오세훈 서울시장(오른쪽 두번째)을 비롯 C40 운영위원회의에 참석한 각국 시장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전세계 주요 도시 시장들이 30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개막된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에 모인 각국 정상들을 향해 "화석연료 시대를 종식하라"고 촉구했다.

C40 의장인 사디크 칸(Sadiq Khan) 런던 시장을 필두로 한 C40 도시 기후리더십그룹(Cities Climate Leadership Group, C40)은 "COP28에 참석한 200여국의 각국 지도자들은 사람들을 보호하기 위해 화석연료를 단계적으로 퇴출시켜야 한다"며 "화석연료 산업의 부당한 영향력을 억제하고, 공공자금을 화석연료에서 정의롭고 깨끗한 에너지 전환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긴 서한을 각국 정상들에게 보냈다.

C40은 전세계 40개의 대도시들로 구성된 기후변화 대응협의체로 서울을 비롯해 뉴욕, 런던, 베이징, 파리 등이 회원시로 참여하고 있다.

화석연료가 기후위기의 주범임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COP 회담에서 화석연료의 단계적 퇴출에 관한 문구가 포함된 적이 없다. 이에 COP28에서는 '화석연료 퇴출'을 외치는 목소리가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운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주요 도시 시장들까지 나서서 '화석연료 퇴출' 촉구에 가세하고 있다.

기후전문가들은 "미국을 포함해 적어도 절반 이상의 국가가 화석연료 퇴출을 포함하는 협정을 지지할 것"으로 예측했다.

존 케리(John Kerry) 미국 기후특사는 " 우리가 살고 있는 세계에서 화석연료의 연소를 계속 허용하는 것을 누구도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며 "미국은 화석연료의 단계적 감축을 가속화하고 21세기 중반까지 에너지 시스템에서 탄소중립을 달성하겠다는 약속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안토니우 구테흐스(António Guterres) 국제연합(UN) 사무총장 또한 "화석연료는 독버섯"이라며 각국이 화석연료 사용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낙관적인 전망은 금물"이라며 경계하고 있다. 러시아,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UAE) 등 주요 산유국들이 화석연료 감축에 불편한 시선을 보내고 있기 때문이다. 케리 특사는 "아직 서명하지 않은 사람들이 있다"며 "이들은 화석연료의 주요 생산자 중 하나"라고 말했다. 그는 "이 국가들은 문제가 아니라 문제의 해결책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탄소포집 기술에 관련한 논란도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탄소포집 기술을 지지하는 사람들은 "탄소포집이 사람들의 에너지 공급에 차질을 주지 않으면서도 배출량을 줄이는 데 필수적"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실제 각국 정부는 탄소포집 및 저장을 지원하기 위해 2000억달러의 공적자금을 지출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대부분의 환경단체들은 탄소포집 기술에 차가운 시선을 보내고 있다. 탄소포집 기술은 과학적으로 증명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석유 생산 지속을 정당화하기 위한 면죄부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진 수 (Jean Su) 생물다양성센터(Center for Biological Diversity)의 에너지 정의담당은 "우리는 화석연료에게 생명줄을 주기 위한 쥐구멍이 필요하지 않다"며 "명확한 폐지만이 답이다"고 강조했다. 그는 "태양열과 풍력 등 청정에너지 기술이 있지만 많은 국가들은 화석연료를 계속 사용하기 위해 어리석은 길을 고집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COP28에서 화석연료 퇴출을 합의하더라도 실제 행동으로 나설지는 미지수다. 실제 유엔환경계획(UNEP)에 따르면 전세계는 2030년까지 탄소예산에 2배에 달하는 석유를 태울 전망이다. 다만 수 담장은 "COP28에서의 탈-화석연료 선언은 그 자체로 의미를 가진다"며 "정부가 약속을 지키도록 압력을 가할 수 있는 중요한 무기가 될 것이다"고 밝혔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삼성물산 '탄소저감 콘크리트 방법론' 인증획득..."국내 건설업 최초"

삼성물산이 국내 건설업계 최초로 저탄소 콘크리트의 탄소저감 효과를 측정하는 방법론을 개발해 공식인증까지 획득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방법론

[단독] '온실효과 1만배' HFC가스소화기...'청정소화기'로 버젓이 판매

온실효과가 이산화탄소의 최대 1만배가 넘는 수소불화탄소(HFC)를 소화약제로 사용하는 소화기가 '청정소화기'로 둔갑해 시중에서 버젓이 판매되고 있

국립생태원·KT&G '장구메기 습지' 보존공사 완료

국립생태원과 KT&G가 올 1월 경북 영양군에 위치한 '장구메기 습지' 보존공사를 완료했다고 22일 밝혔다.'장구메기 습지'는 약 3만8000m² 면적의 산

오비맥주, 협력사 탄소배출량 파악 나섰다

오비맥주가 공급망 라인에 있는 협력사들의 탄소배출량 파악에 나섰다.오비맥주는 협력사들의 실제 탄소배출량을 파악하기 위해 '오픈이노베이션'을

정치 외풍에 시달리는 美 ESG펀드...눈칫밥에 ETF 출시도 '주춤'

미국 공화당에 의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가 거센 탄압을 받으면서 지난해 미국에서 출시된 ESG 상장지수펀드(ETF) 상품이 절반으로 줄어들

킨텍스, 지난해 전시장 폐기물 재사용률 12% 달성

킨텍스가 지난 한해동안 종이사용량을 당초 목표인 5%를 훌쩍 넘긴 25%까지 감축했고, 전시장 폐기물 재사용률도 당초 목표인 7%를 넘겨 12%까지 달성했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