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탄소배출량 409억톤..."7년 내 '1.5℃ 넘을 확률 50%"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3-12-05 16:07:35
  • -
  • +
  • 인쇄


기후변화가 가속되면서 7년 이내에 지구 평균기온 상승폭이 '1.5℃'를 넘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지구온난화 분석기구 '글로벌 탄소 프로젝트'(GCP)는 5일(현지시간) 이같은 내용을 담은 연례 보고서를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에 맞춰 발표했다.

보고서는 온실가스 배출로 2030년 내에 지구 평균온도가 1.5℃ 목표를 초과할 가능성이 50%인 것으로 분석했다. 1.5℃는 앞으로 닥칠 기후재앙을 피할 수 있는 일종의 '기후 임계점'으로, 2015년 세계 정상들이 파리기후변화협정에서 지구온도를 1.5℃ 이내로 억제하기 위한 탄소중립을 협약한 바 있다.

보고서는 올해 전세계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409억톤으로 추산했다. 이 가운데 화석연료로 인한 탄소배출량이 지난해보다 1.1% 증가해 사상 최대치를 기록한 368억톤에 달할 것으로 추산했다.

세계 최대 탄소배출국인 중국은 지난해보다 배출량이 4% 증가했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산업활동이 재개되면서 석탄·석유 등 사용량이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중국에 이어 이산화탄소 배출국 2위인 미국은 지난해보다 배출량이 3% 감소했다. 인도는 배출량이 지난해보다 8% 넘게 증가해 유럽연합(EU)을 제치고 탄소배출국 세계 3위가 됐다. EU의 배출량은 작년보다 7.4% 줄었다.

보고서의 수석저자 피에르 프리들링스타인 영국 엑서터대 교수는 "현재 온도가 1.5℃ 상승하는 데 걸리는 시간이 현격히 줄고 있다"며 "1.5℃ 이하로 유지할 기회가 있을 때 당장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세계기상기구(WMO)는 올해가 관측 이래 가장 따뜻한 해가 될 것이라고 전망한 바 있다. WMO는 지난 10월 기준 세계 평균 기온이 산업화 이전인 1850∼1900년보다 1.4℃ 높다고 분석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환경규제 앞 대중소기업 상생 '선택 아닌 필수'...자발적 탄소시장으로 대응해야

급박하게 돌아가는 환경통상규제를 적시에 대응하려면 공급망 전체가 일사불란하게 움직여야 하기 때문에 대중소기업 상생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

빙그레, 탄소중립 실천·자원순환 활성화 MOU

빙그레가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 E-순환거버넌스와 탄소중립 실천 및 자원순환 활성화를 위한 다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업무협약

포스코, 해수부와 '바다숲' 조성 나선다

포스코가 블루카본과 수산자원 증진을 위해 바다숲을 조성한다.포스코는 24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해양수산부, 한국수산자원공단 및 포항산업과학연

두나무, 사내 ESG캠페인으로 1년간 1만8000kg 탄소감축

두나무가 임직원 대상 ESG 캠페인을 통해 지난 1년간 약 1만8000kg의 탄소를 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24일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는 지난 1년

HLB글로벌, 자원환경사업 소비재기업으로 물적분할

HLB글로벌이 모래 등 골재를 채취해 판매하고 있는 자원환경사업부를 물적분할해 B2C, D2C 등을 주력으로 하는 소비재 전문기업으로 분사시킨다.HLB글로

'재활용 기저귀' 일본에서 판매...'세계 최초'

재활용 기저귀 제품이 세계 최초로 일본에서 출시됐다.최근 마이니치신문은 일본의 위생용품 기업 유니참이 20일부터 규슈의 쇼핑센터와 자사의 온라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