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탄소배출권 가격 14개월만에 '뚝'...COP28 여파 때문?

이준성 기자 / 기사승인 : 2023-12-19 11:35:11
  • -
  • +
  • 인쇄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 최종 합의문에 '화석연료 단계적 퇴출'이라는 문구가 빠지면서 유럽의 탄소배출권 가격이 14개월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inancial Times) 등 주요 경제지 보도에 따르면 지난 14일(현지시간) 기준 유럽연합(EU)의 배출권 거래제 선물 계약은 1톤당 66유로 이하로 4% 급락했다. 이는 COP28 개막전 71유로에 비해 5유로 하락한 가격이다. COP28가 개최되기 이전에도 유럽 국가들의 화석연료 비축량을 늘리면서 탄소배출권 가격이 점차 하락세를 보였는데, COP28 합의문이 공개되면서 낙폭이 더 커진 것이다.

이에 COP28 회담결과가 탄소배출권 거래시장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COP28 합의문에 "2050년까지 전세계적으로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해 모든 화석연료에서 멀어지는 전환해야 한다"고 명시돼 있다. 이는 당초 '화석연료 단계적 퇴출' 문구를 최종안에 넣어야 한다는 요구가 산유국 등의 반발로 반영되지 않은 결과였다.

이에 금융전문가들은 "투자자들은 COP28 합의가 기후에 대한 각국 정부의 의미있는 행동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확신을 갖지 못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얀 친(Yan Qin) 런던증권거래소 수석 탄소시장 애널리스트는 "COP28의 미진한 진전과 국가간 탄소거래 계획에 대한 합의 실패가 가격하락의 원인"이라며 "각국이 화석연료로부터의 전환에 '기여할 것을 촉구'한 것은 가장 약한 문구 중 하나"라고 분석했다. 

일각에서는 "COP28 합의와 탄소배출권 가격 하락은 직접적인 연관성은 미비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로만 크라마추크(Roman Kramarchuk) S&P 미래에너지 수석애널리스트는 "COP28과 관련된 경제·정책적 변화는 본질적으로 장기적인 이야기"라며 "탄소배출권 가격하락은 EU 화석연료 확보량, 온화한 날씨, 역내 경제성장 둔화 등의 영향을 더 많이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짚었다.

한편 이번 COP28 회담을 놓고 "처음으로 화석연료에 대해 논의했다"며 긍정적인 평가를 하는 반면 "화석연료 퇴출없는 전형적 그린워싱"이라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국제환경법센터 릴리 푸어(Lili Fuhr) 화석연료 경제프로그램 책임자는 "이번 회담은 화석연료 COP였다"며 "석유회사 대표가 이끄는 화석연료 국가가 주최했지만, 화석연료를 처음으로 대화의 중심에 놓은 아이러니가 있다"고 논평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동국생명과학, ESG 환경경영시스템 구축..."지속가능경영 실현한다"

동국생명과학이 지속가능경영을 위한 ESG 환경경영 시스템 구축에 나선다.동국생명과학은 배송 효율을 높이고 파손을 최소화하기 위해 포장 사이즈를

현대차, 글로벌 유력 금융매체 조사서 ESG 등 6개부문 1위

현대자동차는 글로벌 금융매체 인스티튜셔널 인베스터 리서치(Institutional Investor Research)가 실시한 '2024 아시아 임원진 설문'에서 ESG를 비롯해 6개 부문

[최남수의 ESG풍향계] 'ESG 소송' 본격화된다

현재 글로벌 무대에서는 3개의 중요한 기후소송이 주목을 받고 있다. 그 현장은 미주(美洲)인권법원(IACHR)과 국제해양법법원(ILTOS), 그리고 국제사법재

허리케인 '알베르토' 멕시코 육지로 돌진…해변도시 '물바다'

멕시코만에서 형성된 열대성 폭풍이 육지로 향하면서 멕시코와 미국 텍사스주 해안 도시들이 물바다가 됐다.19일(현지시간) AP통신 등 현지 매체에 따

네이버·HK이노엔·안랩...상장사 자산규모별 'ESG경영 리더기업' 선정

네이버, HK이노엔, 안랩이 각 자산구간별 ESG경영 리더 기업으로 선정됐다.20일 ESG 평가기관 서스틴베스트는 2024년 상반기 국내 상장사 1072곳을 대상으로

환경부, 음식물쓰레기·가축분뇨로 바이오가스 생산 늘린다…온실가스 연간 100만t 감축 목표

환경부가 바이오가스 산업을 육성해 연간 2300억원의 화석연료를 대체하고, 100만톤 가량의 온실가스를 감축하겠다고 밝혔다.환경부는 20일 한덕수 국무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