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육지·하늘 이동하는 동물의 5분의 1 '멸종위기'

이준성 기자 / 기사승인 : 2024-02-13 11:59:02
  • -
  • +
  • 인쇄
▲보고서 표지 (출처=CMS 홈페이지)

이동성 동물의 5분의 1이 멸종위기에 처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 동물들은 국제협약에 의거해 보호받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같은 위협에 직면해 있다.

최근 발표된 이동성 야생동물 보호협약(Conservation of Migratory Species of Wild Animals, CMS) 보고서에 따르면 많은 이동성 동물이 인간의 오염, 침입종 확산, 기후위기로 인해 사라질 위험에 처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혹등고래나 펠리컨 등, 매년 수십억 마리의 동물이 바다, 육지, 하늘을 오가며 수천 킬로미터의 여정을 떠나는데, 이 동물들이 사라질 위험에 처했다는 것이다. 

보고서는 "소의 일종인 누의 경우 백만마리가 탄자니아의 세렝게티에서 케냐의 마사이마라로 이동하고, 태평양 연어는 번식을 위해 강을 거슬러 올라가는 등 야생동물은 엄청난 거리를 이동한다"며 "그러나 CMS에 등재된 1189종 가운데 22%가 멸종위기에 처해 있으며, 44%는 서식지 손실과 과도한 개발로 지속가능성에 위협받고 있다"고 우려했다.

상어와 가오리, 철갑상어의 97%는 1970년대 이후 개체수가 90% 감소했다. 또 고릴라와 거북이도 절반 이상이 사라질 위험에 처해 있다. 알래스카와 호주를 비행하는 바리꼬리 대모새, 짚색 과일박쥐, 유럽장어 등도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독수리와 야생 낙타 등 70종의 멸종위기 야생동물들도 지난 30년동안 개체수가 꾸준히 감소하고 있다.

이번 보고서는 우즈베키스탄에서 열린 CMS 제14차 당사국총회(CMS COP14)에서 발표됐다. 이번 총회에서 에이미 프렌켈(Amy Fraenkel) CMS 사무총장은 "등재된 종의 44%가 감소하고 있으며 이동성 동물의 멸종위험 증가는 전세계적으로 발생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프렌켈 사무총장은 "4종 중 3종은 서식지 손실의 영향을 받고, 10종 중 7종은 사냥이나 혼획을 포함한 과도한 착취의 영향을 받는다"며 "사람들은 고래, 사자, 고릴라, 기린, 많은 조류가 이동성 동물이라는 사실을 깨닫지 못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보고서는 "남아있는 동물들을 보존하고 개체수 회복을 돕기 위해서는 주요 이동경로에 대한 인간 개입을 최소화해야 하고 동물 이동에 중요한 지역을 이해하고 더 잘 보호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권고했다.

이에 잉거 안데르센(Inger Andersen) 유엔환경계획(UNEP) 사무총장은 "이번 보고서로 국제사회는 이동성 야생동물을 보존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며 "많은 동물들의 위태로운 상황을 고려할 때 우리는 더이상 지체할 여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프렌켈 사무총장은 "농업, 도시 팽창, 철도, 도로 등을 해결하기 위해 해야 할 일들이 많다"며 "이동성 동물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생태계 보전이다"고 말했다.

한편 CMS는 "보고서 작성자들은 CMS 협약에 등재돼 있지 않은 399종의 멸종위기 이동성 야생동물을 추가 확인했다"고 밝혔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삼성물산 '탄소저감 콘크리트 방법론' 인증획득..."국내 건설업 최초"

삼성물산이 국내 건설업계 최초로 저탄소 콘크리트의 탄소저감 효과를 측정하는 방법론을 개발해 공식인증까지 획득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방법론

[단독] '온실효과 1만배' HFC가스소화기...'청정소화기'로 버젓이 판매

온실효과가 이산화탄소의 최대 1만배가 넘는 수소불화탄소(HFC)를 소화약제로 사용하는 소화기가 '청정소화기'로 둔갑해 시중에서 버젓이 판매되고 있

국립생태원·KT&G '장구메기 습지' 보존공사 완료

국립생태원과 KT&G가 올 1월 경북 영양군에 위치한 '장구메기 습지' 보존공사를 완료했다고 22일 밝혔다.'장구메기 습지'는 약 3만8000m² 면적의 산

오비맥주, 협력사 탄소배출량 파악 나섰다

오비맥주가 공급망 라인에 있는 협력사들의 탄소배출량 파악에 나섰다.오비맥주는 협력사들의 실제 탄소배출량을 파악하기 위해 '오픈이노베이션'을

정치 외풍에 시달리는 美 ESG펀드...눈칫밥에 ETF 출시도 '주춤'

미국 공화당에 의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가 거센 탄압을 받으면서 지난해 미국에서 출시된 ESG 상장지수펀드(ETF) 상품이 절반으로 줄어들

킨텍스, 지난해 전시장 폐기물 재사용률 12% 달성

킨텍스가 지난 한해동안 종이사용량을 당초 목표인 5%를 훌쩍 넘긴 25%까지 감축했고, 전시장 폐기물 재사용률도 당초 목표인 7%를 넘겨 12%까지 달성했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