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활용 기저귀' 일본에서 판매...'세계 최초'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4-04-23 14:01:59
  • -
  • +
  • 인쇄
▲기저귀 펄프를 재활용한 제품 3종 (사진=유니참 홈페이지)

재활용 기저귀 제품이 세계 최초로 일본에서 출시됐다.

최근 마이니치신문은 일본의 위생용품 기업 유니참이 20일부터 규슈의 쇼핑센터와 자사의 온라인 쇼핑몰에서 기저귀 펄프를 재활용한 제품 3종을 판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판매 제품은 어린이용 기저귀와 성인용 기저귀, 고양이용 화장실이다. 가격은 일반 일회용 기저귀보다 약간 더 비싸다.

판매되는 기저귀의 특징은 기저귀에 쓰인 펄프를 재활용해 동일한 제품으로 제조했다는 점이다.

유니참은 가고시마현 시부시시에 약 500개의 수거함을 설치해 필요한 수량을 확보하고, 오존을 이용한 살균·표백·탈취 기술을 사용해 냄새와 박테리아를 제거했다고 설명다.

회사 측은 "위생과 관련해 전문가들의 승인을 받았다"며 "이 제품을 사용해본 고객들은 착용감이 편하고 일반 기저귀와 별반 차이가 없다고 말했다"고 말했다.

재활용 기저귀는 2022년 유니참에서 개발된 이후 가고시마현 내 병원과 요양원에서 사용되고 있었다. 일반 대중에게 재활용 기저귀를 판매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유니참은 기저귀를 재사용함으로써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일본은 고령화 사회가 되면서 어린이용 기저귀 수요가 급감하고 고령자용 기저귀 수요가 늘고 있다.

일본 환경부는 인구 고령화로 인해 일반쓰레기 중 성인용 일회용 기저귀의 비율이 20년 후 5%, 30년 후 7%로 증가할 것으로 추정했다. 지난달 일본 제지업체 오지홀딩스는 올해말 어린이용 기저귀 생산을 중단하고 고령자용 위생용품 생산을 늘리겠다고 발표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LG생건, 서울 중랑천의 '수달 보호' 돕는다

LG생활건강이 서울 중랑천 '수달 보호지역' 지정 캠페인 후원 등 다양한 수달 보호 사업을 전개한다고 27일 밝혔다. 천연기념물 제330호이자 멸종위기 1

LG전자, 스타벅스 매장에 텀블러 세척기 설치한다

LG전자가 다회용컵 확산을 위해 텀블러 세척기 '마이컵'(myCup)을 전국 스타벅스 매장에 설치해 다회용컵 사용문화 확산에 나선다.LG전자는 환경부, 스타

경기도, 중소기업 태양광 지원대상 '자가용'까지 확대

경기도가 중소기업 태양광 설치 금융지원 범위를 전력판매 목적뿐 아니라 직접 소비를 위한 자가용으로도 확대한다.27일 경기도는 지난 3월 출시한 '경

KB금융, 국내 최초 '기업가치 제고 계획' 예고 공시

KB금융그룹이 코리아디스카운트 해소를 위한 '기업가치 제고 계획'을 국내 기업 가운데 처음으로 공개한다.27일 KB금융은 최근 이사회와 함께 논의한 'KB

KCC·LG화학 '친환경 도료' 연구개발에 '맞손'

KCC와 LG화학이 친환경 원료를 활용한 도료 연구·개발을 위해 손잡는다.KCC와 LG화학은 지난 23일 16시 용인시 마북동 소재 KCC 중앙연구소에서 '친환

유전자 변형 모기로 말라리아 없앤다…생태계 영향 없을까

아프리카에서 말라리아 모기를 없애기 위해 유전자 변형(GMO) 모기를 방류했다.영국 생명공학업체 옥시텍(Oxitec)은 23일(현지시간) 동아프리카 지부티에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