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온에 시달리는 '중남미'....기후변화에 엘니뇨까지 겹쳤다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4-05-09 11:37:39
  • -
  • +
  • 인쇄

지금도 가뭄과 홍수 등 이상기후로 몸살을 앓고 있는 중남미·카리브해 지역이 지난해 기후변화에 엘니뇨까지 겹치면서 역대 최고 높은 기온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기상기구(WMO)가 8일(현지시간) 발간한 '2023년 라틴 아메리카 및 카리브해 기후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중남미·카리브해의 2023년 평균기온은 1991∼2020년 평균보다 0.82℃ 높은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 1961∼1990년과 비교하면 1.39℃ 더 높았다.

이같은 이상기온은 특정지역에서만 나타나는 '아웃라이어' 상황이 아니라, 중미와 남미, 카리브해 등 대륙 전반에 걸쳐 고온현상이 발생했다. 

멕시코의 경우 지난해 평균기온이 1991∼2020년보다 0.88℃, 1961∼1990년보다 1.58℃ 각각 높아, 온난화가 가장 빠르게 진행되는 것으로 지목됐다.

남미 대서양 연안 평균 해수면도 빠르게 상승하고 있다. WMO에 따르면 지난 30년동안의 변화율(1993년 1월∼2023년 7월)이 전세계 평균보다 높게 나타났다.

파타고니아는 빙하 면적이 뚜렷하게 감소했다. 칠레 베르나르도 오이긴스 지역 빙하는 2019∼2023년 사이에 4㎢가량 줄어들었다.

셀레스테 사울로 WMO 사무총장은 "특히 지난해 하반기 엘니뇨 현상으로 인해 이상고온 및 극한기상 현상이 관찰됐다"며 "인간이 초래한 기후변화와 맞물리며 재해가 이어졌다"고 강조했다.

보고서는 물 부족에 따른 파나마운하 운송량 감소, 페루·볼리비아·파라과이·아르헨티나를 덮친 산불, 우루과이 식수난, 멕시코 휴양도시 아카풀코를 강타해 51명의 사망자를 낸 허리케인 '오티스', 브라질 북부와 남부에 선명하게 대비된 극심한 가뭄과 홍수 등을 자연 재난의 주요 사례로 열거했다.

해수 온도 상승에 따른 페루·에콰도르 지역 어획량 감소, 브라질 아마존 테페 호수 수온 상승과 강돌고래 집단 폐사, 뎅기열 유행 등도 기후위기와 연관 있는 현상으로 꼽혔다.

WMO는 "이번 분석 결과가 중남미·카리브해 지역 기후 예측 및 조기경보 시스템에 대한 더 많은 투자 필요성을 방증한다"고 강조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LG생건, 서울 중랑천의 '수달 보호' 돕는다

LG생활건강이 서울 중랑천 '수달 보호지역' 지정 캠페인 후원 등 다양한 수달 보호 사업을 전개한다고 27일 밝혔다. 천연기념물 제330호이자 멸종위기 1

LG전자, 스타벅스 매장에 텀블러 세척기 설치한다

LG전자가 다회용컵 확산을 위해 텀블러 세척기 '마이컵'(myCup)을 전국 스타벅스 매장에 설치해 다회용컵 사용문화 확산에 나선다.LG전자는 환경부, 스타

경기도, 중소기업 태양광 지원대상 '자가용'까지 확대

경기도가 중소기업 태양광 설치 금융지원 범위를 전력판매 목적뿐 아니라 직접 소비를 위한 자가용으로도 확대한다.27일 경기도는 지난 3월 출시한 '경

KB금융, 국내 최초 '기업가치 제고 계획' 예고 공시

KB금융그룹이 코리아디스카운트 해소를 위한 '기업가치 제고 계획'을 국내 기업 가운데 처음으로 공개한다.27일 KB금융은 최근 이사회와 함께 논의한 'KB

KCC·LG화학 '친환경 도료' 연구개발에 '맞손'

KCC와 LG화학이 친환경 원료를 활용한 도료 연구·개발을 위해 손잡는다.KCC와 LG화학은 지난 23일 16시 용인시 마북동 소재 KCC 중앙연구소에서 '친환

유전자 변형 모기로 말라리아 없앤다…생태계 영향 없을까

아프리카에서 말라리아 모기를 없애기 위해 유전자 변형(GMO) 모기를 방류했다.영국 생명공학업체 옥시텍(Oxitec)은 23일(현지시간) 동아프리카 지부티에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