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붕과 벽도 날아갔다...美휴스턴 '시속 170km' 강풍에 쑥대밭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4-05-20 11:12:16
  • -
  • +
  • 인쇄
▲강풍에 벽이 떨어져 나간 건물(사진=샌프란시스코 신화/연합뉴스)

주말 사이에 미국 휴스턴이 토네이도로 쑥대밭이 됐다.

17일(현지시간) CNN 등 현지매체에 따르면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북서부 교외지역인 해리스 카운티 사이프러스 인근에 최대 풍속 110마일(177km)의 강풍이 몰아치면서 지붕이 날아가고 건물 외벽이 떨어져나가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휴스턴 시내와 인근 베이타운 등 지역에는 최대 시속 100마일(161km)의 돌풍을 동반한 폭우가 쏟아졌다. 인근 루이지애나주 지역에도 강풍이 몰아쳤다.

이번 폭풍우로 최소 7명이 사망했다. 나무와 크레인이 강풍에 넘어지면서 행인들을 덮치는가 하면, 한 남성은 쓰러진 전봇대를 치우려다 숨졌고, 한 여성은 트레일러 안에 있다가 번개가 치면서 발생한 화재로 사망했다. 휴스턴 해리스 카운티에는 송전탑이 강풍에 쓰려지면 100만 가구에 가까운 집과 기업체가 정전됐고, 이날 오후까지도 수십만 가구의 전기 공급이 중단됐다. 꺼진 신호등은 최소 2500개에 달한다.

텍사스와 루이지애나 일부 지역에서는 전날 밤부터 이날 새벽 사이 몇 시간만에 2∼4인치(5∼10cm)의 비가 내려 도로와 공원 곳곳이 침수됐다. 현지 경찰은 20건의 구조가 있었다고 전했다. 휴스턴 지역 학교에는 이날 휴교령이 내려졌고, 관공서는 문을 닫았다. 시 당국은 일부 지역에는 앞으로 몇 주간 정전이 지속될 것으로 우려했다.

이달초에는 텍사스주의 3분의 1에 강한 폭풍우가 몰아치면서 주택 700여채가 침수돼 주 정부가 비상사태를 선포하기도 했다. 4월말에는 중서부지역인 아이오와주와 네브래스카주 등에도 수십개가 넘는 토네이도가 발생해 120채가 넘는 주택과 건물이 파손됐다. 네브래스카주 웨이벌리와 링컨 지역에서도 토네이도가 훑고 지나간 곳에는 멀쩡한 건물이 드물었다. 네브래스카에서 가장 큰 도시인 오마하에서도 수백 채가 넘는 주택이 파손됐다. 이 지역의 에플리공항이 일시 폐쇄되기도 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엘니뇨 가고 라니냐 온다…기상청, 올여름 '돌발 태풍' 주의

올해 엘니뇨 현상이 끝나고 라니냐 현상으로 전환되면서 올여름 돌발 태풍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19일 기상청에서 열린 '여름철 위험기상 대비

음경에서 '미세플라스틱' 발견...발기부전 일으킬 수 있다

고환과 정액에 이어, 음경에서도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되면서 남성 생식력 저하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남성의 생식력이 최근 수십 년

전세계 기후테크 투자규모 2200조…우리나라는 '1.5조'

인공지능(AI) 시대가 도래하면서 데이터센터 등 디지털 전환에 따른 전력소모가 증가할 것에 대비해 기후테크(기후기술)에 대한 투자가 늘고 있지만 우

'1.5℃ 목표' 선언한 기업 44% 늘었지만...입증가능 기업 고작 '0.6%'

'1.5℃ 목표'에 부응하겠다고 선언하는 기업들은 빠르게 늘고 있지만, 이를 입증할만한 정보를 공개하는 기업은 1%도 채 안되는 것으로 나타났다.19일(현

CJ제일제당, 푸드 업사이클링 스타트업 지원에 소매 걷었다

CJ제일제당이 자사가 투자한 푸드 업사이클링 스타트업과 지속가능한 식품생태계 구축을 위해 협업에 나섰다.CJ제일제당은 현재 제품과 서비스를 출시

극지연구소-LG전자 '기능성 유리소재' 극지에서 성능시험한다

LG전자가 독자개발한 항균기능성 유리소재를 남극에서 성능을 시험한다.극지연구소와 LG전자는 이를 위해 지난 17일 서울 금천구의 LG전자 가산 R&D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