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해 연안 돌고래 80마리 사체로 발견…러·우 전쟁 소음이 원인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2-05-12 16:18:21
  • -
  • +
  • 인쇄
흑해 군함과 군사작전 등으로 수중소음 발생
해양생물 소음 피해 서식지 이동하면서 폐사
▲흑해 연안에 떠밀려온 돌고래 사체. 우크라 전쟁에 따른 군사활동으로 흑해 북부에서 소음공해가 증가하면서, 비정상적으로 많은 수의 고래들이 좌초되거나 어망에 걸리고 있을 가능성이 제기되었다. (사진=투다브)

최근 흑해 연안에서 돌고래 폐사율이 증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이 원인 중 하나로 지적되고 있다.

10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지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시작된 이래 터키 흑해 연안에서 돌고래(델피누스 델피스) 폐사가 증가했다고 보도했다.

터키해양연구재단 투다브(Tudav)의 조사에 따르면 흑해 서부 전역에서 80마리 이상의 돌고래 개체가 사체로 발견됐다. 이는 비정상적인 수치다. 투다브 측은 이 돌고래들 중 약 절반이 어망에 걸려 죽었다고 밝혔다. 나머지 절반은 사체에서 그물이나 총상 흔적을 찾을 수 없어 사망 원인이 밝혀지지 않고 있다.

과학자들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이 그 원인이 될 수 있다고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약 20척의 러시아 해군함정과 계속되는 군사활동으로 흑해 북부에서 소음공해가 증가하면서, 많은 수의 고래들이 남쪽 터키와 불가리아 해안으로 밀려나 좌초되거나 어망에 걸리고 있다는 시각이다.

바이람 외츠튀르크(Bayram Öztürk) 투다브 의장 또한 청각상해의 가능성을 제기했다. 그는 "이렇게 많은 선박과 소음이 오래 지속된 경우는 이례적인 일"이라며 "수중저주파탐지기가 흑해에서 무슨 일을 일으킬 수 있는지에 대한 증거가 없다"고 우려했다.

해군은 음파탐지기(sonar)로 먼 거리에서 적의 잠수함을 탐지한다. 문제는 해양포유류가 의사소통 및 기타 기능을 소리에 의존해 수중소음이 발생하면 이들에게 심각하고 치명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것이다.

파벨 골딘(Pavel Gol'din) 우크라이나 국립과학원 박사는 좌초현상의 원인이 주로 청각적 외상에 있으며, 특히 군사활동으로 인한 지속적인 수중소음이 돌고래에 심각한 영향을 미친다고 설명했다. 그는 "수중소음이 어류와 고래류가 남쪽으로 대거 이동하는 원인일 수 있다"며 "수중소음은 동물을 직접 죽이지는 않지만 돌고래를 비롯한 해양생물들이 소음을 피하려고 낯선 지역으로 이동하게 만들어 생물종을 심각하게 교란하고 해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디미타르 포포프(Dimitar Popov) 불가리아 환경보호단체 그린발칸스(Green Balkans) 프로젝트매니저도 이 이론에 동의했다. 그는 불가리아해역의 흑해쇠돌고래(Phocoena phocoena relicta)들에서 비슷한 경향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그린발칸스는 4년 동안 가자미어업에서의 고래어획량을 감시해 왔다. 관찰에 의하면 봄철 고래어획량이 가장 적었으며 여름에 최고조로 달했다. 그러나 포포프는 지금까지의 경향과 달리 이번 봄에는 50마리의 고래가 72km 길이의 그물에 얽혀 2019년 여름 최고치에 근접했다고 밝혔다.

과학자들은 전쟁 중 해양포유류 보호프로토콜이 없어 관련 조사에 차질을 빚고 있다고 전했다. 외츠튀르크 박사는 "흑해에는 수십 척의 선박이 있지만 이들이 소나를 얼마나 자주 사용하는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과학자들은 정보 접근성 부족이 고래의 폐사에 대한 연구를 방해할 뿐만 아니라 어떤 동물이 가장 위험에 처해 있는지 추적하기 어렵게 만든다고 호소했다. 여기에는 흑해에서 전쟁으로 피해를 입은 쇠돌고래와 흑해 북부 습지에서 일 년의 일부를 보내는 철새들이 포함될 가능성이 높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미세먼지 심장병에도 치명적..."농도 높으면 심장부정맥 발병률 증가"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에 심장부정맥 발병률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대기오염이 심장병에도 치명적이라는 사실이 입증된 것이다.23일(현

美 해군 "기후위기는 안보위기...2030년 온실가스 65% 줄인다"

미 해군이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 65%를 감축하고, 2050년 '넷-제로'(net-zero: 지구온난화 유발 6대 온실가스 순배출량 '0')를 달성할 계획이다.24일(현지

농심, 비건 레스토랑 오픈..."새로운 비건 식문화 이끌것"

농심이 파인 다이닝 컨셉의 비건 레스토랑 '포리스트 키친'(Forest Kitchen)을 오픈한다.농심은 대체육을 사용해 단일코스를 제공하는 비건 파인 다이닝 레

동원샘물, 페트병 경량화로 연 1200톤 플라스틱 절감

동원F&B가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의 일환으로 진행하는 '동원샘물' 페트병 경량화를 통해 연간 약 1200톤(t)의 플라스틱을 절감했다고

두나무, 메타버스 활용해 산불 피해지역에 나무 1만그루 식수

두나무가 메타버스 플랫폼을 활용해 산불 피해지역에 나무를 1만그루 식수했다.25일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는 산림청과 함께 경북 산불

[인터뷰] "산더미처럼 쌓인 스티로폼에 놀라 업사이클 도전했죠"

"쉽게 버려지는 스티로폼을 일상에서 오래 사용할 수 있는 물건으로 만들고 싶었다." 지난해 10월 'Re-'를 주제로 환경을 다시 생각한 공예작품을 뽑는 '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