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개드는 '기후종말론'..."기후변화로 인류멸종 배제 못해"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2-08-03 12:11:06
  • -
  • +
  • 인쇄
"IPCC 기후종말 가능성 다룬 보고서 작성해야"
최악 시나리오 간과하면 안일한 위험관리 불과


기후변화로 사회가 붕괴되고 인류가 멸종하는 '기후종말'(climate endgame)'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영국 케임브리지대학 생존위험연구센터 루크 켐프(Luke Kemp) 박사가 이끄는 국제연구팀은 지금까지 기후분석에서 기후종말의 위험성이 충분히 고려되지 않았다며 "기후종말의 가능성을 대비해야 한다"는 주장을 미국 국립과학원 회보(Proceedings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에 1일(현지시간) 게재했다.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IPCC)가 제시한 지구 평균기온이 3℃ 이상 상승하는 지구온난화 시나리오는 총 영향에 대한 정량적 추정치가 거의 없는 등 기후분석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이에 연구팀은 IPCC가 '기후종말'의 가능성까지 다룬 특별보고서를 작성할 것을 촉구했다. 

기후종말이 발생할 가능성은 적지만 미래의 배출량과 기후시스템의 불확실성을 고려할 때 최악의 경우를 배제할 수는 없다는 게 연구팀의 주장이다. 기후학자들은 "최악의 시나리오를 간과한 채 기후변화에 직면하는 일은 기껏해야 안일한 위험관리에 지나지 않고 최악의 경우 치명적일 수 있다"며 "지구온난화가 종말론적 재앙을 초래할 가능성도 있다"고 경고했다.

연구를 주도한 루크 켐프 박사는 "가장 중요한 시나리오에 대한 정보가 가장 부족하다"며 일침을 가했다. 그는 "적당한 수준의 온난화에서도 기후변화는 재앙이 될 수 있다"며 "기후변화는 모든 대멸종 사건에 중대한 영향을 끼쳐왔다"고 강조했다. 즉 재난은 극한기후와 같은 고온의 직접적인 영향에만 국한되지 않고 금융위기, 분쟁, 신종질병 등 연쇄적 영향을 일으킬 수 있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철저한 위험평가를 통해 위험의 확산 및 상호작용, 증폭 과정을 분석해야 하지만 이런 시도들이 이뤄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는 실제위험이 전개되는 방식으로, 가령 사이클론은 전기 인프라를 파괴해 뒤이어 오는 폭염에 취약하게 만드는 식이다.

특히 우려되는 점은 지구기온이 약간 상승했을 때 거대한 기후변화를 초래하는 '티핑포인트'(tipping point)다. 연구팀은 "여러 문제들을 폭포처럼 터뜨릴 수 있는 티핑포인트에 대해서는 거의 연구되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지구 평균기온을 무려 8℃까지 올릴 수 있는 성층적운 손실 등의 문제도 야기될 수 있다는 것이다. 즉 대기중 탄소농도가 심해지면 햇볕을 가려주는 역할을 하는 구름이 사라져 온난화를 가속화시킬 수 있다.

연구팀은 기후붕괴가 전쟁이나 전염병같은 다른 위험을 악화시키거나 촉발시킬 수 있고, 빈곤과 흉작, 물부족 등의 문제를 악화시킬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번 분석은 초강대국들이 언젠가 지구공학계획이나 탄소배출권을 놓고 싸울 수 있음을 시사한다. 연구팀은 "현재의 정치적 취약성이 향후 수십년간 크게 개선되지 않으면 잠재적으로 심각한 결과를 초래하는 불안정지대가 발생할 수 있다"고 했다.

연구팀 분석에 따르면 탄소배출이 지속될 경우 2070년까지 연간 평균기온이 29℃ 이상 오르면서 20억명이 폭염에 노출될 수 있다. 현재의 배출 추세로 간다면 2100년까지 지구 평균기온은 2.1~3.9℃ 상승하고, 기존의 탄소공약이 모두 이행될 경우 1.9~3℃까지 상승할 것으로 연구팀은 분석했다. 현재까지 설정된 모든 장기목표를 달성하면 지구온난화를 1.7~2.6℃까지 제한할 것으로 전망됐다.

하지만 과학자들은 "이런 낙관적 가정조차 전지구적 위험으로 이어진다"고 밝혔다. 학자들에 따르면 산업화 이전 수준보다 2℃ 이상 높은 온도는 인류문명이 출현하기 훨씬 이전인 260만년의 시간동안 지속된 경우가 없었기 때문이다. 요한 록스트롬(Johan Rockström) 독일 포츠담기후영향연구소(Potsdam Institute for Climate Impact Research) 교수는 "지구가 어떻게 기능하는지 알수록 우려가 더 커진다"며 지구는 매우 정교하고 연약한 유기체임을 강조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한국ESG경영원, 'ESG 플랫폼' 오픈…"일반 국민 실천 위해"

한국ESG경영원은 오는 15일 'ESG 플랫폼'을 오픈한다고 12일 밝혔다.ESG는 'Environmental(환경), Social(사회적 책무), Governance(지배 구조)'의 약어로 기업의 비재

SK㈜ C&C, 중∙고등학생 위한 탄소중립 프로그램 보급

SK㈜ C&C가 성남시 지역사회 기업 및 기관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손잡고 중∙고등학생 대상 탄소 중립 전문 교육 및 실천 프로그램 보급에 나선

[인터뷰] 이인근 "건물·수송이 서울시 온실가스 88%...이것만 감축해도"

우리나라 인구의 5분의 1이 몰려사는 서울시. 1000만명이 거주하는 대도시답게 건물과 통행량이 많이 에너지 소비도 국내에서 가장 높다. 서울시에서 내

삼성 폴더블폰 '갤럭시Z' 신제품 공개…성능 늘리고 탄소배출 줄였다

삼성전자의 폴더블 스마트폰 신제품인 '갤럭시Z 플립4'와 '갤럭시Z 폴드4'가 출격 준비를 마쳤다. 삼성전자는 이번 신제품 개발 과정에서 성능 향상과

위성사진에 찍힌 '메탄기둥'...매립지 음식물쓰레기가 원인

매립지에서 썩어가는 음식물쓰레기가 석유와 가축 못지않게 많은 온실가스를 뿜어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네덜란드 우주연구소(SRON) 요아너스 마

LG생활건강·에코맘코리아, MZ세대와 '기후환경활동 공유 축제' 진행

LG생활건강은 지난 8일 ESG경영의 일환으로 MZ세대 기후환경 활동가 '글로벌에코리더 YOUTH' 100여명과 함께 국회의원회관에서 '기후환경활동 공유 페스티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