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도국 기후 보상기금 '뜨거운 감자'...韓 기후적응기금 첫 지원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2-11-16 18:52:04
  • -
  • +
  • 인쇄
기재부, 내년부터 3년간 36억 지원하기로
'손실과 피해' 기금 '글로벌 쉴드'로 대체?
▲이집트 샤름엘셰이크에서 열리는 COP27 행사장 입구 (사진=연합뉴스)

우리나라가 개발도상국의 기후변화 대응을 지원하는 기금으로 3년간 36억원을 지원한다.

김경희 기재부 개발금융국장은 15일(현지시간) 이집트 샤름엘셰이크에서 열리고 있는 제27차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당사국총회(COP27)에서 오는 2023년~2025년까지 연간 12억원씩, 총 36억원의 적응기금을 지원한다는 내용의 자금 공여계획을 발표했다.

적응기금은 기후변화에 취약한 개도국의 적응 사업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2001년 당사국 총회에서 설립된 기금으로, 우리나라가 적응기금에 자금을 지원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한화진 환경부 장관도 COP27 고위급 회의 기조연설에서 "한국은 녹색 공적개발원조를 2025년까지 경제협력개발기구 평균 이상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녹색 공적개발원조는 선진국이 개발도상국에 하는 개발원조 가운데 환경·기후변화 대응과 관련된 사업을 말한다.

사실 이번 총회의 핵심의제는 '손실과 피해'(loss and damage) 보상을 위한 기금 조성이다. 올해 처음 정식 의제로 채택된 '손실과 피해' 기금 조성은 기후변화에 따른 경제적, 비경제적 손실을 뜻하는 말이다. 해수면 상승을 비롯해 홍수, 가뭄 등에 의한 인명 피해와 이재민 발생, 시설파괴, 농작물 피해 등이 모두 이에 속한다. 

개도국에 대한 기후변화 '손실과 피해' 문제는 지난 2015년 파리기후변화협정에서 기금 조성의 필요성을 합의한 바 있다. 선진국들은 2020년까지 연간 1000억달러를 제공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지금까지 덴마크가 1억덴마크크로네(약 180억원), 스코틀랜드가 200만파운드(약 32억원)을 지원한 것이 고작이다.

이런 가운데 독일을 비롯한 주요 7개국(G7)과 홍수, 가뭄 등 기후위기에 취약한 20개 개도국 V20(Vulnerable Twenty Group)이 COP27에서 '글로벌 쉴드'(Global Shield)를 제안했다.

글로벌 쉴드는 선진국들이 기후변화 취약국에 신속하게 자금을 투입해 재난 대응과 복구를 목표로 한다. 보조금을 지급하는 보험과 재해 지원금 등 기존에 있던 기후 피해국 지원 프로그램을 강화해 하나로 묶은 개념이다.

지금까지 글로벌 쉴드 프로그램에는 독일, 덴마크, 아일랜드 등에서 2억달러(약 2660억원) 공여를 약속했으며, 기후변화 취약국에 맞춤형 지원을 몇달 내에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글로벌 쉴드 제안은 개발도상국들의 기후 위기 피해 보상 문제를 다루는 '손실과 피해'가 정식 의제로 채택돼 논의되는 가운데 나왔다. △공공재정 △개도국 부채 탕감 △인도적 지원 등의 내용이 담겨있다.

독일 외무부의 국제기후 행동 특사인 제니퍼 모건은 "기후변화 취약국을 위해 긴급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다"며 "글로벌 쉴드는 '손실과 피해'를 대체하는 것이 아니라 보완하는 개념"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COP27 결의안 초안에 담길 예정인 '손실과 피해'에 대한 보상 문제는 이번 회의에서 구체화되기 힘들 수 있다는 전망에 힘이 실리고 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다시 방문하라고?…'교차반납' 안되는 일회용컵 보증금제

환경부가 지난 10월 일회용컵 보증금제 전국시행을 연기한데 따라 내일부터 세종과 제주에서만 '일회용컵 보증금제'가 축소 시행된다. 하지만 매장별

친환경인줄 알았더니…목재완구 절반 '그린워싱'

퍼즐, 블록, 인형 등 어린이가 직접 만지면서 사용하는 목재완구의 절반가량이 근거 없는 '위장환경주의'(그린워싱) 광고를 내세우는 것으로 드러났다.

삼한사온이 사라졌다…12년만의 한파경보 왜?

기온이 하루 만에 15도 이상 떨어지면서 본격적인 겨울 추위가 시작된 가운데 올해는 지구온난화 영향으로 예년보다 추운 겨울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

SPC, 노동조합과 함께 '근로환경 TF' 발족

SPC는 안전경영 강화의 일환으로 안전경영위원회, 노동조합과 함께 '근로환경 TF'를 발족했다고 1일 밝혔다.SPC와 안전경영위원회의 협의로 시작된 이번

네이버 1784는 '친환경 빌딩'…제3자 PPA 재생 에너지 도입

네이버㈜(대표이사 최수연)가 한국전력 및 엔라이튼과 제3자간 전력거래계약(Power Purchase Agreement, PPA)을 체결, 네이버의 제2사옥 '1784'에 재생 에너지를

5000억달러 시장 열리는데…기업 86% "순환경제 목표 부담"

산업계가 폐기물 재활용률을 높이는 '순환경제' 정책목표 취지에는 공감하면서도 관련 규제를 우선적으로 정비해야 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