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광으로 달리는 전기차 나온다…1대 2만5000달러?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2-11-25 08:45:02
  • -
  • +
  • 인쇄
리튬배터리에 태양전지판 부착
태양에너지로 최대 45마일 주행
▲소노모터스의 태양광EV 소노시온. 2023년 중반 유럽에서 생산을 시작할 것으로 예상된다.(사진=소노모터스)


머지않은 시기에 태양광과 결합된 전기자동차를 볼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독일의 소노모터스(Sono Motors)를 비롯해 미국의 압테라모터스(Aptera Motors), 네덜란드 라이트이어(Lightyear) 등 신생자동차회사들이 일반 리튬 기반 배터리를 장착한 전기자동차에 태양전지판을 부착해 태양에너지를 통해 약 15~45마일 더 주행할 수 있는 태양광 전기자동차를 생산할 예정이라고 22일(현지시간) 미국 CNBC이 보도했다.

태양광 전기차는 기본적으로 리튬배터리가 장착돼 있기 때문에 일반 전기차처럼 장거리주행이 가능하다. 그러나 일반 전기차와 다르게 도심 단거리 주행에 필요한 연료는 대부분 태양광을 통해 공급받고 있다는 점이 다르다.

소노모터스가 개발한 태양광 전기차 '소노시온'(Sono Sion)은 2023년 중반 유럽에서 생산을 시작할 예정이다. 가격은 2만5000달러로 비싼 편이 아니다. 배터리 주행거리는 190마일이며, 차체에 태양전지판 465개가 장착돼 있다. 외관은 5인승 해치백으로 소박하고 실용적인 디자인이다.

로린 한(Laurin Hahn) 소노모터스 공동 CEO이자 공동 설립자는 "이 차는 태양에너지로 연간 5700마일, 하루 약 15마일분의 연료를 무료 제공한다"며 "통근자들에게 완벽한 차량"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소노시온이 미국에 출시되면 이상적인 세컨드 차량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압테라모터스의 태양광EV. 내년부터 미국에서 생산될 예정이다. (사진=압테라모터스)

압테라모터스는 2인층 삼륜차 형태의 태양광 전기차를 내년부터 미국 캘리포니아주 칼스배드에서 생산할 예정이다. 가격은 제품군과 옵션에 따라 2만6000달러에서 4만8000달러 사이에서 책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 차량은 공기역학적 디자인으로 설계돼 있고, 바퀴에 모터를 장착해 효율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압테라의 기본모델은 250마일까지 주행할 수 있는 리튬이온 배터리를 기본으로 장착하고 있고, 프리미엄모델은 1000마일까지 주행 가능한 배터리를 갖춘다.

라이트이어는 연내 태양광 전기차 '라이트이어0'을 유럽에 출시할 계획이다. 라이트이어0 모델은 5인승 일반차량과 모습이 비슷하지만 인체공학적 디자인으로 설계돼 차체가 날렵하고 압테라처럼 바퀴에 모터를 달고 있다. 기본으로 장착돼 있는 리튬이온 배터리는 1회 충전시 390마일까지 주행할 수 있다. 태양에너지만으로는 평균 20마일까지 주행 가능하고, 최대 45마일까지 달릴 수 있다.

렉스 호프슬롯(Lex Hoefsloot) 라이트이어 CEO는 "평소 전기차 구매를 고려하지 않았을 고객들을 겨냥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사람들이 전기차로 전환하지 않는 주된 이유는 충전과 주행거리 때문"이라며 "대용량 배터리가 필요없도록 제품의 충전량을 내연자동차 연료량보다 낮춰서 효율성을 높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라이트이어0'의 가격은 무려 25만달러에 달한다. 이에 대해 호프슬롯 CEO는 "초기모델은 한정판으로 출시했기 때문"이라고 비싼 이유를 설명했다. 앞으로 생산규모가 커지고 2025년 라이트이어2가 출시되면 가격은 3만달러 아래로 떨어질 것으로 그는 내다봤다.

▲라이트이어0는 올해말까지 유럽에서 유행할 것으로 전망됐다. (사진=라이트이어)

댄 카멘(Dan Kammen) 미국 캘리포니아대학 에너지교수는 "태양전지는 매우 저렴하고 적용도 쉬워 비용효율적"이라며 "이 기술이 많은 소비자들에게 재정적으로 합리적일 것"으로 기대했다.

다만 태양광 전기차 생산이 보편화되기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크고 무거운 자동차에 태양전지를 장착하려면 추가비용이 발생하는데, 태양에너지가 이 비용을 감수할 만큼 충분한 전력을 내지 못할 수 있기 때문이다.

최고급 태양전지는 효율이 약 22%에 불과한 데다 표면적이 작은 자동차에 장착할 수 있는 패널은 한정적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1세대 태양광 전기차들은 태양에너지만으로 장거리주행을 할 수 없지만 창문을 태양전지판으로 활용할 수 있는 기술로 발전하면 태양에너지만으로 80~100마일 주행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카멘 교수는 "교통수단에 전기를 공급하면서 전력망에 스트레스를 주지는 않을 것이라는 생각이 자리잡고 있다"며 "자율화 차량이 늘고 나중에는 태양광 자동차로 생산한 전기를 다시 그리드로 판매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다시 방문하라고?…'교차반납' 안되는 일회용컵 보증금제

환경부가 지난 10월 일회용컵 보증금제 전국시행을 연기한데 따라 내일부터 세종과 제주에서만 '일회용컵 보증금제'가 축소 시행된다. 하지만 매장별

친환경인줄 알았더니…목재완구 절반 '그린워싱'

퍼즐, 블록, 인형 등 어린이가 직접 만지면서 사용하는 목재완구의 절반가량이 근거 없는 '위장환경주의'(그린워싱) 광고를 내세우는 것으로 드러났다.

삼한사온이 사라졌다…12년만의 한파경보 왜?

기온이 하루 만에 15도 이상 떨어지면서 본격적인 겨울 추위가 시작된 가운데 올해는 지구온난화 영향으로 예년보다 추운 겨울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

SPC, 노동조합과 함께 '근로환경 TF' 발족

SPC는 안전경영 강화의 일환으로 안전경영위원회, 노동조합과 함께 '근로환경 TF'를 발족했다고 1일 밝혔다.SPC와 안전경영위원회의 협의로 시작된 이번

네이버 1784는 '친환경 빌딩'…제3자 PPA 재생 에너지 도입

네이버㈜(대표이사 최수연)가 한국전력 및 엔라이튼과 제3자간 전력거래계약(Power Purchase Agreement, PPA)을 체결, 네이버의 제2사옥 '1784'에 재생 에너지를

5000억달러 시장 열리는데…기업 86% "순환경제 목표 부담"

산업계가 폐기물 재활용률을 높이는 '순환경제' 정책목표 취지에는 공감하면서도 관련 규제를 우선적으로 정비해야 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