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경기는 비겼지만 우리는 이겼다…광화문 물들인 붉은악마

조인준 기자 / 기사승인 : 2022-11-25 14:56:04
  • -
  • +
  • 인쇄
2만6000명 우루과이전 열띤 거리응원
질서 있는 모습에 깔끔한 뒷정리 '눈길'
▲광화문 거리응원에 모인 '붉은악마'(사진=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 리그 첫 경기 응원을 위해 2만6000명의 시민들이 광화문에 모였다.

24일 밤 광화문 앞이 붉은 빛으로 물들었다. 코로나19로 인해 지난 3년간 대규모 행사가 불가능했지만 올해 거리 두기가 해제되고, 월드컵까지 돌아오면서 시민들이 모인 것이다.

지난달 '이태원 참사' 이후 밀집 행사에 대한 안전 우려가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어 주최 측과 서울시, 경찰은 안전관리 인력 1400여 명을 배치하고, 주변 차량통행을 막아 자리를 마련하는 등 안전 확보에 총력을 다했다. 시민들 역시 통제에 따르며 카타르 월드컵 첫 거리 응원은 무사히 마무리됐다.

당초 8000여명 수준이 모일 것으로 봤던 주최 측은 펜스로 광화문광장 사용 구역을 5개로 나눠 인원을 분산하려 했다가 예상보다 많은 인파가 몰리자 경찰이 세종대로 차량 통행을 막고 사람들이 머물 수 있는 자리를 늘렸다.

이날 경찰은 광화문광장 주변 광화문·세종로 방향 2개 차로를 경기 전인 오후 8시50분 통제한 데 이어 오후 9시24분 같은 방향 모든 전차로 차단했다. 경기가 시작된 오후 10시6분 양방향 전 차로를 막았다가 경기가 끝난 뒤 시민들의 귀가가 이뤄진 25일 오전 0시17분부터 통제를 전면 해제하고 정상 운영했다.

▲경기가 끝나고 뒷정리하는 시민들(사진=연합뉴스)

경기가 종료된 후 거리응원 참가자들의 시민의식도 엿볼 수 있었다. 일회용품 규제 첫날을 맞아 시민들은 곳곳에 마련된 파란색 종량제봉투에 주워 담으며 자리를 정돈했다. 일부 시민은 쓰레기를 그대로 둔 채 떠났지만, 대다수는 적극적으로 쓰레기를 치웠다. 몇 사람은 봉투를 잡고 직접 돌아다니며 쓰레기를 수거하기도 했다.

이날 광화문광장 주변을 지나던 허 모씨는 "통행로에 잠깐 서서 스크린을 쳐다보는데 경찰이 바로 이동하라며 칼같이 통제했다"며 "사고는 없을 거 같아 안심되면서도 이태원 참사가 더 안타깝게 느껴졌다"고 말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다시 방문하라고?…'교차반납' 안되는 일회용컵 보증금제

환경부가 지난 10월 일회용컵 보증금제 전국시행을 연기한데 따라 내일부터 세종과 제주에서만 '일회용컵 보증금제'가 축소 시행된다. 하지만 매장별

친환경인줄 알았더니…목재완구 절반 '그린워싱'

퍼즐, 블록, 인형 등 어린이가 직접 만지면서 사용하는 목재완구의 절반가량이 근거 없는 '위장환경주의'(그린워싱) 광고를 내세우는 것으로 드러났다.

삼한사온이 사라졌다…12년만의 한파경보 왜?

기온이 하루 만에 15도 이상 떨어지면서 본격적인 겨울 추위가 시작된 가운데 올해는 지구온난화 영향으로 예년보다 추운 겨울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

SPC, 노동조합과 함께 '근로환경 TF' 발족

SPC는 안전경영 강화의 일환으로 안전경영위원회, 노동조합과 함께 '근로환경 TF'를 발족했다고 1일 밝혔다.SPC와 안전경영위원회의 협의로 시작된 이번

네이버 1784는 '친환경 빌딩'…제3자 PPA 재생 에너지 도입

네이버㈜(대표이사 최수연)가 한국전력 및 엔라이튼과 제3자간 전력거래계약(Power Purchase Agreement, PPA)을 체결, 네이버의 제2사옥 '1784'에 재생 에너지를

5000억달러 시장 열리는데…기업 86% "순환경제 목표 부담"

산업계가 폐기물 재활용률을 높이는 '순환경제' 정책목표 취지에는 공감하면서도 관련 규제를 우선적으로 정비해야 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