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중립 선언해놓고"...대구시, 낙동강 인근에 산업단지 추진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3-03-16 11:18:12
  • -
  • +
  • 인쇄
국토부·대구시 낙동강 인근에 제2국가산단 추진
대구 포함 부울경 식수원 낙동강 오염부하 그대로
▲대구mbc 자료 화면 (사진=대구환경운동연합)

낙동강 주변에 새로운 국가산업단지가 들어설 것으로 알려지면서 1300만 영남인들의 식수원이 위협받고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16일 대구환경운동연합은 "대구 제2국가산업단지는 식수원 오염으로 갈등을 조장하고, 기후위기를 가속화할 뿐"이라며 최근 선정된 국가산단에 반대 성명을 냈다.

지난 15일 국토교통부는 대구 달성군 화원·옥포읍 일원에 330만㎡(100만평) 규모의 두번째 국가산단 부지를 선정했다. 달성군 제2 국가산단은 2026년 보상·공사에 들어가 2030년 완공 예정이다. 지난 2009년 달성군 구지면에 대구 제1 국가산단이 만들어진지 14년 만이다.

문제는 새로운 국가산단이 들어서는 부지가 낙동강과 인접해 있기 때문에 오염부하가 그대로 유입될 수밖에 없는 구조라는 점이다. 인근 농경지들은 물론 대구를 비롯해 부산·경남·울산 시민들은 머리 위 식수원에 거대한 산업단지를 이게 되는 셈이다.

이는 또다른 '남남갈등'을 조장할 것이라는 게 대구환경운동연합의 주장이다. 실제로 20여년전 대구시가 달성군 낙동강변에 122만㎡ 위천공단을 조성하려 하자 부울경에서 크게 반발해 좌초된 바 있다. 대구 제2 국가산단은 위천공단의 몇 배는 되는 규모로 들어서게 되는 것이다.

이미 대구를 포함해 낙동강을 따라 총 20여개의 국가산단이 들어서 있는 상황이다. 대구환경운동연합은 "1300만 식수원 낙동강을 생각할 때 있을 수 없는 일로, 있는 산단도 줄여야 할 형국에 새로운 산단을 들인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다"고 강조했다.

게다가 기후위기 시대에도 맞지 않는 전략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논은 거대한 습지로서 지구온난화를 막는 데 크게 기여한다. 밭 또한 마찬가지다. 거대한 농경지를 밀고 산단을 조성한다는 것은 지구온난화를 유발해 기후위기를 가속화할 뿐이다.

대구시가 스스로 밝힌 정책과도 앞뒤가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온다. 불과 하루 전인 15일 대구시는 2050 탄소중립 도시를 실현하고 기후위기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취지로 올해 44억원을 투자해 6개소에 총 4만4000㎡ 규모의 기후대응 도시숲을 만든다고 밝혔다.

대구환경운동연합은 "대구 제1 국가산단도 낙동강 바로 옆에 위치해 욕심이 지나치단 비판을 들어왔다"며 "제2 국가산단마저 낙동강에 입지시킨다는 것은 대구의 탐욕"이라고 비판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영상] 물바다로 변한 사막...1년치 비 한꺼번에 쏟아진 두바이

사막 도시 두바이에 한나절만에 1년치 비가 쏟아지면서 '물바다'가 됐다.16일(현지시간) 중동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 12시간동안 1년치 강수량인 100

'행동주의 펀드' 경영참여 시도?...'이사선임' 주주제안 적극 활용

행동주의 펀드들이 기업들의 정기주총에서 '이사선임' 안건을 적극 활용해 경영참여를 시도하려는 움직임이 뚜렷해지고 있다. 이를 의식한듯 기업들

갤럭시S24에 쓰인 '재활용 플라스틱' 올해만 100톤

삼성전자의 갤럭시S24 시리즈에 들어가는 재활용 플라스틱이 올해만 100톤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삼성전자는 오는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이같은 예상

사외이사 평균연봉 '8000만원'...ESG등급 높을수록 연봉 높아

ESG등급이 높은 상장기업일수록 사외이사들의 연봉이 고액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100대 기업 사외이사의 평균 연봉은 처음으로 8000만원을 넘어선 가

韓 철강 탈탄소 성적 '낙제점'..."녹색철강 규정도 없다"

한국의 철강 탈탄소 정책이 주요 철강생산국 11개국 가운데 중국과 나란히 8위로 낙제점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17일 기후솔루션이 국제기후싱크탱

화학물질 배출량 6.4% 감소...그러나 발암성물질은 2.4% 증가

지난 2022년 국내 화학물질 배출량은 6만여톤(t)으로, 전년에 비해 6.4% 감소했지만 발암성 물질 배출량은 오히려 늘었다.환경부는 2022년도 화학물질 배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