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든 지구' 사실이었다...8개 지표로 검진했더니 7개가 '위중'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3-06-01 13:24:19
  • -
  • +
  • 인쇄
'지구위원회' 인간과 사회 영향 첫 정량화
수질·토양·생물다양성 대부분 '위험수준'


지구가 더 이상 사람에게 안전하지 않은 상태라는 진단이 나왔다.

31일(현지시간) 국제과학자네트워크 '지구위원회'( Earth Commission)가 기후위기가 인체 건강과 사회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알아보기 위해 처음으로 '안전 및 공정성 한계선'으로 이름지어진 8개 지표로 정량화시켜 측정해본 결과, 8개 지표 가운데 7개가 이미 한계를 넘어선 위험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8개 지표는 기후, 생물다양성, 물 이용, 생태계 면적, 토지 이용, 비료(질소·인산) 및 에어로졸 영향 등이다. 이 8개 지표는 기존 '지구위험 한계선'을 확대한 것이다. '지구위험 한계선'은 지구 스스로의 회복가능성에 초점을 맞췄다면 '안전 및 공정성 한계선'은 인체와 사회에 미치는 영향까지 포괄한다.


◆지구위원회가 '안전 및 공정성 한계선'을 기반으로 측정한 현 지구 건강 상태. (자료=지구위원회 네이처지 논문 갈무리)
지표 현황 안전 및 공정성 한계선
산업화 이전 대비 전세계 평균기온 상승폭 1.2℃ 1.0℃
인간에 의해 20% 이상 흐름이 변경된 하천의 면적 34% 0%
지하수 보충량보다 추출량이 더 많은 하천유역 47% 0%
거의 훼손되지 않은 상태의 자연생태계가 덮고 있는 면적  45~50% 50~60%
1㎢마다 20% 이상이 반(半)자연적인 서식지인 도시 및 농경지 면적 36% 100%
농업 잉여질소량(질소유입량-질소유출량) 1억1900만톤 5700만톤
농업 잉여인산량(인산유입량-인산유출량) 1000만톤 450만~900만톤
에어로졸 오염물질 농도 0.05 0.15

측정결과, 8개 지표 가운데 한계선을 넘지 않은 것은 '에어로졸 오염물질 농도' 뿐이다. 논문의 공동저자이자 '지구위험 한계선' 개념을 처음으로 제시한 요한 록스트롬 독일 포츠담대학교 환경과학 교수는 "극단적인 기후는 거주지 이전, 식량안보, 수질악화를 유발해 사람들의 생계를 직접 위협할 뿐 아니라 국가간 분쟁으로도 이어지고 있다"며 "지구가 그 어느 때보다 연약한 처지에 놓여있어 매우 우려스러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지표는 사람들의 안전과 공정성을 해치지 않는 기온상승폭 한계치를 1℃로 설정하고 있다. 하지만 지구 평균기온은 이미 산업화 이전보다 1.1℃ 이상 오른 상태다. 지금 추세로 지구온도가 스스로 회복 불가능한 1.5℃까지 오르면 전세계 2억명이 해마다 전례없는 이상고온으로 고통받고, 5억명이 해수면 상승 등으로 직접 피해를 입게 된다.

농경지는 질소와 화학비료를 과도하게 사용해 심각한 수질오염을 유발하고 있다. 이 때문에 암모니아와 질소산화물이 인근 식수원을 뒤덮으면서 사람들의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 연구진은 "지표가 제시한 한계선을 넘지 않으려면 현재 비료 사용량을 절반 수준으로 줄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논문에 참여한 연구원들은 기후 문제를 사회정의 관점에서 보는 것이 중요하다는 입장이다. 자산 상위 1%가 내뿜은 탄소배출량은 하위 50%의 2배에 달하고 있고, 이로 인해 사회 각 분야에 연쇄적으로 문제들이 불거지면서 책임이 적은 쪽이 더 많은 피해를 당하고 있기 때문이다.

논문의 공동저자로 참여한 호주국립대학교의 바이쉐메이 교수는 "이번 연구는 환경에 대한 인간의 수요와 영향에 대해 숫자를 붙임으로써 지구를 보호하는 일이 한 공동체, 사회, 경제의 성공과 불가분한 관계에 있다는 사실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네이처(Nature) 5월 31일자에 게재됐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동국생명과학, ESG 환경경영시스템 구축..."지속가능경영 실현한다"

동국생명과학이 지속가능경영을 위한 ESG 환경경영 시스템 구축에 나선다.동국생명과학은 배송 효율을 높이고 파손을 최소화하기 위해 포장 사이즈를

현대차, 글로벌 유력 금융매체 조사서 ESG 등 6개부문 1위

현대자동차는 글로벌 금융매체 인스티튜셔널 인베스터 리서치(Institutional Investor Research)가 실시한 '2024 아시아 임원진 설문'에서 ESG를 비롯해 6개 부문

[최남수의 ESG풍향계] 'ESG 소송' 본격화된다

현재 글로벌 무대에서는 3개의 중요한 기후소송이 주목을 받고 있다. 그 현장은 미주(美洲)인권법원(IACHR)과 국제해양법법원(ILTOS), 그리고 국제사법재

허리케인 '알베르토' 멕시코 육지로 돌진…해변도시 '물바다'

멕시코만에서 형성된 열대성 폭풍이 육지로 향하면서 멕시코와 미국 텍사스주 해안 도시들이 물바다가 됐다.19일(현지시간) AP통신 등 현지 매체에 따

네이버·HK이노엔·안랩...상장사 자산규모별 'ESG경영 리더기업' 선정

네이버, HK이노엔, 안랩이 각 자산구간별 ESG경영 리더 기업으로 선정됐다.20일 ESG 평가기관 서스틴베스트는 2024년 상반기 국내 상장사 1072곳을 대상으로

환경부, 음식물쓰레기·가축분뇨로 바이오가스 생산 늘린다…온실가스 연간 100만t 감축 목표

환경부가 바이오가스 산업을 육성해 연간 2300억원의 화석연료를 대체하고, 100만톤 가량의 온실가스를 감축하겠다고 밝혔다.환경부는 20일 한덕수 국무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