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EA "1.5℃ 목표 지키려면 2030년까지 화석연료 25% 줄여야"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3-09-27 13:29:10
  • -
  • +
  • 인쇄
OPEC 으름장에도 '넷제로 로드맵' 못박은 IEA
전환 늦을수록 비싸...탄소포집에만 1.3조달러


'1.5℃ 목표'가 승산이 있으려면 7년 내 전세계 화석연료 수요를 25% 줄여야 한다는 경고가 나왔다.

26일(현지시간) 국제에너지기구(IEA)는 2년전 자료를 갱신한 '넷제로 로드맵'을 공개해 지구 평균기온 상승폭을 2℃보다 현저히 낮은 수준으로 유지해 금세기말 1.5℃ 이하로 되돌리기 위해서는 2030년까지 석탄, 석유, 천연가스 등 화석연료 수요를 4분의 1 감축하고, 2050년 탄소중립을 실현해야 한다는 결론을 내놨다.

화석연료 수요를 4분의 1 감축하려면 일일 석유 생산량은 2022년 1억배럴에서 2030년 7700만배럴로, 천연가스 수요의 경우 같은 기간 4조1500억㎥에서 3조4000억㎥ 수준으로 떨어뜨려야 한다. IEA는 최종적으로 2050년에 이르러 석유 수요는 일일 2400만배럴, 천연가스는 9000억㎥ 수준까지 감축해 나머지 온실가스는 탄소포집을 통해 해결한다는 구상이다.

앞서 지난 2021년 보고서에서 IEA는 '1.5℃ 목표'를 달성하려면 신규 화석연료 탐사사업이 더는 용인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고, 지난 12일 파티 비롤 IEA 사무총장은 "화석연료 산업이 2030년 내 정점을 찍고 영구적인 쇠락의 길로 접어드는 역사적인 변곡점에 서 있다"며 화석연료 산업에 대한 시한부 선고를 내리기도 했다.

이에 지난 15일 석유수출국기구(OPEC)는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OPEC은 성명을 통해 "지난 30년간 화석연료는 전세계 에너지 믹스의 80% 이상을 차지하면서 에너지 안보의 핵심적인 역할을 해왔다는 사실을 간과하고 있다"며 "IEA의 근거없는 탈화석연료 담론으로 국제 에너지 체계는 극적으로 붕괴해 에너지 혼돈으로 이어져 세계경제와 수십억명의 사람들을 전례없는 규모로 도탄에 빠뜨릴 것"이라고 경고했다.

반면 IEA는 이번 '넷제로 로드맵'을 통해 국제적인 에너지 기조에 변함이 없다는 사실을 공고히 했다. 넷제로는 거스를 수 없는 흐름이 됐고, 되레 화석연료 수요가 높게 유지될수록 재생에너지 전환을 늦추면서 공급 부족에 따른 가격 급등으로 에너지 대란을 초래하기 때문에 탈화석연료 없이는 '질서있는 전환'을 담보할 수 없다는 분석이다.

특히 넷제로 전환이 늦어질수록 비용은 더욱 증가할 전망이다. 각국의 기후위기 대응이 늦어지면서 지구 평균기온 상승폭이 1.8℃까지 증가하는 '지연조처시나리오'에 따르면 2050년 이후 연간 탄소포집 비용은 3배가량 늘어나 1조3000억달러(약 1755조원)에 이르게 된다. 이는 2022년 전체 화석연료 투자액보다도 50% 많은 수치다.

IEA는 가장 시급한 과제로 송배전망 설치를 꼽았다. '넷제로 로드맵'에 따르면 2022년 3630기가와트(GW) 수준의 재생에너지 발전용량을 2030년까지 3배 늘리고, 2050년에는 8배 늘려야 하는데, 2030년까지 추가로 필요한 송배전망의 길이는 200만km에 달한다. 이를 위해 IEA는 각국이 연간 청정에너지 투자를 현재 1조8000억달러 수준에서 2030년까지 4조5000억달러로 늘릴 것을 촉구했다.

이밖에도 이산화탄소보다 온실효과가 최대 84배가량 높은 메탄 감축이 시급하다는 주장이다. 2022년 기준 석유 및 천연가스 산업 순수익의 2%인 750억달러만 투자해도 전체 시설을 보완해 유정이나 가스정에서 새어나오는 메탄 누출을 방지할 수 있어 메탄배출량의 75%를 감축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파티 비롤 IEA 사무총장은 "좋은 소식은 우리가 (넷제로 달성을 위해) 뭘 해야만 하고, 어떻게 해야 하는지 안다는 것"이라며 "계속해서 '1.5℃ 목표'의 불씨를 살려나가기 위해 국제 공조가 빠르게 이뤄져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ESG

Video

+

ESG

+

하나금융, 사회혁신기업 지원한다...'ESG 더블임팩트 매칭펀드' 데모데이

하나금융그룹이 사회혁신기업 성장을 지원하기 위한 '하나 ESG 더블임팩트 매칭펀드' 데모데이를 지난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프론트원에서 개최했다고

우리은행, 기후취약계층에 한파대응 물품과 김장김치 전달

우리은행이 기후변화 취약계층의 겨울나기를 돕는 데 나섰다.우리은행은 홀몸어르신, 쪽방촌 저소득주민, 장애인 가구 등 기후변화 취약계층이 따뜻

쉐코 해상방제로봇 'CES 2024' 2개부문 혁신상 수상

SK이노베이션이 육성하는 환경소셜벤처 쉐코가 내년 1월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IT 박람회 'CES 2024'를 앞두고 발표된 'CES 혁

토요타·폭스바겐·현대기아...SUV 판매증가로 탄소저감 노력 '물거품'

연비가 낮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판매비중이 늘면서 발생한 탄소배출량이 전기차 판매로 저감된 탄소배출량을 압도하고 있어 자동차 제조기업들

KT, ESG 벤처지원 프로그램 '따뜻한기술더하기' 성과공유회 개최

KT가 '따뜻한기술더하기' 챌린지의 6개월간 일정을 마치고 참여한 기업의 결과물을 공유하는 '최종 성과 공유회'를 진행했다고 29일 밝혔다.따뜻한기술

제주도, 쓰레기로 12억원 벌었다

제주도가 올해 쓰레기를 수거해 12억원 이상 벌었다.28일 제주도는 올해 10월말까지 제주광역생활자원회수센터로 반입된 재활용품 5687톤 가운데 4944톤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