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도 '역대 가장 더웠다'...11개월째 이어지는 전세계 '이상고온'

조인준 기자 / 기사승인 : 2024-05-10 10:17:34
  • -
  • +
  • 인쇄
▲11개월 연속 '역대 가장 더운 달'을 기록하고 있다.(그래픽=코페르니쿠스 기후변화 서비스)

올 4월도 역대 가장 더운 4월로 기록됐다. 벌써 11개월째다. 이미 최근 1년 지구 평균기온은 산업화 이전보다 1.6℃ 높아져 있는 상태다. 기후 마지노선을 벌써 넘어버렸다.

유럽연합(EU) '코페르니쿠스 기후변화서비스'(C3S)는 올 4월 전세계 지표면 평균기온이 15.03℃로 역대 4월 중 가장 더웠다고 8일(현지시간)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해 6월부터 11개월 연속으로 '역대 가장 더운 달' 기록이 이어지고 있다.

또 최근 12개월간 전세계 평균기온은 1991~2020년 사이보다 0.73℃, 1850~1900년 사이 추정치보다 1.61℃ 높아져 역대 최고치를 갱신했다. 최근 1년만 봤을 때 기후 마지노선이라 불리는 산업화 이전 대비 지구 평균기온 1.5℃를 훌쩍 넘어버린 상태다.

C3S는 지난달 전세계 해수면 온도도 21.04℃를 찍어 4월 중 가장 더웠고, 13개월 연속 월별 최고 온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그 결과, 아시아 전역에서 폭염 현상이 벌어졌다.

태국, 필리핀, 한국, 베트남 등은 역대 가장 더운 4월을 기록했고, 일부 국가에선 폭염 때문에 사람들의 외부활동을 자제시키고 학교 수업을 온라인으로 전환하기도 했다. 태국은 폭염으로 38명이 넘게 사망하기도 했고, 필리핀은 폭염과 가뭄에 저수지 수위가 낮아지면서 300년 전 가라앉았던 마을이 드러나기도 했다.

C3S 카를로 부온템포 소장은 "엘니뇨는 올초 정점을 찍고 현재 중립 상태로 돌아가고 있다"면서 "그런데 4월에도 온실가스가 증가하면서 해양과 대기에 갇힌 에너지들로 인해 지구 온도가 계속 최고치를 향해 올라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LG생건, 서울 중랑천의 '수달 보호' 돕는다

LG생활건강이 서울 중랑천 '수달 보호지역' 지정 캠페인 후원 등 다양한 수달 보호 사업을 전개한다고 27일 밝혔다. 천연기념물 제330호이자 멸종위기 1

LG전자, 스타벅스 매장에 텀블러 세척기 설치한다

LG전자가 다회용컵 확산을 위해 텀블러 세척기 '마이컵'(myCup)을 전국 스타벅스 매장에 설치해 다회용컵 사용문화 확산에 나선다.LG전자는 환경부, 스타

경기도, 중소기업 태양광 지원대상 '자가용'까지 확대

경기도가 중소기업 태양광 설치 금융지원 범위를 전력판매 목적뿐 아니라 직접 소비를 위한 자가용으로도 확대한다.27일 경기도는 지난 3월 출시한 '경

KB금융, 국내 최초 '기업가치 제고 계획' 예고 공시

KB금융그룹이 코리아디스카운트 해소를 위한 '기업가치 제고 계획'을 국내 기업 가운데 처음으로 공개한다.27일 KB금융은 최근 이사회와 함께 논의한 'KB

KCC·LG화학 '친환경 도료' 연구개발에 '맞손'

KCC와 LG화학이 친환경 원료를 활용한 도료 연구·개발을 위해 손잡는다.KCC와 LG화학은 지난 23일 16시 용인시 마북동 소재 KCC 중앙연구소에서 '친환

유전자 변형 모기로 말라리아 없앤다…생태계 영향 없을까

아프리카에서 말라리아 모기를 없애기 위해 유전자 변형(GMO) 모기를 방류했다.영국 생명공학업체 옥시텍(Oxitec)은 23일(현지시간) 동아프리카 지부티에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