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마른 땅에 쏟아진 폭우...아프간 '돌발홍수'로 비상사태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4-05-13 11:27:29
  • -
  • +
  • 인쇄
건조한 겨울 굳은 땅 위로 쏟아진 비
아프간 기후위기 취약성 전세계 8위
▲지난 11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북부 바글란 지방에서 한 아프가니스탄 남성이 폭우로 인해 피해를 입은 주택가를 걷는 모습 (사진=AP/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 북부에서 발생한 '돌발 홍수'로 300여명이 숨진 가운데 기후위기가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12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난민부는 지난 10일 아프간 북부 바글란주에 내린 폭우로 현재까지 315명이 사망자가 발생하고, 부상자는 1600여명에 달한다고 밝혔다. 주택 2000여채가 완전히 파괴되고, 농경지도 물에 잠겼다. 이에 당국은 비상사태를 선포한 상태다.

전문가들은 이번 사태의 원인을 '기후위기'로 지목하고 있다. 지난 겨울 평소보다 건조했던 날씨 탓에 땅이 단단하게 굳어있는 상황에서 예상치 못한 많은 양의 비가 한꺼번에 내리면서 물이 급속도로 불어나는 '돌발 홍수'가 발생했다는 것이다.

실제로 지난 2023년 10월 1일부터 2024년 1월 15일 사이 아프가니스탄의 강우량은 예년의 45~60% 수준에 그쳤다. 이번 북부지역뿐 아니라 이미 지난달 중순부터 아프가니스탄 내 다른 지역에서도 비슷한 현상이 잇따라 벌어지면서 폭우로 인한 홍수로 100여명이 숨졌다.

아프가니스탄은 온실가스 배출량이 0.06% 수준으로 기후위기 기여도가 가장 적은 나라 가운데 하나다. 반면 각국의 기후위기 노출도, 민감도 및 적응역량을 평가하는 노트르담 글로벌 적응 지수에 따르면 지난해 아프가니스탄은 전세계에서 8번째로 기후위기에 취약한 국가인 것으로 나타났다. 

리처드 베넷 유엔 아프가니스탄 인권 특별보고관은 이번 홍수에 대해 "기후위기에 대한 아프가니스탄의 취약성을 극명하게 보여준다"고 밝혔다.

국제 인도주의 구호단체인 국제구조위원회(IRC)는 "이번 홍수가 세계 지도자들과 기부자들에게 수십 년에 걸친 분쟁과 자연재해로 파괴된 아프가니스탄을 잊지 않도록 하는 '경종'이 돼야 한다"고 밝혔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LG생건, 서울 중랑천의 '수달 보호' 돕는다

LG생활건강이 서울 중랑천 '수달 보호지역' 지정 캠페인 후원 등 다양한 수달 보호 사업을 전개한다고 27일 밝혔다. 천연기념물 제330호이자 멸종위기 1

LG전자, 스타벅스 매장에 텀블러 세척기 설치한다

LG전자가 다회용컵 확산을 위해 텀블러 세척기 '마이컵'(myCup)을 전국 스타벅스 매장에 설치해 다회용컵 사용문화 확산에 나선다.LG전자는 환경부, 스타

경기도, 중소기업 태양광 지원대상 '자가용'까지 확대

경기도가 중소기업 태양광 설치 금융지원 범위를 전력판매 목적뿐 아니라 직접 소비를 위한 자가용으로도 확대한다.27일 경기도는 지난 3월 출시한 '경

KB금융, 국내 최초 '기업가치 제고 계획' 예고 공시

KB금융그룹이 코리아디스카운트 해소를 위한 '기업가치 제고 계획'을 국내 기업 가운데 처음으로 공개한다.27일 KB금융은 최근 이사회와 함께 논의한 'KB

KCC·LG화학 '친환경 도료' 연구개발에 '맞손'

KCC와 LG화학이 친환경 원료를 활용한 도료 연구·개발을 위해 손잡는다.KCC와 LG화학은 지난 23일 16시 용인시 마북동 소재 KCC 중앙연구소에서 '친환

유전자 변형 모기로 말라리아 없앤다…생태계 영향 없을까

아프리카에서 말라리아 모기를 없애기 위해 유전자 변형(GMO) 모기를 방류했다.영국 생명공학업체 옥시텍(Oxitec)은 23일(현지시간) 동아프리카 지부티에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