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 이어 서부도 '물바다'...아프간, 1주일만에 또 홍수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4-05-20 11:25:30
  • -
  • +
  • 인쇄
▲지난 10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바글란주에 발생한 홍수로 마을 주택들이 파손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이 물폭탄으로 또다시 홍수가 발생했다. 이달 들어 벌써 두번째다.

18일(현지시간)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아프가니스탄 서부지역인 고르주가 전날부터 쏟아진 폭우로 홍수가 발생했다. 이 홍수로 또 50명 이상이 아까운 목숨을 잃었다. 홍수로 300명이 넘는 대규모 사망자가 발생한지 불과 일주일만에 또다시 이같은 재난이 발생한 것이다.

아프간에서는 지난 10일에도 북부지역인 바글란주에서 엄청난 양의 폭우가 쏟아진 바 있다. 지난 겨울 평소보다 건조했던 날씨 탓에 땅이 단단하게 굳어있는 상황에서 예상치 못한 많은 양의 비가 한꺼번에 쏟아지면서 물이 급속도로 불어났다. 이 돌발홍수로 당시 315명의 사망자가 발생했고, 1600여명이 넘는 사람들이 다쳤다. 주택 2000여채가 완전히 파괴되고, 농경지도 물에 잠겼다.

그런데 이번에는 서부에서 홍수가 발생한 것이다. 이번 홍수로 주택 2000채가 완전히 파손되고 4000채가 부분 파손됐으며 2000개 이상의 상점이 물에 잠겼다고 밝혔다. 

아프간은 보통 6월부터 우기가 시작되지만 올해는 이례적으로 지난달부터 많은 비가 내리기 시작하면서 피해가 늘어나고 있다. 

아프가니스탄은 온실가스 배출량이 0.06% 수준으로 기후위기 기여도가 가장 적은 나라 가운데 하나다. 반면 각국의 기후위기 노출도, 민감도 및 적응역량을 평가하는 노트르담 글로벌 적응 지수에 따르면 지난해 아프가니스탄은 전세계에서 8번째로 기후위기에 취약한 국가인 것으로 나타났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엘니뇨 가고 라니냐 온다…기상청, 올여름 '돌발 태풍' 주의

올해 엘니뇨 현상이 끝나고 라니냐 현상으로 전환되면서 올여름 돌발 태풍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19일 기상청에서 열린 '여름철 위험기상 대비

음경에서 '미세플라스틱' 발견...발기부전 일으킬 수 있다

고환과 정액에 이어, 음경에서도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되면서 남성 생식력 저하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남성의 생식력이 최근 수십 년

전세계 기후테크 투자규모 2200조…우리나라는 '1.5조'

인공지능(AI) 시대가 도래하면서 데이터센터 등 디지털 전환에 따른 전력소모가 증가할 것에 대비해 기후테크(기후기술)에 대한 투자가 늘고 있지만 우

'1.5℃ 목표' 선언한 기업 44% 늘었지만...입증가능 기업 고작 '0.6%'

'1.5℃ 목표'에 부응하겠다고 선언하는 기업들은 빠르게 늘고 있지만, 이를 입증할만한 정보를 공개하는 기업은 1%도 채 안되는 것으로 나타났다.19일(현

CJ제일제당, 푸드 업사이클링 스타트업 지원에 소매 걷었다

CJ제일제당이 자사가 투자한 푸드 업사이클링 스타트업과 지속가능한 식품생태계 구축을 위해 협업에 나섰다.CJ제일제당은 현재 제품과 서비스를 출시

극지연구소-LG전자 '기능성 유리소재' 극지에서 성능시험한다

LG전자가 독자개발한 항균기능성 유리소재를 남극에서 성능을 시험한다.극지연구소와 LG전자는 이를 위해 지난 17일 서울 금천구의 LG전자 가산 R&D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