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사무총장 "기후지옥으로 가는 길...탈출로가 필요하다"

조인준 기자 / 기사승인 : 2024-06-07 15:44:16
  • -
  • +
  • 인쇄
▲기후위기를 경고하는 안토니오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사진=AP 연합뉴스)

안토니오 구테흐스 유엔사무총장이 "기후지옥의 탈출로가 필요하다"고 언급하면서, 전세계 화석연료 회사의 광고를 금지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6월 5일 '세계 환경의날'을 맞아 미국 뉴욕박물관에서 가진 특별연설에서 "지금이야말로 진실과 마주할 순간"이라며 "기후위기에 대한 행동을 늦춘다면 인류 스스로 지구를 위기에 밀어넣게 된다"고 경고했다.

그는 유럽연합(EU) 기후변화 감시기구 코페르니쿠스 기후변화서비스(C3S)가 최근 12개월 연속 '역대 가장 더운 달'이 기록되고 있다는 보고서를 언급하며 "지난 1년간 지구가 우리에게 무엇을 전달하려고 했는지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과거 공룡이 거대한 운석으로 전멸했던 상황을 예로 들면서 "기후위기의 경우 우리는 멸종하는 공룡쪽이 아닌 운석에 해당한다"면서 "우리야말로 위험한 존재"라고 말했다.

구테흐스 총장은 기후시스템이 빠르게 불안정해지고 있다면서 "2015년만 해도 기후시스템이 불안정해질 확률은 거의 제로에 가까웠다"며 "기후지옥으로 가는 고속도로에 탈출구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장 시급히 탄소배출량을 감축하기 위해 화석연료 생산 및 사용을 30%로 줄여야 하고, 전세계 화석연료 회사의 광고를 금지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그는 지난해 7월에도 미국와 유럽 등 세계 곳곳이 50℃에 달하는 폭염에 시달릴 때, '지구온난화'의 시대는 가고 '지구열대화' 시대로 진입했다고 언급한 바 있다. 또 지난해 12월에 열린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8)에서도 화석연료의 단계적 폐기를 촉구했다.

광고 및 PR업계 내 화석연료 반대 캠페인단체 '클린 크리에이티브'의 메이젤 던컨 전무이사는 구테흐스 총장의 주장에 대해 "오늘은 광고 및 PR업계와 기후변화 및 화석연료와의 관계의 전환점(Turning point)이 될 것"이라며 "모두가 화석연료 회사의 광고가 잘못되었다는 것을 알고 있다, 이제는 모두가 행동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관련업계에서는 너무 급진적인 주장이고, 현실성 없다고 비판하지만, 실제로 화석연료 회사의 광고를 금지한 사례들이 있다. 2022년 프랑스는 세계 최초로 기업의 화석연료 직접 광고를 금지했고 캐나다와 아일랜드에서도 비슷한 금지법안이 검토되고 있다. 또 네덜란드 암스테르담과 스코틀랜드의 에든버러시는 도시 자체적으로 일부 공간에서의 화석연료 광고를 금지한 바 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엘니뇨 가고 라니냐 온다…기상청, 올여름 '돌발 태풍' 주의

올해 엘니뇨 현상이 끝나고 라니냐 현상으로 전환되면서 올여름 돌발 태풍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19일 기상청에서 열린 '여름철 위험기상 대비

음경에서 '미세플라스틱' 발견...발기부전 일으킬 수 있다

고환과 정액에 이어, 음경에서도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되면서 남성 생식력 저하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남성의 생식력이 최근 수십 년

전세계 기후테크 투자규모 2200조…우리나라는 '1.5조'

인공지능(AI) 시대가 도래하면서 데이터센터 등 디지털 전환에 따른 전력소모가 증가할 것에 대비해 기후테크(기후기술)에 대한 투자가 늘고 있지만 우

'1.5℃ 목표' 선언한 기업 44% 늘었지만...입증가능 기업 고작 '0.6%'

'1.5℃ 목표'에 부응하겠다고 선언하는 기업들은 빠르게 늘고 있지만, 이를 입증할만한 정보를 공개하는 기업은 1%도 채 안되는 것으로 나타났다.19일(현

CJ제일제당, 푸드 업사이클링 스타트업 지원에 소매 걷었다

CJ제일제당이 자사가 투자한 푸드 업사이클링 스타트업과 지속가능한 식품생태계 구축을 위해 협업에 나섰다.CJ제일제당은 현재 제품과 서비스를 출시

극지연구소-LG전자 '기능성 유리소재' 극지에서 성능시험한다

LG전자가 독자개발한 항균기능성 유리소재를 남극에서 성능을 시험한다.극지연구소와 LG전자는 이를 위해 지난 17일 서울 금천구의 LG전자 가산 R&D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